괄호

문장 부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글 맞춤법 부록에 수록된 문장 부호

마침표
.

물음표
?

느낌표
!

쉼표
,

가운뎃점
·

쌍점
:

빗금
/

큰따옴표
“ ”

작은따옴표
‘ ’

소괄호
( )

중괄호
{ }

대괄호
[ ]

겹낫표겹화살괄호
『 』 《 》

홑낫표홑화살괄호
「 」 〈 〉

줄표

붙임표
-

물결표
~ ≈

방점밑줄
˙ _

숨김표
○ ×

빠짐표

줄임표
……

그 외

물음느낌표

쌍반점
;

칼표/겹칼표
† ‡

고리점

모점

}}} ||

1. 개요
2. 용도
2.1. 소괄호 ( )
2.2. 중괄호 { }
2.3. 대괄호 [ ]
2.4. 홑화살괄호 〈 〉
2.5. 겹화살괄호 《 》
3. 위키위키에서의 용도
3.1. 잘못된 사용례
4. 축구에서의 은어

1. 개요

括弧 / Bracket

문장부호 중 하나. 묶음표라고도 한다. 활 모양으로 생겼기 때문인지 號(부르짖을 호)가 아닌 弧(활 호)를 쓴다. ( ) (소괄호)[1], { } (중괄호), [ ] (대괄호)[2] 등의 종류가 있다.[3][4]

2012년 10월 22일, 국립국어원은 한글맞춤법 문장부호 개정안에서 소괄호를 괄호로, 대괄호를 각괄호로 바꿀 예정이었던 적이 있었다. 출처 그러나 최종 확정된 것은 소괄호와 대괄호로, 기존 규정을 유지했다.[5]

일본어로는 括弧(かっこ, 캇코)라고 한다. 이걸 이용한 말장난으로 [E]가 있다.

일상대화에서 괄호를 가로라고 표현하는 이도 있는데, 이것은 괄호[과로]과로라는 발음이 '가로' 와 비슷하기 때문에 생긴 착각이자 오해다. '가로'라고 들리는 이유는 '괄호'의 발음은 IPA로 \[ɡ̊wɐɾɦo\]로 표기할 수 있는데, 입말에서 이중모음이 단모음화되면서 접근음 \[w\]가 빠지는 경우가 많은 데다가 \[ɦ\]음가가 들릴 듯 말 듯한 ㅎ음이라 생기는 현상이다.

2. 용도

여는 괄호와 닫는 괄호 사이에 묶을 내용을 적는다. 일반적으로 (이렇게) 한번 열었다면 내용 끝을 닫아주어야 한다.

수학에서는 기본적으로 괄호 안의 연산을 먼저 계산한다는 뜻으로 사용하며, 소괄호보다 중괄호를, 중괄호보다 대괄호를 바깥에 써 준다. 예를 들면 3-2+3×2는 곱셈부터 계산하고 덧셈, 뺄셈은 순서대로 계산해야 하기 때문에 7이 되지만, {3-(2+3)}×2는 괄호부터 계산해야 하기 때문에 {3-5}×2를 거쳐 답은 -4가 된다. 위의 용도 외에도 중학 수학 이상으로 올라가면 같은 괄호임에도 때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걸 흔히 볼 수 있다.

문장에서는 주로 앞의 단어 혹은 문장에 대한 부연 설명을 해 주는 용도로 사용한다. 주로 사용되는 쪽은 소괄호이며 드물게 중괄호, 대괄호도 사용되고 있다. 문법적으로 따지기 시작하면 사용예가 매우 까다로운 편. 단순하게 설명하자면 수학의 괄호는 괄호 안의 존재가 먼저란 뜻이고, 문장의 괄호는 괄호 밖의 존재가 먼저로 사용된다.

2.1. 소괄호 ( )

문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괄호. 괄호 뒤에 연결되는 조사는 보통은 괄호 이전의 원 단어에 맞춘다.

(1) 아까 간식(과자) 먹었다. / (2) 아까 간식(과자) 먹었다.

