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체코

맥주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원료

맥아(종류) · (종류) · 효모 · 그루트

종류

에일

페일 에일 · 인디아 페일 에일 · 발리와인 · 스타우트 · 스카치 에일 · 밀맥주 · 벨지언 에일(플랜더스 레드 에일 · 람빅)

라거

필스너 · 복 · 둔켈 · 미국식 부가물 라거 · 드라이 맥주 · 발포주

나라별 맥주

독일 · 체코 · 벨기에 · 네덜란드 · 영국 · 미국 · 일본 · 한국 · 북한 · 중국

기타

트라피스트 에일 · 애비 에일 · 크래프트 맥주 · 흑맥주

}}} ||

체코맥주들을 다루는 항목.

1. 특징
2. 종류

1. 특징

대한민국에서도 수입 맥주 붐이 일어나고 있으면서 알려진 사실이지만 체코 사람들은 맥주를 정말 사랑한다. 북한 김정일도 생전에 체코의 생맥주를 좋아했다고 한다. 단순히 가격과 소비량만 대단한 것이 아니라 품질도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는 맥주값이 물값보다 쌌다고 한다. 하지만 체코 정부에서 국민 건강의 악화를 우려한 나머지 맥주보다 싼 음료수를 팔도록 강제하기 시작했고, 그 이후에는 맥주보다 물을 1Kc 싸게 팔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식당이나 펍에는 여전히 맥주가 물보다 싸다.

지리적인 인접성도 있고 해서 독일과 유사하게 보리나 밀맥아 향이 충실한 특성을 가진다. 물론 독일의 아류는 아니며, 하면발효 타입 중에서도 가장 밝은 색을 갖는 종류인 필스너는 체코의 플젠 지방에서 유래했다.

참고로 체코의 맥주 도수 표시법이 다르데, 알코올 도수가 아닌 몰트의 추출비율을 표시한다. 때문에 체코의 12도 맥주는 일반 맥주의 5%에 해당 된다.[1]

2. 종류


  1. [1] 북한의 대동강 맥주도 이런 식으로 표기한다. 대동강 맥주 2번 라벨에는 11도라고 적혀 있는데, 역시 몰트 추출비율이다.
  2. [2] 다만 버드와이저보다 유명한 맥주를 찾기도 어려운 편일 뿐더러 인지도가 맥주의 질을 결정하는 것도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