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로드

Skyroads

개발

블루문

유통

Creative Dimensions

출시일

1993년

장르

액션 레이싱

플랫폼

DOS

최소 사항

IBM AT 286

권장 사항

386 33 MHz

홈페이지

영문 홈페이지

1. 개요
2. 특징
3. 게임 설명
3.1. 인터페이스
3.2. 특수 타일
3.3. 산소, 연료
3.4. 중력
3.5. 점프 마스터
4. SkyRoads XMAS-Special
5. 스테이지
6. BGM
7. 후속작
8. 여담

1. 개요

Skyroads

스카이로드[1]

블루문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1993년 에스토니아블루문에서 제작, Creative Dimensions에서 유통했던 레이싱 게임. 같은 회사에서 만든 Kosmonaut라는 게임의 리메이크 작품이다. 개발 기간은 3개월. 셰어웨어로 출시된 스카이로드는 인기를 얻게 되었고, 전 세계에 배포되었다. 블루문의 제작자 Jaan Tallinn과 Priit Kasesalu는 나중에 Skype를 개발하였다. 그들은 현재는 P2P나 인터넷 TV 같은 프로그램 개발에 관심을 기울인다.

2. 특징

1990년대 게이머들 가운데에 안 해본 사람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단순하고 직관적인 컨트롤과 속도감이 인기의 비결.

산소와 연료가 점차적으로 감소하므로, 장애물을 피하고 속도를 유지하며 목적지로 향하는 게 관건이다. 목표 지점(워프 게이트)에 도달하면 스테이지 클리어이며, 길에서 벗어나거나 연료나 산소가 떨어지면 재 시작. 덧붙여 골인했지만 산소나 연료가 떨어지면 워프하지 못하고 게이트를 통과하여 떨어진다.

3. 게임 설명

3.1. 인터페이스

모두 한 번쯤은 좌절했을 그 스테이지의 시작점. 아래에 있는 계기판은 왼쪽에서부터 도착점까지의 거리, 중력(최소 100 최대 1700), 속도계, 점프 상태. 속도계 안의 반원은 산소(위)와 연료(아래).

3.2. 특수 타일

일반적으로 도로마다 알록달록한 색상들의 타일로 구성되어있을 뿐 별 다른 특징이 없는 것과는 달리 특정 타일은 밟을 때 고유한 특징을 지닌다.

3.3. 산소, 연료

3.4. 중력

중력 개념에 따라 수치가 낮을 수록 점프력이 높아지고, 반대로 수치가 높을 수록 점프력이 낮아진다.

3.5. 점프 마스터

점프 상태를 모니터링해주는 기능이긴 한데 일반적인 상황에선 'IDLE'로 표기 되어 있지만 점프 후 착지를 할 때 발판에 아슬아슬하게 닿지 않을 때, 능동적으로 'IN USE'로 바뀔 때가 있다. 이 때, 가속이 확 붙는게 체감된다. 이는 반대 상황일 때도 발생하는데, 지나친 속력으로 발판을 넘어갈 것 같을 때에 'IN USE'로 바뀌며 감속한다. TAS 영상과 숙련자들은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표기한 단어나 가속이 확 붙는 걸 보아하니 부스터 기능 같다. 이 점프 상태를 반드시 활용해야만 클리어 할 수 있는 스테이지도 있다.

4. SkyRoads XMAS-Special

스카이로드로 큰 성공을 한 블루문 측은 1994년에 “SkyRoads XMAS-Special” 버전을 발매하였다.

인터페이스나 진행방식은 똑같으나 더 어려운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그래서 전작보다 난이도가 무척 높고, 플레이어들은 스카이로드를 기피하게 되었으며, 전작보다는 인기를 많이 끌지 못했다.

5. 스테이지

스테이지는 모두 10X3=30개로 구성되어 있고, 스테이지별 난이도는 천지차이이다. 초반 스테이지는 맵이 단순하고 쉬운 반면에 뒤로 갈수록 점점 극악의 난이도를 달리게 된다. 우주가 배경인 만큼 모든 스테이지의 명칭은 우주와 관련이 있다.

본편도 결코 쉬운 난이도는 아니지만, X-MAS Edition은 그야말로 미쳐버린 난이도를 자랑한다. 본편 마지막 레벨인 Druidia가 쉬워 보일 정도(...).

6. BGM

인트로 음악을 비롯하여 BGM이 일품이지만, 초딩들이 많이 해봤을 립버전들은 음악이 나오질 않는다. 때문에 이 게임에 음악이 없는 줄 아는 사람도 많다고(...). 사운드 카드가 Sound Blaster 16이면 내장 신시사이저 때문에 소리가 색다르게 들린다. Windows Virtual PC로도 그렇게 된다는 듯.

총 열네 곡으로 이루어져 있고, 블루문 홈페이지에서 들을 수 있다.

7. 후속작

블루문 측은 나중에 "Stellar Xpress"라는 데모를 발표하였다. 그래픽은 3D에 486이 최소 요구 사항이고, 당시에 개발중이었던 텍사스의 VR 기기[2]를 이용하는 등의 상당한 변화가 이루어진 후속작을 개발하였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중도에 계획을 취소하여 지금은 블루문 홈페이지에서 데모만 확인할 수 있다.

8. 여담

90년대 컴퓨터에는 기본적으로 이 게임이 깔려 있었다고 한다.

인기도 많았기에 그만큼 클론도 많이 만들어졌다. 2016년에 Cheetah Mobile에서 "롤링 스카이"라는 매우 비슷한 게임을 출시했다. 진행방식만 비슷할 뿐, 게임성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또, 같은 해에 "Stars road"라는 유사 게임도 구글 플레이 스토어로 올라왔다. 개발팀은 스카이로드를 오마주한 인디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많은 사람들이 마지막 레벨인 Druidia를 못 깨서 잘 모르는 사실인데, 가장 가장 뒷탄을 진행하다 보면 후반에 우리가 움직이는 길 옆의 타일이 "HI THERE!"라는 모양으로 세로로 배열되어 있는 걸 볼 수 있다. 그리고 골인하면 늘 나오는 "Road Complete"가 아니라 "The End"가 뜬다.

못 깨시는 분들은 여기에서 직접 보자. 링크는 해당 레벨부터 시작되도록 링크했지만, "HI THERE!"를 바로 보고 싶으면 14:29쯤의 왼쪽 발판을 보도록 하자.

고전게임 갤러리에서 한 프로질문러유저가 3ds Max를 이용하면서까지 게임을 찾는 글이 화제가 된 적이 있는데, 그 게임이 바로 스카이로드이다. 링크

전작인 Kosmonaut는 1990년 발매작으로, 이 게임을 스웨덴에 발매한 뒤에 벌어들인 돈으로 제작자 Kasper는 첫 차를 뽑았다고 한다.


  1. [1] 엄밀히는 '스카이로'로 읽어야 한다.
  2. [2] 현재 해당 기기를 확인할 수 없어 나중에 확인되는 대로 추가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