전자의 경우는 괄호 안의 단어인 '과자'에 맞추다보니 '과자를'로 표현한 것이며, 후자의 경우는 괄호 밖의 원단어인 '간식' 에 맞추어서 '간식을'로 표현한 것이다. 이에 대해서 후자의 사용법이 옳다고 보는 이들이 대체로 많다.[6]

나는 ~ 한다.(그도 참 ~ 같다.)[7]

그리고 언어에 따라 사용법에 차이가 하나 더 생기는데, 한국어에서는 위와 같이 괄호의 앞뒤를 붙여 쓰지만, 영어 등의 서양 언어에서는 여는 괄호의 앞과 닫는 괄호의 뒤를 띄어 쓴다. 다만 괄호의 앞뒤에 문장 부호가 있을 경우 괄호와 문장 부호 사이를 띄어 쓰지는 않으며, 단수·복수 여부를 나타내는 (s)도 앞 말과 띄어 쓰지 않는다.

This is the (officially) correct way of using parentheses (in English). / the claim(s) he made…

the(officially) 같이 문장 중간에 괄호를 붙여서 사용하는 것이나, (in English) .와 문장 부호와 괄호 사이를 띄어 놓고 쓰는 것은 틀린 것이다. 덤으로 영어권 인터넷에서 ()를 쓸 때 그 안에 문장이 들어간다면 (속마음)이 아니라 (소근소근)을 뜻할 가능성이 높다.

일본어에서는 루비 문자 대신 쓰인다.

러시아어에서 닫는 괄호 " ) " 는 한국어의 ㅋㅋ이나 영어의 LOL에 대응되는 통신 은어로 쓰이기도 한다. 물론 많이 겹쳐 쓸 수도 있다. )))))))))) 이렇게.

수학에서는 상술한 용도로 가장 많이 쓰이며, 함수를 f 등의 문자로 정의할 때 f(x)처럼 어떤 변수에 대한 함수인지를 붙여서 괄호 안에 표시해준다. 순서쌍 (a,b) 이나 개구간 (a,b) 등을 표시할 때도 쓴다. 그 외에도 용도가 무궁무진.

유독 한국 음악계에서는 부제목을 표기할 때 소괄호를 많이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한글 맞춤법상 부제목은 줄표를 이용해 표기하는 것이 원칙임에도 줄표의 사용은 기피되는 편. 일본의 경우도 괄호 부제목을 사용한 곡명[8]이 있긴 하지만 일본에서는 주로 〜(물결줄표)를 사용한다.

방송이나 노래방 기기에선 가사 자막을 넣을 때 코러스 부분을 ( )로 표시한다.[9]

오덕체의 일종으로 "오늘 집 앞에서 낙법 연습한다고 3층에서 떨어졌다.(무슨)"과 같이 자문자답하는 식으로 쓰이기도 한다. 이러한 용법으로 쓰이는 경우 앞 문장과 뒤 문장을 구분하는 게 목적이라서 높은 확률로 "(무슨"처럼 괄호를 닫지 않을 때도 많다.

2.2. 중괄호 { }

  트위치 스트리머에 대한 내용은 중괄호(인터넷 방송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국립국어원의 설명

중괄호의 경우는 복수의 항목을 나열할 때 사용된다. 이런 경우는 흔치 않기 때문에 주로 문법 시험지에서만 간간히 등장하는 편.

다만 컴퓨터에서는 원래 용도대로 사용하기 힘들다. 사실 중괄호의 원래 목적은 중괄호 내의 다수의 목표를 세로로 나열한 상태에서 사용하는것이 정상인데, 컴퓨터에서는 그렇게 표현하기가 어렵기 때문.

이것을 표현하기 위한 문자로 ⎧, ⎨, ⎩, ⎪, ⎫, ⎬, ⎭이 있다. 한가운데의 ⎪는 중괄호의 길이를 늘이고자 할 때 쓰면 된다.

