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 항공/대한민국 노선

시간표

샌프란시스코-서울(인천)

샌프란시스코서울(인천) 도착(UA 893)

샌프란시스코서울(인천) 출발(UA 892)

기종

15:05

17:00

787-9

1. 노선 소개
1.1. 노선 특징
1.1.1. 2013년 이전
1.1.2. 2013년 이후
2. 편명공유 및 항공동맹
3.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유의사항

1. 노선 소개

80~90년대 당시 유나이티드 항공 한국 광고. 그나마 사람답던 시절(...)

대한민국에는 1986년 2월 12일 팬암의 태평양 노선들을 인수 받아 취항한 것을 시초로, 1990년대 한때 김포국제공항에서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호놀룰루, 뉴욕, 도쿄, 타이페이, 싱가포르로 전부 직항을 운항한 적이 있었다. 이 때에 비하면 현재의 대한민국 노선은 새발의 피다.

인천 - 샌프란시스코 직항 노선을 운항하고 있으며, 한때는 인천에서 출발하여 나리타 - 뉴어크[1] 경유편도 운항했다. 샌프란시스코행에는 보잉 747-400이 투입되다가, 747 퇴역 확정 후 787-9로 교체됐다. 아메리칸 항공도 이제 인천에 들어오는 상황이라 미국 3대 메이저 항공사 모두 대한민국 노선을 운영하게 되었다.

인천 - 샌프란시스코 직항을 1일 1회 운항하고 있지만 2019년 4월 1일부터 주4회 증편한다. 기종은 보잉 777-200ER 이며 이에따라 주11회 운항이 된다.[2] 그동안 잘 굴려먹던 인천 - 나리타 노선은 2017년 10월 27일에 이원권 포기로 단항했다.

나리타 노선을 활용시 절대 기내 면세점을 활용하지 말기 바란다. 일본 보안검색대에서 향수나 양주를 족족 압수당하는 일이 벌어지고 항의가 그치지 아니함에도, 이 막장 항공사는 무시와 행선지도 묻지 않는 기내 면세품 판매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

에도 운항한 적이 있다. 출발이 UA163, 인천 출발이 UA164로 기재는 737-800을 이용하여 2014년 10월 27일 운항을 시작하였으나 2015년 9월 30일 부로 단항하였다.[3][4]

최근 들어 김해 - 나리타 노선의 신설을 추진하고 있는 듯하다. 노스웨스트 항공이 운항했던 김해 - 나리타(layover) - 미니애폴리스 방식처럼 여객기 교체 방식(나리타 layover)으로 LA까지 갈 모양이지만, 아무 이야기가 안 나오는 것으로 보아 취소된 듯.

대한민국 지사는 서울특별시청과 무교동 사이에 있는 중구 다동의 YG타워에 있다.

1.1. 노선 특징

대한민국 내에서는 그냥 싼 맛에 이용하는 미국 비행기라는 인식이 있는 듯한데, 미국 사람들도 싼 맛에 타는 거지, 타고 나서는 욕한다(...). 일단 기내식, 스튜어디스 등 무엇을 기대하던 실망하게 되며, 기내 인테리어와 기내지는 보통 낡아 있고 비행 내내 겁나게 심심하다. 기내식의 경우 거의 언제나 4가지 정도로 치킨 or 비프[5], 혹은 샌드위치야키우동 정도가 나온다. 스튜어디스의 경우도 대부분 40대 이상 아주머니, 아저씨들. 가끔씩 할머니, 할아버지도 목격할 수 있다.[6] (...) 참고로 미국 내 운임의 경우 1~2시간 정도 비행이면 더 싼 곳도 많으나, 장거리와 마일리지까지 생각하면 역시 UA가 제일 낫다. 합병 후 컨티넨탈과 유나이티드의 취항지가 각 항공사가 부족했던 지역을 보완해 주게 되면서, 유나이티드를 타지 않으면 상대적으로 여러 번 비행기를 갈아타야 하는막장환승 경우가 많아졌다. 같은 미국 국적사라도 엄연히 취항지의 쏠림이 있기에, 끝내는 광주/전남 살면 금호고속이 많이 다니니까 금호고속 타고 강원도 살면 동부고속이 많이 다니니까 동부고속 타는 식으로 갈린다.

