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표

  문장 부호 이외의 동음이의어에 대해서는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include(틀:프로젝트 문서, 프로젝트=나무위키:프로젝트/문서 체계)]

문장 부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글 맞춤법 부록에 수록된 문장 부호

마침표
.

물음표
?

느낌표
!

쉼표
,

가운뎃점
·

쌍점
:

빗금
/

큰따옴표
“ ”

작은따옴표
‘ ’

소괄호
( )

중괄호
{ }

대괄호
[ ]

겹낫표겹화살괄호
『 』 《 》

홑낫표홑화살괄호
「 」 〈 〉

줄표

붙임표
-

물결표
~ ≈

방점밑줄
˙ _

숨김표
○ ×

빠짐표

줄임표
……

그 외

물음느낌표

쌍반점
;

칼표/겹칼표
† ‡

고리점

모점

}}} ||

키보드 글쇠 (표준 두벌식 / QWERTY)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3px"

Esc

F1

F2

F3

F4

F5

F6

F7

F8

F9

F10

F11

F12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0

_
-

+
=

Backspace
(Delete)

Tab

Q

W

E

R

T

Y

U

I

O

P

{
[

}
]

\
\ ()

Caps Lock

A

S

D

F

G

H

J

K

L


;

"
'

Enter
(Return)

Shift

Z

X

C

V

B

N

M

<
,

>
.

?
/

⇧ Shift

Ctrl

Fn


()

Alt
()

한자

Space

한/영

Alt
(⌥)


(⌘)

Menu

Ctrl (한자)

PrtSc/
SysRq

ScrLk

Pause/Break

Ins

Del

Home

End

PgUp

PgDn

Num

}}}}}} ||

1. 설명
2. 유니코드로서의 특징
3. 문장 부호로서의 특징
4. 기타

1. 설명

exclamation mark

감탄하거나 놀랐을때 쓰는 문장 부호. 반각 문자로는 !이고, 전각 문자로는 !이라고 쓴다

2. 유니코드로서의 특징

아스키 코드유니코드 기준으로 공백을 제외하면 가장 앞에 위치해 있는 글자다(U+0021). 물론 코드값상에서는 맨 앞자리는 아니긴 하나, 제어문자라는 특성상 일반적인 "글자"로 치지 않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느낌표가 맨 앞이라고 보면 된다.

3. 문장 부호로서의 특징

물음표와 마찬가지로 언어에 따라 몇 가지 베리에이션이 있는데, 스페인어에서는 감탄문을 시작할 때 거꾸로 된 느낌표(¡)도 붙인다. 알파벳 i와는 다르다.

ex> ¡Qué chica tan guapa! (얼마나 아름다운 소녀인가!)

인터넷 언어의 일종으로 i를 !로 쓰는 경우도 있지만 이는 스페인어와는 무관하다. (예시: Mirror→M!rror, Tooniverse→Toon!verse), pink→P!NK

사실 느낌표는 물음표에 비해 사용 용도가 꽤 다양한 편이다. 언어적인 용도로도 꽤 많이 다양하게 이용되는 편인데 예를 들자면 독일어에선 편지의 인사말 또는 명령문에 느낌표를 붙인다. 국제음성기호에서는 치경 흡착음(Tenuis alveolar click)을 나타내는 기호로 쓰인다. 시계 소리를 흉내낼 때 똑딱똑딱하는 게 이 발음이다. 몇 서적들을 보면 볼수 있는데 예를 들어, 우리가 흔히 '부시맨'이라고 알고 있는 아프리카의 부족이름은 '!쿵족'이다. 양판소인터넷 소설이나 만화책, 예능 방송에서 장음 표기나 강조, 충격적이거나 당황스러울 때 여러 개를 이어 쓰는 경우도 있는데, 올바른 사용법이 아닌데다 보기에도 좋지 않다. 나무위키에서도 자주 나온다.

참고로 소설 속의 느낌표나 물음표는 문장의 끝에만 오기 때문에 2개 이상을 한꺼번에 쓸 수 없으며 '?!'나 '!?'도 원래는 사용해서는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진다. 실제로 외국 소설들을 보면 느낌표나 물음표가 문장 끝에 두 개 이상 쓰이는 경우가 거의 없다. 굳이 필요하다면 인테러방 (‽)을 쓰긴 하지만 이건 표준 문장 부호도 아닌 데다 있는 줄도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다.

소설 작법에서는 느낌표를 배척하는 편이다. 느낌표 자체가 특정한 감정을 독자에게 강요하기 때문이다. 알다시피 독자마다 해석이 다르다. 그래서 느낌표를 남용하면 소설의 묘미가 사라진다고 여겨진다.[1]

이러한 특성 때문에 흔히, 규율에 얽매이지 않고 감수성 풍부한 젊은이들이 느낌표를 중복해서 쓰고, 보수적인 어른들은 절도있게 느낌표를 남용하지 않는다는 편견이 있지만, 실상 나이가 많은 사람일 수록 오히려 인터넷에서 느낌표를 과하게 쓰는 경향이 있다. 노땅체 문서 참고.

4. 기타

ex) 1 != 0, !true = false이를 이용한 드립도 있는데, 2! = 2라는 식을 보여줬을 때 맞다고 답하면 일반인이고 틀리다고 답하면 프로그래머라는 드립.[2]


  1. [1] 강건체를 멋지게 구사할 줄 아는 작가라면 오히려 묘미를 살려주기도 한다. 물론 극소수.
  2. [2] 팩토리얼로 생각했을 때 2! = 1 x 2 = 2이므로 참이고 프로그래밍에서 쓰이는 반전의 의미로 생각했을 때 2 ≠ 2이므로 거짓이다.사실 관계연산 ==를 써야 한다
  3. [예문] 3.1 "놀랍게도(!) 사실 이 모든 것은 환상이었다!"
  4. [4] 그 다음으로 쓰인 특수문자는 ~.
  5. [5] 나무위키에서 문서를 검색할때 첫글자를 띄어쓰기(space)로 해보면 이 문서가 제일 앞에 오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