⎧ 1 ⎫⎪ 2 ⎪⎨ 3 ⎬⎪ 4 ⎪⎩ 5 ⎭

TeX로 표현하면 이렇게 된다.

\begin{Bmatrix} 1 \\ 2 \\ 3 \\ 4 \\ 5 \end{Bmatrix}

\begin{Bmatrix}1 \\ 2 \\ 3 \\ 4 \\ 5 \end{Bmatrix}

하지만 이렇게 사용하기 번거롭다 보니, 아래의 예시와 같이 사용하는 것이 그나마 유일한 사용 예이다. 열거된 항목 중 어느 하나가 자유롭게 선택될 수 있음을 보일 때는 중괄호를 쓴다.

철수는 영희{가, 를, 만, 도} 좋아합니다.

집합 기호로 사용된다. {a, b, c}처럼 안에 원소를 써넣거나 조건제시법으로 쓸 수도 있으며, 괄호 전체를 하나의 집합으로 본다.

[math(\{\psi\} = \psi - \lfloor \psi \rfloor)]와 같이 소수 부분을 추출하는 용도로 쓰기도 한다.

물리학에서는 [math(\{f, \mathcal{H}\} = 0)]와 같이 푸아송 괄호로 쓰인다.

프로그래밍 언어에서도 사용된다. Java, C언어, 자바스크립트 등과 같이 조건문 등에서 중괄호를 사용하는 언어가 있는 반면에 루비, 파이썬(중괄호 대신에 ''(콜론)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같이 중괄호를 잘 사용하지 않는 언어도 있다.

if (a < 1)
  b += 1;
if (a < 1)
  c -= 2;

if (a < 1) {
  b += 1;
  c -= 2;
}

또는

if (a < 1)
{
  b += 1;
  c -= 2;
}

최적화 등으로 한 줄로 맞출 경우

if (a<1) {b+=1; c-=2;}

이런 식으로 a<1일때 실행하는 내용이 여러 개일 때, 어디까지가 실행내용인지 구분해주기 위한 용도로 사용된다.

너무 당연한 얘기지만 초딩 수준 사칙연산에도 자주 등장한다.

2.3. 대괄호 [ ]

  대중매체에 쓰이는 은어에 대한 내용은 공기(은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국립국어원의 설명

대괄호는 발음 내지 정확한 의미를 전달할 때 사용한다. 예를 들자면 'grammar[grӕmə(r)]' 같이 발음 기호를 표시하거나, '배[船]에 문제가 생겼다' 같이 동음이의어를 구분하기 위해 뜻풀이를 넣는 용도로 사용된다.

원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설명이나 논평 등을 덧붙일 때는 대괄호를 사용한다.

그런 일은 결코 있을 수 없다.[원문에는 ‘업다’임.]

다만, 전자의 경우는 그대로 사용되지만 후자의 경우는 일상 생활에서 소괄호가 이 역할을 대신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위키위키의 경우 대괄호가 링크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더더욱 대괄호를 이런 의미로 사용하기 힘들다.

한국이나 일본의 고등학교 수학 과목에서 최대 정수 함수[* [a\]는 a보다 크지 않은 최대의 정수를 의미한다. 가우스가 이 함수를 대괄호로 표시했기 때문에, 한국과 일본 고등학교 수학계에서 '가우스 함수'라는 별칭으로 사용한다.]로 사용된다.[10] 폐구간을 표시할 때도 [a, b]와 같이 나타낸다. 참고로 개구간은 소괄호로 표시. 행렬의 경우 소괄호와 대괄호를 병용한다.

프로그래밍에서는 주로 배열 생성 및 조작에 쓰인다.

나무위키에서는 링크 내에서 맨 끝의 닫는 대괄호(])를 인식하지 못한다. 때문에 링크를 인식시키려면 \\](역슬래시)로 처리해야 한다. 각주 내에서 대괄호를 쓸 일이 있을 때도 닫는 대괄호를 \\]로 적어야 한다.

구글에서 실수로 ]를 치면 노래 영상이 맨 위에 올라온다.

2016년에 들어서 음악 프로그램에서 멤버의 파트 부분을 [ ] 형태로 표시한다.

기존 「한글 맞춤법」에서는 대괄호로서 〔 〕를 제시했으나 개정된 규정에선 [ ]를 제시하는 걸로 바뀌었다. 후자의 모양을 더 많이 쓴다는 것이 개정 이유. 물론 전자를 못 쓰는 것은 아니다.