유나이티드 항공이 유난히 미국 남부에서 밀리는 이유가 바로 남부 쪽에 비중 있는 취항지가 없기 때문인데, 이쪽은 델타 항공 아니면 아메리칸 항공, 여기에 사우스웨스트 정도가 이미 꽉 잡고 있다. 그나마 컨티넨탈 항공의 허브인 텍사스휴스턴을 그대로 이용하게 되면서, 남부 취항지가 상대적으로 나아진 편이다.

비즈니스 노선은 최근 폴라리스라는 시그니쳐 라인을 도입하여 침구도 품질이 좋고 음식 등 서비스도 중동 등 항공사를 제외하고는 나름 좋은 편이다. 다만 좌석이 둘이 나란히 있는 구조라 창가를 선호하는 경우 들락거릴때 다소 불편하다. 다른 대부분 항공사의 경우 비즈니스석은 엇갈리게 배치해서 이런 불편함이 적은데...

1.1.1. 2013년 이전

그리고 대한민국에 대한 취급도 개떡이다. 뭐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아메리칸 항공이나 컨티넨탈 등은 아예 대한민국에 취항하지도 않았으니 대한민국에 취항한 것만으로도 미국 항공사 치고는 그나마 취급이 나았다고 할 수는 있겠지만, 서비스면에서 여전히 개떡. 인천 - 나리타 노선에는 기내 안내방송도 영어와 일본어로만 이루어지고, 한국인 승무원은 단 한 명도 탑승하지 않고, 한국어를 할 수 있는 승무원들이 거의 없거나 아예 없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아무리 외항사라도 대한민국 노선엔 한국인 승무원이 한 두명 정도라도 탑승하거나 외국인 승무원만 탑승한다고 할지라도 간단하게나마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승무원을 한 두 명이라도 태우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걸 생각해보면 얼마나 서비스의 수준이 무성의한지 알 수 있다.[7]

그것도 세계적 규모의 메이저 항공사라는게 그러니... 심지어 국제선 노선이 그다지 많지도 않은 하와이 지역의 항공사인 하와이안 항공조차 인천-호놀룰루 노선에 어설프게나마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승무원을 탑승시키고 이웃나라의 에어 캐나다도 어설프게나마 한국어를 할 만한 교포 2세 승무원을 탑승시키는데, 이거야 뭐...병맛 그 자체.

1.1.2. 2013년 이후

2013년 현재는 사정이 아주 약간 나아져서 인천 - 나리타 노선에 한국어 기내방송을 실시하고 한국인 승무원이 탑승한다.[8]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도 한국인 승무원이 탑승하고 심지어 기내에서 한국어 신문도 나누어 준다.[9] 한편 이코노미석 기준으로 채널 선택형 PTV는 커녕 아예 개인용 화면 자체가 없다. 이는 대한민국 노선뿐만 아니라 유나이티드 항공보잉 747로 운항하고 있는 모든 도시에 해당되는데 (나리타 ~ 샌프란시스코, 나리타 ~ 시카고 노선 등), 단 1대의 보잉 747 이코노미석에도 AVOD는 커녕 PTV조차도 설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근데 비즈니스와 퍼스트는 무려 AVOD + 풀플랫을 장착 중이다. 이쯤되면 대놓고 이코노미석 승객은 개무시 하는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정도. 더욱 충격적인 것은 보잉 747의 경우에는 비즈니스 클래스가 2-3-2 내지 2-2-2 배열인데 반해 얘네는 2-4-2다! 반면 보잉 737NG나 국제선용 보잉 757, 보잉 767, 보잉 777, 보잉 787 기종은 AVOD나 PTV가 설치되어 있다. 인천 ~ 나리타 노선도 과거 보잉 777로 운항했을 때에는 새삥 AVOD가 설치되어 있었으나, 보잉 737-800로 바뀐 지금은 그런 거 없다. (가끔 AVOD달린 보잉 737이 온다.) 결국 보잉 747의 대체 기종으로 에어버스 가서 A350-1000을 35대나 주문했다. 나리타 - 휴스턴 노선의 신형 AVOD 장착 보잉 777 기종, 나리타 - 덴버 노선의 보잉 787과 대조적이다. 유나이티드에 있어 대한민국아웃 오브 안중...이었으나, 744 퇴역 확정 후 2017년 10월 29일 부로 인천 - 샌프란시스코 노선에 787-9가 투입된다.

