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채

한국의 전통음료

{{{#!folding [ 모바일 ]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6px;margin-bottom:-8px"

갈근탕

경소탕

금분탕

꿀물

녹운탕

두구탕

모과탕

미숫
가루
1

배숙

봉수탕

생맥산

소주온미

송화밀수

수단

수문탕

수정과

수지탕

숙매탕

숭늉

식혜

십전
대보탕

쌍화탕

암향탕

양위탕

오미탕

옥설탕

온조탕

원소병

자소탕

제호탕

창면

타락죽

화채

해성탕

행락탕

회향탕

지황고자탕

녹차

한국의 전통주

1. 물에 탄 미숫가루 또한 미숫가루로 칭한다.

}}}}}} ||

{{{#!folding [ PC ]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8px;margin-bottom:-8px"

갈근탕

경소탕

금분탕

꿀물

녹운탕

두구탕

모과탕

미숫가루1

배숙

봉수탕

생맥산

소주온미

송화밀수

수단

수문탕

수정과

수지탕

숙매탕

숭늉

식혜

십전대보탕

쌍화탕

암향탕

양위탕

오미탕

옥설탕

온조탕

원소병

자소탕

제호탕

창면

타락죽

화채

해성탕

행락탕

회향탕

지황고자탕

녹차

한국의 전통주

1. 물에 탄 미숫가루 또한 미숫가루로 칭한다.

}}}}}} ||

1. 개요
2. 만드는 법

1. 개요

花菜

찬 음료에 과일을 넣어 만드는 간식이며 주로 여름철에 시원하게 먹는다.

조선시대 문화가 쇠퇴하면서 대세가 된 음료였다. 계절에 관계없이 화채를 마실 수 있는 다양한 조리법이 있었다. 얼음이 워낙 귀해 자주 먹지는 못했지만, 강가에 채소를 담아 시원하게 먹는 방법을 썼다. 과일이 나지 않는 겨울에는 말린 오미자를 우려서 먹었다. 참고로 화채가 처음 기록된 문헌은 《진찬의궤》(1829,순조 29년)이다.

이름 뜻처럼 이전에는 꽃을 넣어 만들었던 것으로 보이나, 지금은 주로 수박으로 많이 만들어 먹는다. 하고 많은 과일중에 수박이 대세가 된 건 아무래도 화채를 자주 해먹는 계절이 여름이기 때문일 듯. 물론 화채를 만들 수 있는 과일에 제한은 없다. 열대과일로 화채를 만들면 그게 곧 후르츠 칵테일. 그리고 그 후르츠 칵테일을 또 화채에 넣어 먹는다

가정집에서 아이들 간식용으로 만들기도 하고, 술집에서 술안주용으로 나오기도 한다.[1] 연령에 상관없이 두루두루 먹는 간식이다.

오미자차를 사용한 것도 있는데, 여기에 녹말면을 풀어서 먹는 것은 창면이라고 한다.

외국에도 있다. 터키에서는 콤포스토(Komposto), 그리스에서는 콤보스타(Κομπόστα), 보스니아에서는 콤폿(Kompot) 혹은 호샤프(Hošaf)라고 부르는데, 생과일이나 건과일을 설탕과 함께 물에 끓인 다음 식혀서 냉장고에 보관해서 두고 두고 먹거나 얼음을 띄워 음료처럼 마신다. 만들기도 쉽고 남는 과일 처리하기에도 좋기 때문에 특히 여름철에 대량으로 만들어서 보관해 두었다가 겨울에 마시기도 한다. 특히 덜 익거나 너무 셔서 먹기 힘든 과일을 사용하면 새콤달콤하니 맛도 더 좋아진다.

2. 만드는 법

  1. 좋아하는 과일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후르츠 칵테일을 섞으면 보기에도 화려해지고 재료 준비하기에도 편하다. 칼로리는 안 편하지만 넘어가자 앵두나 포도같이 씨앗이 큰 과일들은 씨앗을 손질해줘야 먹기 편하다.
  2. 그릇에 담는다. 이 때 수박이나 메론 등 큰 과일의 속을 파서 그릇처럼 쓰면 힘들다보기가 예쁘다.
  3. 음료수를 붓는다. 사이다가 가장 대표적이고 투명해서 비주얼적으로도 제일 좋지만 어디까지나 권장사항일 뿐 음료수는 맹물만 아니라면 어떤 걸 써도 상관없다. 밀키스나 암바사 등을 섞어도 좋고 아예 술을 섞어 칵테일로 만들어도 좋다. 고소하게 즐기고 싶다면 미숫가루를 넣는 것도 괜찮다.
  4. 얼음을 넣는다. 얼음을 넣으면 뒷맛이 밍밍해진다는 이유로 아예 과일을 얼려 넣을 수도 있다. 이렇게 만들면 과일 먹다 치과 가는 수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5. 완성!

백종원마리텔에서 아주 간단한 수박 화채를 만드는 법을 소개한 적이 있다.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1. 수박을 숟가락으로 적당히 파낸다.
  2. 얼음을 더한다.
  3. 연유를 뿌린다.
  4. 우유를 붓는다. 딸기우유도 잘 어울린다고.
  5. 완성!


  1. [1] 술집에서 나오는 화채는 재탕한 경우가 많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