엔터를 누르다가 오타로 가끔 나온다.(빠르게 칠 경우)

2.4. 홑화살괄호 〈 〉

국립국어원의 설명

꺾쇠표라고도 한다. 책 안에 있는 장(章)의 제목, 예술작품의 제목[11], 상호, 법률, 규정 등의 표기에 쓴다.

같은 용도로 홑낫표(「」)나 작은따옴표를 쓸 수 있다. 낫표의 경우는 세로쓰기에서 권장되는 편.

「한강」은 (〇)/〈한강〉은 (〇)/<한강>은 (×)/'한강'은 (〇) 사진집 《아름다운 땅》에 실린 작품이다.

한국어, 일본어 위키백과에서는 규칙으로 겹화살괄호(한)/겹낫표(일)를 쓰고 있으며, 음악 부문에서의 '싱글'은 예외적으로 홑괄호를 쓴다. 천지인 키보드의 영향 때문인지 영화 제목을 표기할 때 나무위키 사용자들은 겹화살괄호를 쓰는 경우가 많지만 홑화살괄호가 맞다.

참고로 키보드에 있는 <, > 기호는 홑화살괄호가 아니라 부등호 기호다.

2.5. 겹화살괄호 《 》

국립국어원의 설명

겹꺾쇠표라고도 한다. 책의 제목, 신문 이름의 표기에 쓴다. 프랑스어나 러시아어 등에서는 인용을 나타낼 때 사용하며, 기유메(Guillemet)라고 부른다. 천지인 키보드에는 홑화살괄호가 없고 겹화살괄호가 있다 보니, 홑화살괄호를 써야 하는 데에서도 겹화살괄호를 쓰는 경우가 많다.

같은 용도로 겹낫표(『』)나 큰따옴표를 쓸 수 있다.

위와 마찬가지로 겹부등호(≪≫)와 헷갈리지 말아야 한다.

『훈민정음』은 (〇)/《훈민정음》은 (〇)/≪훈민정음≫은 (×)/"훈민정음"은 (〇) 1997년에 유네스코 세계 기록 유산으로 지정되었다.

3. 위키위키에서의 용도

위키위키 기반의 사이트에서는 여러 쓰임새가 존재하는데 우선 문법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존재한다. 대괄호는 위키 내 특정 문서 및 문단으로의 링크 또는 외부 링크에 사용하며, 중괄호는 특수한 문법을 넣을 때 사용한다.

또한 소괄호를 문서 제목에 넣어 쓸 경우도 있는데, 이는 십중팔구 동음이의어 구별 목적이다. 위키백과백괴사전, 리브레 위키에서는 문서명 뒤에 한 칸을 띄우고 괄호를 사용하지만, 나무위키구스위키에서는 문서명 뒤에 바로 붙여서 괄호를 사용한다. 위키의 규모가 커지면서, 나무위키에서도 문서 제목에 괄호를 사용하여 동음이의어를 구별하는 문서가 많아지고 있다.

다만 김천(구미)역의 경우는 소괄호까지 있는 것이 정식 명칭이자 관용적으로 괄호 없이 병기역명을 포함[12]하여 김천구미역이라 부르기에, 소괄호가 들어간 것이다. 공식적으로는 (구미)가 병기역명이지만 코레일에서조차 (구미) 부분도 주역명의 일부로 인식하고 있고 일반 국민도 김천구미역 등의 형태로 부르고 있어 괄호가 포함된 풀네임이 주역명이라 봐야 한다.

한편 각주용으로 사용되는 대괄호([* A])는 일반적인 대괄호의 문법적 의미로 사용한 것이 아니라 특수기능을 위한 기계적인 의미로 사용한 것인지라 문장의 일부가 되지 아니하므로 안에 들어간 문장의 끝에 마침표를 찍어주어야 한다. 예를 들자면 ([* 문장.]) 이렇게.