결국 2017년 10월 27일 부로 인천-나리타 구간을 단항했다.

1.1.3. UA 보잉 747-400

유나이티드 항공의 이런 무성의함은 아시아 각지를 출발하여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노선에서도 나타났다. 베이징, 상하이, 홍콩, 심지어 나리타를 출발해서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노선의 공통점은 인천 - 샌프란시스코 노선과 마찬가지로 구린 보잉 747-400을 넣었다는 것이다. 타이베이에서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노선과 하네다에서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노선에만 777을 넣는다. 반면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하여 대서양을 건너 유럽으로 가는 노선은 구린 747을 넣은 샌프란시스코 ~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노선을 제외하면 웬만하면 보잉 767 아니면 777을 넣는데, 나름 신 기재라 당시의 태평양 횡단노선보다는 나았다. 이 정도면 대한민국을 뛰어넘어 아시아 전체에서 아웃 오브 안중...[10] 베이징이나 홍콩에서 시카고, 워싱턴 등지로 가는 노선은 신형 AVOD를 장착한 777을 넣고, 상하이 ~ LA 노선은 보잉 787을 넣는다. 다만 샌프란시스코 경유에 비해 표값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그리고 드디어 대한민국 노선에 투입 중인 747-400가 한동안이지만 교체된 적이 있었다. 2016년 8월 1일부터 인천 - 샌프란시스코 노선에 보잉 787-9를 투입할 예정 이라고 한다. 787-9의 특징은 전좌석 AVOD가 설치되어 있고, 전좌석 AC전원 플러그와 USB 충전 장치가 있다는 것. 그러나 1등석은 없어졌으며, 비즈니스석은 으리으리하게 늘어났고, 16~24번 열은 이코노미 플러스로 전환되었다. 게다가 38A/L석은 아예 창문이 없다.[11] 결과적으로 보면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 플러스의 좌석 공급은 늘어났는데[12] 일반석은 오히려 줄었다는 것. 2016년 9월 8일부로 B787-9가 투입되었다고 한다.

허나 2016년 10월 31일(인천 출발 기준)부터 보잉 747-400이 복귀했다. 그리고 2017년 10월까지 샌프란시스코발 나리타, 타이페이, 나리타, 프랑크푸르트, 인천 노선에서 747을 철수시켰다.

그리고 2017년 10월 19일, 샌프란시스코-인천 노선은 보잉 747-400마지막 국제선 비행이 되었다. Sam Chui를 비롯한 많은 항공 동호인들이 탑승한 이날 비행을 마지막으로 유나이티드의 국제선 747 비행은 완전히 끝났고,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는 10월 30일부터 보잉 787-9가 풀 타임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2. 편명공유 및 항공동맹

유나이티드와 코드셰어가 걸려 있는 항공편을 아시아나항공에서 조회할 수 있다. 따라서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미국 노선과 연결하여 환승도 조회된다. 아시아나항공샌프란시스코 사고 때에는 아시아나항공과 TF를 결성하여 사고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3.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유의사항

유나이티드 항공을 이용할 경우 베이징에서 환승하는 항공편이 간혹 있는데 [13], 이런 건 피하고 필히 나리타 아니면 샌프란시스코 환승으로 잡자. 환승 과정에서 자신을 북송시키려 쫓아왔던 공안들을 또 만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제는 엄연히 대한민국의 국적을 소유한 대한민국 국민이기 때문에 북송시 한-중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크므로 북송시킬 가능성은 적긴 하지만,[14] 환승 과정에서 복잡하게 인터뷰를 받거나 해서 시간이 지체될 수 있으니, 조심해서 절대 나쁠 게 없다.


