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423e3e 0%,#000000 20%, #000000 80%, #423e3e)"

3대 국제 영화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5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wiki style="margin:-5px;margin-bottom:-5px"

}}}}}}}}}||

Mostra Internazionale d'Arte Cinematografica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설립

1932년

개최지

이탈리아 베네치아 Palazzo del Cinema

시기

매년 8월 말 ~ 9월 초

위원장

알베르토 바르베라(Alberto Barbera)

링크

/ / /

제74회 포스터

1. 개요
2. 역사
2.1. 기간과 개막작
3. 포스터
4. 역대 집행 위원장
5. 영화제 프로그램
5.1. 공식 부문
5.2. 비공식 부문
6. 영화제 상 목록
7. 대한민국 수상작

1. 개요

이탈리아 베네치아 리도섬에서 매년 열리는 국제 영화제. 상징물은 사자.

정확히는 베네치아 비엔날레의 일부다. 원제도 그걸 반영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가장 오래된 영화제이며, 칸 영화제, 베를린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3대 영화제로 유명하기에 예선을 통과한 각 나라의 영화들이 상영되며, 전 세계의 영화 배우, 영화 감독, 제작자, 관련 기자들이 참석한다.

3대 영화제 중 한국 순회 상영이 있는 유일한 영화제다. 베니스 인 서울이라는 영화제로 서울아트시네마에서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서 상영한 자국 영화를 튼다.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이 관여하기 때문에 이탈리아 감독들이 내한하는 행사도 가진다.

3대 국제 영화제 중에서 가장 진취적인 성향을 보이는 영화제이다. 1951년 구로사와 아키라의 《라쇼몽》에게 황금사자상을 안겨줌으로서 처음으로 아시아 영화를 인정하기 시작하였으며, 한국 영화 최초의 3대 영화제 수상도 1987년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서 《씨받이》를 통해 이루어졌다(강수연이 여우주연상 수상). 이는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황금사자상을 수상함으로서 대상 부문에서 다시 한번 반복되었다. 이런 성향은 지금에도 변함없어서 칸 영화제랑 달리 넷플릭스에 호의적인 편이다. 이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케리 후쿠나가의 《국적 없는 짐승들》을 경쟁 부문에 포함시킨적 있으며, 2018년에도 초청작에 넷플릭스 제작 영화들을 대거 초청했으며 넷플릭스 영화인 《로마》가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거기에 3대 영화제 최초로 만화 원작 영화인 《조커》를 경쟁 부문에 초청했으며 결국 만화 원작 영화 최초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3대 영화제 중에서는 개최 기간이 아카데미 시즌과 가장 가깝기 때문에, 영어 영화 출품작들은 아카데미 시상식과 연계되는 경우가 많다. 베를린이나 칸이 아카데미에서는 힘을 못 쓰는 것과는 대조적. 이 경향이 심해진 2010년대 이후부터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지나치게 얽매여있다는 비판이 많다.

2. 역사

1932년 가장 오래된 국제 미술전인 베네치아 비엔날레 제18회 때, 영화제로 시작되었는데, 최초의 최우수상은 관객의 투표로 결정되었다. 1934년부터 1942년까지는 최고상이 "무솔리니상"이었다.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1940년에서 1942년은 참여 작품이 격감한다. 전후에도 침체하고 있던 이 영화제는 그러나 1950년대들어 점차 활성화되기 시작하였다.

1970년대엔 68운동의 여파로 영화제가 개최되지 않거나 비경쟁 영화제였던 시절도 있다(황금사자상도 수여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칸에게 추월당했고, 아직도 베네치아는 칸에 밀리는 입지를 가지고 있다.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겐 흑역사.

1979년에서 1982년에 카를로 리자니가 위원장으로 재직하는 동안에 현재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연결되는 프로그램이 실행되고 다시 각광을 받게되었다. 오랫동안 시장 부문이 없이 상업보다 예술 축제로 이어 왔지만, 2002년 시장이 설립되는 등 상업 영화의 비중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2.1. 기간과 개막작

3. 포스터

특이하게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포스터가 이어졌다. 이 동안 포스터에 나온 영화로는 2012년 페데리코 펠리니의 《그리고 배는 항해한다》, 2013년 테오 앙겔로풀로스의 《영원과 하루》, 2014년 프랑수아 트뤼포의 《400번의 구타》, 2015년 빔 벤더스의 《파리, 텍사스》가 있다. 근데 셋 다 베네치아가 아니라 칸 영화제에서 수상한 영화들이다? [1]

4. 역대 집행 위원장

5. 영화제 프로그램

5.1. 공식 부문

5.2. 비공식 부문

6. 영화제 상 목록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유명한 작품에는 라쇼몽, 브로크백 마운틴, 색계, 더 레슬러,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조커 등이 있다

7. 대한민국 수상작


  1. [1] 영원과 하루와 파리, 텍사스는 황금종려상 수상작이며, 400번의 구타는 감독상 수상작이다. 그리고 배는 항해한다만 유일하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비경쟁 초청작.
  2. [2] 사실 시상 당시에 각국의 기자들은 폴 토머스 앤더슨 감독의 《마스터》를 황금사자상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결과는 심사위원 대상과 남우주연상 수상이었다. 당시 기자들이 심사위원장인 마이클 만에게 왜 《마스터》가 황금사자상을 못받았는지 물어봤을 정도. 그러나 영화제의 최고상들은 그 영화제의 정체성과 관련되는 것이기 때문에 심사위원들의 의견보다 영화제의 의중이 더 중요하게 고려된다. 대부분의 영화제들이 최고상과 심사위원 대상을 구분하고 있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이다.
  3. [3] 2017년 개봉한 극장판 애니메이션 넛잡 2의 캐릭터 중 말 못하는 쥐 '버디'를 주인공으로 삼은 VR 애니메이션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