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아도르

Eriador

1. 설명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지명. 가운데땅에서 북서쪽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단어의 뜻은 '두 개의 산맥 사이의 땅.' 반지의 제왕 1부 반지원정대와 소설 호빗의 무대이다.

가운데땅의 서쪽 해안에 있는 청색산맥부터 동으로는 안개산맥까지, 그리고 남으로는 아이센가드까지 이르는 거대한 땅이다. 북쪽으로는 강철산맥으로 연결되어 더 지역이 있는 듯 하지만 소설상에서는 언급되지 않는다. 서쪽의 청색산맥(에레드 루인) 너머에는 놀도르의 마지막 왕국인 린돈이 존재했다.

예전에는 아르노르 왕국이 있었으며, 제 2시대때는 마술사왕이 있던 앙그마르와 대접전을 벌인 격전지였다. 앙그마르와 아르노르가 멸망한 이후에는 특정 세력이 이 지역 전체를 지배하는 일이 없는 정치적 공백지로 남았으나 수많은 두네다인의 고분들과, 두네다인들의 생존자들, 그리고 남은 놀도르의 본거지가 있었으며, 두네다인 순찰자들과 요정들이 이곳을 방어하였기 때문에 저 남쪽에서 사우론이 난리를 치던 반지전쟁 때는 전란의 여파가 거의 미치지 않은 안전한 지역이었다.

2.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