  1. [1] 본래는 본사가 있는 시카고나리타를 경유하여 운항했으나, 2014년 3월부터 나리타에서 항공기를 교체하는 방식으로 뉴어크 - 나리타 간 항공편(UA078/UA079)을 인천까지 연장하여 운항했다. 인천 - 나리타까지는 737-800으로 이동하고 3시간 대기한 후, 나리타에서 뉴어크까지 777-200을 타고 간다. 항공편명이 같아서 형식적으로는 경유편이지만, 환승이나 다름없다. 이러한 항공기 교체 방식은 델타 항공(인천 - 디트로이트 - 보스턴/디트로이트에서 보잉 747-400A320 혹은 보잉 757로 교체)과 인도항공에서도 이용 중이다.(인천 - 홍콩 - 델리 - 뭄바이/델리에서 보잉 787-8을 A320으로 바꾼다.)
  2. [2] 레트로핏된 기종으로 전좌석 AVOD, USB, 플러그가 설치되어 있다. 비즈니스석 좌석 배열은 지그재그 2-2-2 로 기존의 2-4-2 배열보다 훨씬 나아졌지만, 이코노미석은 좌석 배열이 3-4-3으로 좁아졌다.
  3. [3] 2003년 아시아나항공인천 - 노선을 단항한 후 10여년 만에 스타얼라이언스 항공사의 인천 - 노선이었다. 코드셰어 및 환승을 통해 예전 컨티넨탈 항공 시절 국내에서 종종 판매했던 인천-도쿄--호놀룰루-미국 본토 노선이나 그동안 국내에서 가기 힘들었던 미크로네시아마셜 제도 환승 노선 등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현실은 1년도 못 가 단항 크리.
  4. [4] 생각보다 손님이 없었던 모양. 성수기 로드 팩터가 40%대라는 이야기가 있다. 이정도면 말 다한 셈. 그도 그럴것이 이미 국내 3개 항공사가 꽉 잡고있는 노선에 UA 정도의 기재와 서비스로는 해당 노선에서 경쟁이 어렵다.초저가나 환상적인 스케줄이면 모를까 게다가 시간도 별로였다. UA164편 인천 출발 20:25 괌 도착 04:00(+1), UA163편 괌 출발 08:05 인천 도착 12:10으로 신혼부부를 노린 시간대로 보이지만, 따지고 보면 너무 어정쩡한 시간대. 결국 1년도 못 가서 단항 크리. 아울러 -호주 케언즈 노선도 함께 단항.
  5. [5] 한국발의 경우 소불고기덮밥 혹은 파스타를 곁들인 치킨 정도가 나온다.
  6. [6] 사실 대한민국 항공사 등 아시아권 일부 항공사들만 젊고 예쁜 사람을 쓴다. 유럽ㆍ미국 항공사의 경우 대부분 항공사, 특히 장거리 노선에서는 중ㆍ장년층 승무원을 쓰는 것이 보통이다. 대한민국에서는 보기 힘든 안경 낀 승무원도 볼 수 있다.
  7. [7] 사실 90년대 말 까지만 해도 한국에 자체적으로 TV광고를 내보내고, 한국인 승무원이나 한국계 외국인, 또는 한국어를 할수있는 외국계 승무원도 투입 했었으나 911테러이후 항공 경쟁이 샘해지면서 이꼴이 됐다.
  8. [8] 2014년 12월 기준으로 유나이티드의 한일 노선에 한국인 승무원이 탑승하지 않고 기내 방송도 영어로만 이뤄진다. 인천 도착 후 짤막하게 한국어로 도착 멘트 날리는 게 전부.
  9. [9] 그러나 인천 - 샌프란시스코 노선은 구린 744가 아직 현역으로 날아다녔다. 심지어 이 744는 1991년산이다. 유나이티드에서 고조선 항공기를 느끼세요
  10. [10] 그런데 정작 미국 항공사 중에서 노선의 최강자가 유나이티드다(...) 정말 팬암이 그 서비스 수준 그대로 운항했으면 좋았을 텐데
  11. [11] 787 기종의 특성상 특정 좌석에 창문이 없다. 당장 길어 봐야 2시간 타는 KTX 일반실도 욕먹는데 12시간을 저기서 보내야 한다면...
  12. [12] 다만 일반 이코노미석에 빈 자리가 없을 경우 항공기 탑승일까지 좌석지정을 안하고 있으면 카운터에서 체크인할 때 이코노미 플러스를 무료로 업그레이드받을 수 있기는 하다.
  13. [13] 중국국제항공 코드셰어편. 보통 인천/김해 ~ 베이징 구간에서 코드셰어편으로 아시아나항공이나 중국국제항공을 타게 된다.
  14. [14] 지금도 탈북하여 대한민국으로 온 사람들이 남은 가족들의 탈북을 돕기 위해 단둥 등 북-중 접경지역을 왕복하는 일이 빈번하다. 탈북하여 이미 대한민국 국적자가 된 경우, 엄연히 대한민국 국민이라 중국 공안이라 할 지라도 북송이 불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