3.1. 잘못된 사용례

종종 하위 항목을 만들면서 괄호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사용법이다. 예를 들자면 사람 항목에서 생태 관련 대목을 분리하여 하위항목을 만들면 '사람(생태)'로 항목을 만드는 경우가 그것이다. 이 경우 예시로 든 '사람(생태)'가 의미하는 것은 '사람의 생태'가 아니라 '생태의 사람'이라는 괴랄한 뜻이 되므로 틀린 표현이 된다. 하위항목을 만드려면 사람/생태처럼 슬래시(/)를 써서 만들어야 한다.

한편 동음이의어 항목을 만들 때 괄호에 들어갈 부분과 그렇지 않을 부분의 순서를 바꿔서 잘못 작성하는 경우도 존재하는데, 예를 들어 부활이라는 동음이의어 항목 중 밴드로서의 부활을 '밴드(부활)'로 항목을 만드는 경우가 그것이다. 이 또한 상기한 사람의 하위 항목의 예시와 같은 규칙으로 풀이하면 '부활이라는 이름의 밴드'가 아니라 '밴드라는 이름의 부활'이라는 엉터리 뜻이 되므로 틀린 표현이 된다. 동음이의어 항목을 만드려면 부활(밴드)처럼 동음이의어가 되는 이름이 괄호 바깥으로 나오고, 진짜 의미하고자 하는 구분 목적의 호칭을 괄호 안에 기재해야 한다. 어렵게 생각할 것 없이 평소 한글을 사용할 때 괄호의 사용 규칙을 떠올리면 쉽다.

이 외에 굳이 동음이의어가 되는 항목이 없음에도 괄호를 사용해서 항목을 만드는 경우가 있는데, 그나마 아직 상대 문서가 작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동음이의어가 될 것을 미리 대비해서 만드는 경우나, 상기한 김천(구미)역 같이 만들고자 하는 항목의 이름에 원래 괄호가 들어있다보니 넣어야만 하는 경우는 상관이 없지만, 여기에 해당하지도 않는데 괄호를 이용해서 문서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일례로 삼성전자는 고유명사이기 때문에 동음이의어가 생길 리가 없는데도 굳이 '삼성전자(기업)' 같은 식으로 문서를 만드는 경우가 그것.

4. 축구에서의 은어

먹튀인 선수들의 한 글자를 대괄호에 묶어서 표현하기도 한다. 세리에 A팀을 응원하는 팬들이 쓰기 시작했으며, 다른 리그 팀을 응원하는 팬들도 종종 쓴다.

예시: 콰밥만훈


  1. [1] 손톱괄호라고도 한다. 참고
  2. [2] 꺾쇠괄호라고도 한다. 참고
  3. [3] 영어로는 종류 불문하고 통틀어서 Brackets라고 하는데, 아무 것도 붙이지 않고 그냥 'Brackets'라고 할 경우 미국식 영어로는 대괄호, 영국식 영어로는 소괄호를 의미한다. 특정 괄호를 말하고 싶을 때는 1)소괄호, 2)중괄호, 3)대괄호를 각각 1)Parentheses , 2)Curly brackets 또는 Curly braces, 3)square brackets라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영문 위키 참조: https://en.wikipedia.org/wiki/Bracket
  4. [4] 소괄호는 다소 둥근 모양, 중괄호는 소괄호와 대괄호의 중간쯤 되는 모양, 대괄호는 각진 모양이라는 게 특징이다.
  5. [5] 기사에는 신규 문장부호로 겹꺾쇠표, 홑꺾쇠표도 들고 있으나, 확정된 이름은 겹·홑화살괄호.
  6. [6] 실제 문법으로 정해진 사항은 아니다.
  7. [7] 이 때 마침표의 위치는 아래에서 다시 자세히 설명한다.
  8. [8] 예로, 타니자키 나오미의 〈大好きだよ (Into Your Heart)〉, SPYAIR의 〈サムライハート(Some Like It Hot!!)〉 등이 있다.
  9. [9] 예외로, TJ미디어 반주기는 코러스를 괄호 없이 다른 색으로 표기한다.
  10. [10] 정작 대학교나 서양에서는 [math(\lfloor x \rfloor)]를 사용한다.
  11. [11] 즉, 게임과 같은 전자 매체도 원칙적으로는 홑화살괄호로 써야 한다.
  12. [12] 관용적으로 병기역명 생략. 김천(구미)역만 예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