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토타입 건담

MSV 버전 설정화

건담 센추리 버전 개조작례

건담 센추리 당시 설정화

오리진 버전

1. 개요
2. 건담 프로토타입
3. RX-78-1 프로토타입 건담
4. RX-78-01 건담 시작 1호기
5. 건프라
6. 게임에서의 프로토타입 건담

1. 개요

우주세기건담 타입 모빌슈트의 첫 번째 사양이면서, 동시에 첫 번째로 제조된 기체다. 말 그대로 프로토타입 건담. 풀아머 건담과 함께 MSV의 효시를 연 유닛 중 하나이다.

첫 등장은 하비 재팬 별책부록인 <HOW TO BUILD GUNDAM>에서 오다 마사히로에 의해 만들어진 설정이 MSV로 받아들여진 것. 그런데 원안이 되었던 건담 센추리의 '건담 프로토타입'과는 다른 디자인이 되어 버리는 바람에 1/144 건프라 메뉴얼에서 롤아웃 직전까지 계속해서 사양 변경이 있었다는 식으로 설정구멍을 억지로 메꾸게 된다. 본 항목에서는 건담 센추리 버전과 MSV 버전, 그리고 새로운 독립설정이 된 기동전사 건담 THE ORIGIN 버전의 3종류를 전부 설명한다.

2. 건담 프로토타입

건담 센추리의 원 설정이었던 '건담 프로토타입'에 따르면, 초기 시작형의 경우 빔 라이플의 소비 전력이 예정보다 30% 정도 높았으며 이러한 출력으로는 실전 운용에 무리가 생기기 때문에 열핵 반응로의 출력을 올리고 여러 보조 장치를 달게 되었다고 한다. 그와 동시에 빔 라이플의 간이형이라 할 수 있는 빔 스프레이 건의 개발이 시작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도 나온다. 또한 이 시점에서는 아직 건담이라는 명칭이 붙지 않았으며, V자형 블레이드 안테나 대신 일반적인 일자형 안테나가 후두부에 2개 달려 있는 상태.

건담 센추리 이외에도 전격 하비 매거진의 연재 기획이었던 '솔로몬 익스프레스'에서 이 버전의 건담이 등장했고, 중간 무장형이라는 약간의 개조 사양이라는 설정. RX-78-1이라는 형식명이나 오늘날 알려진 흰색/은색 기조의 컬러링 설정 또한 여기에서 완성되었다. 중간 무장형은 초기 시작형에 냉각 장치를 달아 빔 라이플의 가동을 가능케 한 사양이며, 일반적으로 MSV에서는 자신들이 채택한 프로토타입 건담의 분류 별칭으로 해석하고 있다.

3. RX-78-1 프로토타입 건담

MSV 설정에서는 최종 버전의 경우 검은색/흰색/붉은색 도장이 되었고, 팔 부분에 전용 빔 라이플 총신을 고정하기 위한 추가 슬릿을 넣었으며, 경량화를 위해 장갑을 최대한 생략하고 발목 커버에 3개의 슬릿을 파는 등 여러 가지 노력을 기울였다.[1] 경량형의 백병전 중시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최대한도로 데드 웨이트를 줄이는 것이 목적이었으며, 이 쪽에 배당되는 무기는 전용 빔 라이플과 60mm 헤드발칸을 제외하면 전부 근접 무기가 될 예정이었다고 한다. 참고로 해당 색 배열은 다름 아닌 거대로봇의 아버지라 할 수 있는 마징가 Z에 대한 오마쥬다.

기본 사양은 RX-78-2와 거의 같지만 상대적으로 약간 더 기동성을 확보한 대신 방어력이 어느 정도 희생되었으며, 그 때문에 맨 처음 만들어졌던 퍼스트 로트의 건담 3기 중 유일하게 샤아 아즈나블의 기습에 대파되고 말았다고 한다.

이후 2009년에 나온 MSV-R의 설정에 따르면, RX-78의 양산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최소 1기 이상의 롤아웃 버전이 추가로 만들어졌다고 하며, 세컨드 로트와 별개로 여러 가지 테스트를 거친 것으로 나온다.[2] 그 중의 한 디자인이 위의 건담 센추리 버전이라는 설정이며, 또한 코어 파이터 역시 FF-X5 프로토타입 코어 파이터라는 별개의 분류가 되어 있고 일반적인 코어 파이터와는 다른 성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가장 최근에 발매된 마스터 아카이브 시리즈의 설정에서는 당초 제작된 퍼스트 로트의 3기의 건담 모두 최초에는 이 RX-78-1 사양이었으며 루나 II에서 개수를 거쳐 전부 RX-78-2 사양으로 개장되었다고 한다. 이후 사이드 7에서 진의 공격으로 1호기는 대파되고 3호기는 중파, 3호기는 2호기의 예비부품 제공용으로 화이트베이스에 실려 이후 자브로에서 마그넷 코팅 테스트기로 사용되어 최종적으로는 2호기와 3호기 모두 RX-78-3 사양이 되었다고 한다.

