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패준

1. 개요
2. 해당자
3. 제조 기전
4. 특이한 경우
5. 관련 문서

1. 개요

말 그대로 전패로 준우승을 하는 걸 말한다.

전패준이 성립되려면 참가선수 및 팀 중 적어도 하나는 자동진출권을 가진 상태여야 한다. 더불어 준우승을 하는 팀은 일정에 결승 경기만 있어야 하고 반드시 스윕을 당해야 한다. 이런 조건을 가장 충족시키기 쉬운 것은 타이틀 방어전, 혹은 도전기 방식의 대회로 실제로 도전기[1] 기전이 많은 바둑은 드물지 않게 전패준이 나오는 종목이다.[2]

이 밖에도 엄연히 따지자면 플레이오프제를 운영하고 있는 모든 종목에서도 볼 수 있다. 야구, 축구, 농구, 배구 등 한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대부분의 리그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기록이다. 다만 이 말의 어원이 되는 스타크래프트 대회에서는 분명 진기한 거 맞다.

이 말의 탄생은 2009년 8월 29일 경남-STX컵 마스터즈 결승전에서 SK텔레콤 T1 vs. STX SouL에서 STX가 SK텔레콤에게 패하면서 준우승을 하면서 나오게 된 말인데, 이전 경남-STX컵 마스터즈에서 우승한 팀은 경기 없이 바로 결승 직행이라는 STX 스폰의 의도를 잘 살린 대회 규정 덕분에 STX는 경기 한 번 치루지 않고 결승에 갔으며 그 후 결승에서 올킬을 당하면서 0승 4패 준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기 때문이다. 참고로 올킬한 선수는 티원저그, 동가이 박재혁이었다.

스타크래프트 대회는 경남-STX컵 마스터즈를 제외하면 타이틀 방어전 형식의 대회가 전무후무해서 이후로 전패준은 나오지 않았다. 스갤등 스타 커뮤니티에서는 황신전승준을 능가하는 대기록이 나왔다고 기뻐했다.

여담으로 전패준이 성립한 이 날이 아발론 MSL의 결승전 바로 전이었으며, 하늘도 STX가 더 이상의 준우승을 하는 건 바라지 않았는지 STX 소속 프로게이머에게 우승을 선사했다.

2. 해당자

3. 제조 기전

4. 특이한 경우

5. 관련 문서


  1. [1] 전 대회 우승자는 결승 자동진출, 예선-본선을 통해 한 명의 '도전자'를 선발하여 다전제 결승전을 치른다.
  2. [2] 국수전 한정에서만 벌써 6번, 지금은 잠정 중단된 왕위전에서 3번이나 나왔다.
  3. [3] 1990년에도 스윕당하긴 했지만 준플, 플옵에서 모두 이기고 올라왔기 때문에 전승준이다. 하지만 1987년은 전무후무한 완벽한 전패준.
  4. [4] 반대로 같은 팀의 조기석, 이영한 선수는 전승준이 되었다.
  5. [5] 아프리카 TV의 여성 BJ를 팀당 한 명씩 드래프트로 선발해서 참가시킨 것인데, 지유는 프로포즈를 위해 이를 악물고 연습하여 4승 0패로 kt 롤스터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참고로 이영호는 4승 2패)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