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는 눈 이에는 이

1. 개요
2. 유사 문장
3. 오해
4. 함무라비 법전과 동태복수법
5. 참고 자료
6. 파생 용법

1. 개요

𒋳𒈠 𒀀𒉿𒈝 𒄿𒅔 𒌉 𒀀𒉿𒅆 𒌔𒋰𒁉𒀉 𒄿𒅔𒋗 𒌑𒄩𒀊𒉺𒁺

šumma awīlum īn mār awīlim uḫtappid īnšu uḫappadū

"사람이 높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면 자기 눈을 멀게 할지라."

함무라비 법전 196조

𒋳𒈠 𒀀𒉿𒈝 𒅆𒅔𒉌 𒀀𒉿𒅆 𒈨𒄴𒊑𒋗 𒀉𒋫𒁲 𒅆𒅔𒈾𒋗 𒄿𒈾𒀜𒁺𒌑

šumma awīlum šinni awīlim meḫrišu ittadi šinnašu inaddû

"사람이 자기 계급 사람의 이를 부러뜨리면 자기 이를 부러뜨릴지라."

함무라비 법전 200조

바빌로니아의 왕 함무라비가 만든 성문법 <함무라비 법전>에 실려있는 글귀. '똑같이 보복한다'라는 의미의 동태복수법(同態復讐法, lex talionis) 문장 중 가장 유명한 글귀이며, 인과응보와 비슷한 의미을 지니고 있다.

'동태' 복수법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신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저 글귀를 그대로 행한 것은 귀족(mārū awēlim)의 눈을 멀게 했을 때 한정이었다. 평민(muškēnu)의 눈을 멀게 하거나 뼈를 부쉈을 땐 은으로 지불할 수 있었고, 노예(warad awīlim)의 눈을 멀게 했을 경우 평민의 경우 지불해야 하는 돈의 반만 지불하면 됐다.#

2. 유사 문장

다른 이를 상하게 하면 그와 똑같거나 비등한 처벌을 가하는 이러한 법원칙은 초기 국가들의 법에서 자주 보인다.

마오쩌둥 어록에 비슷한 의미의 문구가 실려있다. ( 人不犯我,我不犯人;人若犯我,我必犯人。)[1]

기독교의 성경에도 흡사한 구절이 존재한다. '네 눈이 긍휼히 여기지 말라 생명에는 생명으로,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로, 손에는 손으로, 발에는 발로이니라 (출21:24, 레24:20, 신 19:21)'

3. 오해

민주주의 헌법 사회에서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는 직접적으로 잔혹하며 파괴적인 복수를 부르짖는 법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마하트마 간디도 '눈에는 눈이라는 말이 세상을 눈멀게 한다'라고 평가한 적이 있었을 정도다.[2]

사실 오히려 당시 사회에서 이 원칙은 동등한 사례에 대한 동등한 수준의 보상, 처벌을 명문화하는 상징적인 의미와 형벌의 상한을 제한하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그러니까 "네가 당했던 고통을 적에게 그대로 복수하라"라는 뜻으로 만든게 아니라, 지나치게 때려잡는 과잉 보복을 막기 위해 "네가 당한 만큼만 갚아야 한다"라는 뜻으로 만든 것이다. 즉, "눈을 뽑혔다고 때려 죽이지는 말고 눈만 뽑아가라". 더 쉽게 이해하자면 이 법은 피해자에게 당한 만큼 마음껏 날뛰라고 만든 법이 아니라 가해자가 필요 이상으로 과잉처벌 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 쉽게 말해 가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인권 개선에 한발짝 다가선 법이다.

특히 초기 국가 시절은 인류가 막 씨족, 부족 사회를 벗어나 문명을 건설하기 시작한 시대라는 점을 고려해야한다. 씨족, 부족 사회의 잔인성은 현대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 옆 씨족 사람이 경계를 넘어 우리 목초지에 왔다고 싸움나다가 살인나기도 하고, 우리 부족에 여자가 적어서 노총각인 사람이 있다하면 만만한 옆 부족 처녀들 납치해오고, '옆의 씨족이 우리 애 하나 죽였다'하면 씨족 전체가 우르르 몰려가 집단 린치하는 것이 흔한 시대였다. 끝없는 전쟁악순환~~ 초기 국가들 법에서 금지하는 것들은 결국 그 이전엔 그 지역에서 흔하게 터지던 일이란 뜻이다. 동태복수법도 나름 문명을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방책이었던 것.