4. RX-78-01 건담 시작 1호기

기동전사 건담 THE ORIGIN 설정에서는 전신이 아이보리색으로 도색되었고 완전한 곡선 디자인이 아닌 다각형 외장 장갑을 장착하고 있다. 또한 한 쪽 어깨에 캐논을 장비하고 파란색의 고글형 카메라 아이를 채택했는데, 사실 이건 안쪽에 내장된 붉은색 듀얼 아이를 보호하기 위한 추가 커버이다.[3]

극중에서 가장 먼저 등장한 건담으로, 사이드7에 침입한 다수의 자쿠들과 전투에 들어가는데 자쿠들을 그야말로 압도했지만, 지근거리에서 파괴한 자쿠의 핵융합로가 유폭하면서 거기에 휩쓸려 유실되었다.

참고로 프로토타입 건담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으면서 형식번호가 작중에서 직접 호명되고 정식 롤아웃 기체인 것처럼 취급되고 있는데, 실제로 작중 설정에 따르면 제식 사양으로 최종 개수를 마친 뒤 실전 배치된 것이라고 한다. 다만 앞선 다른 프로토타입 건담들과 달리 형식번호 분류가 RX-78-01로 살짝 다르다.

또한 오리진 영상화 이후 시작된 MSV인 'MSD'에서 이 프로토타입 건담의 여분 부품을 이용해 만든 지상용의 테스트기 'RX-78-01[N] 국지형 건담'이 존재한다. 설정상으로는 육전형 건담, 건다이버와 연결되어 있다.

5. 건프라

구판 MSV 시리즈로 구판과 비교했을 때 좀 개선된 모양이 된 1/144 킷이 나온 적 있다. 여기에서 1~3호기와 4~8호기의 설정을 나누려고 특별 해설서를 곁들였지만, 정작 그 해설서가 문법적으로 어색한 부분이 상당수 되고 건담 센추리에서 미리 만들어 놓았던 설정과 여러 가지로 어긋난 점이 있는 등 그 자체로는 100% 설명이 되지 않아 건덕후들 사이에 여러 가지 해석이 나뉘기도 했다. 결국 퍼스트/세컨드 로트라는 개념으로 나눈 가설이 정설로 채택되어 이후 게임판에서 활용되게 된다.

그리고 한참 뒤인 2014년에 클럽G 한정판으로 2.0을 기반으로 한 MG가 출시되었다. 다만 백팩이나 일부 장갑재 디자인, 빔 라이플 등이 구판의 직선화된 버전으로 리파인되었으며 발목 덮개의 3중 슬릿도 파여져 있는 등 한정판다운 소소한 변경점이 특징.

MSV 프로토타입 건담은 건담 특유의 트리콜로르 도장 대신 어두운 적흑색 도장이 되어 있는 것이 특징으로 컬트적인 인기가 있다. 액션피규어도 별도로 발매될 정도. 또한 나중 작품에서는 이 어두운 적흑색 도장을 그대로 본뜬 기체도 극중에 등장하는데 이것이 바로 사이코 건담이다.

웃기는 것은 MG로 발매된 RX-78-2, 즉 건담의 킷을 보면 설명서 첫장에 전부 "프로토타입"이라고 떡하니 기재되어 있다. 프로토타입 건담이 따로 있다는 뒷설정 따위는 상콤하게 씹겠다는 것인지...[4]

6. 게임에서의 프로토타입 건담

항목 참고.


  1. [1] 이러한 슬릿 파내기는 나중에 건담 픽시에서도 같은 목적으로 적용된다.
  2. [2] MSV-R의 설정을 채택한 외전들은 각기 설정에 따라 최소 2기에서 최대 10기까지의 추가 생산 분량이 있었다고 서술하고 있다. 그 중 정설이 어떤 것인지는 불명.
  3. [3] 다만 작중 묘사로는 알 수 없고, 건담 TRPGTCG 쪽에서 나온 특별 일러스트로 확인 가능하다.
  4. [4] 그런데 퍼스트 건담 시리즈 자체가 이라는 양산형 모빌슈트를 제작하기 전에 소수로 제작한 프로토타입 개념이기 때문에 딱히 문제될 것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