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타 에어

미국 항공사 역사와 목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유형

~1980년대

~1990년대

~2000년대

2010년대 이후 현재

메이저 항공사

델타 항공

델타 항공

델타 항공

웨스턴 항공

노스웨스트 항공

US 에어웨이즈

아메리칸 항공
* US 에어웨이즈의 역합병

아메리칸 항공

아메리칸 항공

트랜스 월드 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컨티넨탈 항공

저비용 항공사

사우스웨스트 항공

사우스웨스트 항공

창립 전

에어트랜

선 컨트리 항공

창립 전

프론티어 항공

창립 전

제트 블루

창립 전

버진 아메리카

알래스카 항공

지역 항공사

알래스카 항공

하와이안 항공

초저가 항공사

스피릿 항공

창립 전

얼리전트 항공

사라진 항공사

팬 아메리칸 항공

파산 후 부활과 파산을 반복

브래니프 항공

파산

이스턴 항공

파산

스위프트 항공이 계승

창립 전

후터스 항공

파산

}}}||

칼리타 에어
Kalitta Air

IATA

K4

ICAO

CKS

항공사 콜사인

CONNIE

보유항공기수

18

취항지수

25

허브공항

존 F. 케네디 국제공항

N744CK

1. 소개

1. 소개

칼리타 에어는 미국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을 허브로 하는 화물 항공사다. 본사는 미국 미시건 주 입실란티에 있다.

허브 공항은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이며, 이외에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 홍콩 국제공항 등도 허브 공항으로 두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에는 2004년 처음 정기편을 띄웠으나 2008년 단항했다가 2011년에 다시 취항하여 운항하고 있다. 가끔씩 인천이 아니라 오산 공군기지, 김해국제공항, 대구국제공항, 광주공항, 군산공항 등과 같은 곳에 미군의 화물 운송을 위해 운항하는 경우도 있다.

인천에는 주로 747-400F를 띄우고 있지만[1], B767-300F, 보잉 777F등의 기체도 보유하고 있다.

대한항공에 남아있던 최후의 747-400F 5대를 2017년 말부터 2018년 9월 21일까지 긁어모아 운항 중이기도 하다.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으로 폐쇄된 우한시에서 미 국민을 철수시키는 전세기로 운항됐다.


  1. [1] 그 중에서도 747-4B5F를 띄우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