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르그

Warg (Worg)[1]

북유럽 신화에서, 펜리르와 그의 자식 스콜하티에 연관된 늑대를 가리킨다. J. R. R. 톨킨은 이를 자신의 소설에서 늑대와 유사하지만 사악하고 머리 좋은 짐승으로 재창조했다.

1. 톨킨의 와르그
2. 그 외 대중문화 속의 와르그

1. 톨킨의 와르그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마수. 거대한 늑대와 비슷하지만 늑대와는 다른 종이라고 한다. 그 기원이 정확히 언급되지는 않지만, 1시대에 모르고스 휘하의 부하들이었던 거대 늑대인간 일족의 후손일 가능성이 높다.[2]

생활 방식은 늑대 그 자체지만, 머리가 좋기 때문에 사람의 을 알아듣는 지성체. 다섯군대 전투에서 고블린과 동맹을 하고 나왔기 때문에, 사실상 하나의 세력으로 보는게 더 타당하다. 하지만 성질이 더러워 등 뒤에 태운 채로 몸에 불이 붙으면 불을 끄느라 기수를 땅바닥에 처박아버렸다고 한다. 반지전쟁 동안 오크들을 태우고 전쟁에 참여하였으며, 이후 전멸하여 더이상 등장하지 않는다.


와르그 from 반지의 제왕 실사영화 시리즈


와르그 from 호빗 실사영화 시리즈

이미지 출처

반지의 제왕 영화에서 묘사된 와르그들은 늑대와는 그다지 닮지 않았으며, 사자, , 늑대, 하이에나를 합친 것처럼 묘사되었는데, 멸종한 히아에노돈같은 육식 포유류를 닮기도 했다.[3] 호빗 실사영화 시리즈에서 나오는 군다바드 출신의 와르그들은 그나마 커다란 늑대에 가깝게 나왔다.[4] 영화판의 설정에 따르면 이들은 서로 다른 아종이기 때문에 생김새가 다른 것이라고 한다. 반지의 제왕에서 나오는 놈들은 아이센가드모르도르 근처에 살던 동부 아종이고, 호빗에서 나오는 놈들은 군다바드 주변 지역에서만 살던 아종이라고.

영화판에서는 크기가 매우 거대하게 묘사되어 현실의 불곰에 필적할 정도로 나온다.[5] 네임드들 앞에서는 잡몹에 불과하지만, 그래도 거대 맹수이기 때문에 개체 하나하나의 전투력은 그다지 나쁘지 않은 편이며, 기동력은 매우 뛰어난 축에 속한다. 이나 난쟁이들이 타고 다니는 대형 산양쯤은 손쉽게 따라잡아 물어 죽이는 모습을 보이며, 탑승한 오크 기수들의 전투력이 저질 그 자체(...)임에도 불구하고 와르그들의 전투력이 준수한 편이라 로한의 기병대를 상대로 나름 우세하게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기까지 한다. 오크들보다 와르그들이 처치한 적의 수가 훨씬 많아 보일 정도. 다만 기동력,공격력에 비해 방어력은 매우 약해서 화살이나 칼질 한방에도 거진 즉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화판 한정으로 네임드 개체로는 아조그가 타고 다니는 커다란 백색 와르그인 "메이트리어크(Matriarch)"가 있다.

2. 그 외 대중문화 속의 와르그

TRPG 시스템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에서 워그는 늑대와 별개의 종으로서 등장한다. 고블린들과 공생하는 경우가 많아 고블린 부족에는 워그 라이더가 종종 눈에 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늑대는 2가지 스킨을 지니고 있는데, 하나는 그냥 Wolf로 표기하고 하나는 Worg라고 나온다. 한국어판에서는 그냥 늑대로 통일. 사냥꾼으로 꼬셔도 둘 다 Wolf라는 기본 명칭을 지닌다. 그리고 대격변에서 플레이어 종족으로 참전한 늑대인간의 영어명 또한 Worgen이다.

얼음과 불의 노래에서 스킨체인저를 와르그라고 부르기도 한다.


  1. [1] 고대 노르드어로 vargr라고도 표기한다.
  2. [2] 참고로 가운데땅의 늑대인간들은 흔히 서브컬쳐에서 묘사되는 늑대인간들과는 좀 차이가 있다. 인간에서 늑대로 변신하는 웨어비스트나 인간형 늑대 형상의 수인이 아니라, 북유럽 신화의 펜리르처럼 항상 거대한 늑대의 모습을 한 것으로 묘사되며, 변신 능력은 없다. (늑대와 인간형을 오갈 수 있는 존재는 사우론 뿐인데, 사우론은 당연히 종족이 늑대인간도 아니고 늑대와 인간은 그가 취할 수 있는 수많은 형태 중 두 개에 불과하다) 대신 지성이 있고 말을 할 수 있는데, 완전히 와르그들의 상위호환. 네임드 개체로는 최초의 늑대인간인 드라우글린과, 그 후안과 동귀어진한 역사상 최강의 늑대이자 사우론보다 강했던 앙그반드의 수문장 '카르카로스'가 있다.
  3. [3] 가운데땅 이야기가 과거의 지구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원작 설정에 걸맞게 일부러 고대생물스럽게 디자인한 듯 하다. 이는 무마킬도 마찬가지.
  4. [4] 하지만 얼굴형이 실제 늑대와는 차이가 꽤 있다. 반지의 제왕에서 나오는 와르그들만큼은 아니지만, 이쪽도 멸종된 동물을 좀 연상시키는 생김새. 어떤 사람은 커다란 들쥐 같다고도 한다.
  5. [5] 와르그들이 워낙 거대하게 나와서 그런지, 호빗 영화판에서 나오는 베오른의 곰 형태는 코끼리만큼 거대하게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