4. 함무라비 법전과 동태복수법

동태복수법의 시초로 유명한 함무라비 법전이지만 사실 함무라비 법전이 늘 동태복수법의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현실적으로 완벽하게 이를 적용할 수 있는 사례는 의외로 많지 않으며, 이러한 배상의 기준도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인간의 본능에 근거한 대원칙 정도로 받아들이는 것이 맞다.

한 예로, 지하철에서 무임승차할 경우 이 원칙만 생각하면 무임승차한 돈 값만 내면 된다는 논리가 성립한다. 피해자가 손해본 것은 무임승차로 인해 손해본 금액이므로, 가해자는 무임승차해서 피해자가 손해본 금액만큼만 배상해주면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원칙을 잡으면 무단탑승하다가 걸리면 돈내면 된다는 식의 회피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3] 그렇기에 현행 법률로는 운임의 30배를 내도록 규정하고 있다. 즉, 법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경우에 따라 더 강력한 처벌을 통한 예방과 분쟁 발생 시 대응 방안이 함께 있어야만 한다.

함무라비 법전도 예외는 아니어서 8조를 보면 "사람이 소나 양이나 나귀나 돼지나 선박을 훔쳤는데 그것이 신전이나 궁전의 것이면 30배를, 평민의 것이면 10배를 물어야 하며, 도둑이 그렇게 할 능력이 없으면 그를 죽인다."라고 되어있다.

5. 참고 자료

6. 파생 용법

6.1. 한국 영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자세한 내용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영화)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2.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징벌 기사의 특성 눈에는 눈

눈에는 눈.

과거에는 2포인트 특성이었으며, 치명타 피해를 입었을 경우 5%/10%(이전 10%/20%)의 데미지를 반사한다. 패치로 인하여 반사데미지가 최대 10%가 된 후엔 거의 버려진 특성이었다. 판다리아 들어와서는 해당 특성자체가 사라졌기때문에 추억으로만 남아있었다.

이후 군단 패치에서 복귀. 75레벨 특성이며 받는 피해를 35% 줄여주고 받은 피해를 일정량 반사하는 생존기로 변경되었다. 단, 군단 시점에서는 그리 선호받는 특성이 아닌데 동 티어에 있는 '심판관의 복수'[4]가 훨씬 더 유용하기 때문.

하스스톤에서는 성기사의 비밀로 등장하며, 자신이 피해를 입을 때, 그 피해를 상대방에게도 입히는 효과다.


  1. [1] ‘남이 나를 범하지 않으면 나도 남을 범하지 않는다. 만약 남이 나를 범하면 나도 반드시 남을 범한다.’
  2. [2] 현대에도 ABC 무기에 대한 국가들의 입장이 이와 비슷하기는 하다. 상대가 ABC 무기를 쓰면 우리도 똑같이 ABC 무기로 보복할 수 있는 식이다. 그런 우려 때문에 ABC 무기를 사용하는 일이 드물도록 유지되고 있다.
  3. [3] 비례성의 원칙을 철두철미하게 신봉하는 자유지상주의자들은 이러한 결점을 두 배 처벌의 원칙을 고안함으로써 해결하고자 시도하였다. 예컨대, 어떤 개인이 타인으로부터 1만 원을 갈취했다면, 그가 갈취한 1만 원은 그가 아니라 정당한 소유자에게 귀속되므로 응당 그에게 반환되어야 하며, 또한 그가 타인으로부터 1만 원을 갈취함으로써 그 1만 원에 대한 그 자신의 권리도 그에 상응하여 상실하였으므로, 추가적인 1만 원을 산입하여 총 2만 원을 피해자에게 상환하여야 한다는 것이 골자이다.
  4. [4] 신성한 힘 5개를 소모하여 적을 공격하고, 공격한 대미지만큼 회복. 기절한 대상에게는 공격력이 2배로 적용되어 치유량도 2배로 증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