공포 마케팅

"글루텐 프리, 아직도 몰라? 귓방망이 짝 짝!"

- 버스 측면 광고[1]

1. 정의
2. 사례
3. 관련 문서

1. 정의

공포 마케팅(恐怖 Marketing)은 공포소구(Fear appeal)라고도 하는데, 소비자의 공포감을 활용하는 마케팅을 말한다. 여기에서 소비자에게 심어주는 공포감은 흔히 생각하는 건강 등을 위협하는 요소에 대한 공포감 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 비해 뒤쳐질 수 있다는 불안 및 초조함 또한 포함한다. 나아가서는 다른 사람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주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이용하는 것 또한 공포 마케팅에 속한다.

이러한 공포 마케팅은 실제로 사람에게 위협을 줄 수 있는 요소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하는 경우도 있으나, 악용되는 경우 허구의 공포요소를 제시하고 소비자가 해를 입을 수 있다는 공포감을 주입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기도 한다. 전자의 경우는 금연 광고 등에서 담배의 해악을 강조하는 경우를, 후자의 경우는 MSG의 유해성 논란을 조장하며 대체품으로 자사의 제품을 소비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를 예로 들 수 있다. 또한 새로운 공포요소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주입하는 경우가 있는데, 제모를 하지 않은 겨드랑이에 대한 불쾌감을 유도하여 면도기를 판매하는 사례가 그 예시다.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새로운 위험요소로 지목되고 있으나 실제로 유해성이 입증되지 않은 것을 마치 유해성이 입증된 것처럼 날조하며 공포감을 심는 사례도 있다. 이러한 공포 마케팅은 주로 경쟁업체를 죽이기 위해서 악용되는 전통적인 수법이기도 하다.

허구의 공포요소를 만들어내어 소비자에게 불안감을 심어주는 경우는 사실이 밝혀질 경우 지탄받게 될수 있으며,[2] 실존하는 공포요소를 강조하는 경우도 금연이나 금주 같은 공익성의 짙은 광고가 아닌 경우에는 지나치면 비판을 받는다.

한편 이 개념 자체는 경제 마케팅의 성격이지만 통치 개념에도 비슷한 점이 있다. 체제 내의 특정 개인이나 집단, 혹은 외부 세력을 이용해서 대다수 민중에게 공포를 일으키고, 이를 이용해 체제에 대한 반감을 줄이고 충성심을 확보하는 것. 희생양, 마녀사냥, 적대적 공생 등의 문서에 이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다.

2. 사례

3. 관련 문서


  1. [1] 이 문구와 함께, 잔뜩 화난 표정으로 당장이라도 뺨을 올려붙일 태세로 손을 치켜든 여성의 모습이 있다.
  2. [2] 부당광고로 판단되면 행정조치도 받게 된다.
  3. [3] 글루텐을 소화시키지 못해 섭취시 심한 경우 쇼크를 일으키는 병.
  4. [4] 불교의 지옥은 다른 종교의 지옥에 비해 종류도 다양하고 내용도 잔인하다.
  5. [5] 지금도 화장품 광고 등을 보면 아예 셋 다 없는 제품이라 광고하는 제품이나 셋 중 하나가 없다고 광고하는 제품들이 제법 있다. 그리고 이들을 깎아내리면서 추켜세우는건 보통 천연성분들.
  6. [6] 특히 유전적으로 특정 질병에 취약한 실험쥐(질병연구를 위해 비만이나 당뇨 등에 잘 걸리는 유전자를 갖게 만든 실험쥐)가 해당 질병에 걸린 것을 GMO 탓으로 돌리기도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