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탕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한국의 전통음료

{{{#!folding [ 모바일 ]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6px;margin-bottom:-8px"

갈근탕

경소탕

금분탕

꿀물

녹운탕

두구탕

모과탕

미숫
가루
1

배숙

봉수탕

생맥산

소주온미

송화밀수

수단

수문탕

수정과

수지탕

숙매탕

숭늉

식혜

십전
대보탕

쌍화탕

암향탕

양위탕

오미탕

옥설탕

온조탕

원소병

자소탕

제호탕

창면

타락죽

화채

해성탕

행락탕

회향탕

지황고자탕

녹차

한국의 전통주

1. 물에 탄 미숫가루 또한 미숫가루로 칭한다.

}}}}}} ||

{{{#!folding [ PC ]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8px;margin-bottom:-8px"

갈근탕

경소탕

금분탕

꿀물

녹운탕

두구탕

모과탕

미숫가루1

배숙

봉수탕

생맥산

소주온미

송화밀수

수단

수문탕

수정과

수지탕

숙매탕

숭늉

식혜

십전대보탕

쌍화탕

암향탕

양위탕

오미탕

옥설탕

온조탕

원소병

자소탕

제호탕

창면

타락죽

화채

해성탕

행락탕

회향탕

지황고자탕

녹차

한국의 전통주

1. 물에 탄 미숫가루 또한 미숫가루로 칭한다.

}}}}}} ||

1. 개요
2. 상세
3. 제조법

1. 개요

醍醐湯

오매육(烏梅肉)ㆍ사인(砂仁)ㆍ백단향(白檀香)ㆍ초과(草果)를 곱게 가루로 만들어 꿀에 버무려 곤 다음, 끓였다가 냉수에 타서 먹는 전통적인 청량음료이다.

2. 상세

옛 풍습에서는 음력 5월 단옷날이 되면 제호탕을 마시곤 했다. 날이 더울 때 제호탕을 마시면 더위를 먹기 않고 갈증이 가시며 기분이 상쾌해진다. 궁중에서도 단옷날이면 절식(節食)으로 마시곤 했다. 하필 단옷날에 마시는 까닭은 일년 중 양기가 가장 강한 단옷날에 마시면 양기에 시달리는 것을 막고 조갈증(燥渴症)[1]에 시달리지 않게 해준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원래 제호(醍醐)란 말은 우유로 만든 고급 유제품을 가리킨다. 불교에서는 제호를 부처의 지혜를 가리키는 비유로 사용하여 제호관정(醍醐灌頂, 제호를 정수리에 부음)이란 말은 불법의 지혜로 사람을 깨우친다는 뜻이다. 그런데 이 비유에서 제호를 '뭔가 시원한 것'으로 연상했는지, 질 좋은 술도 '제호'라 부르기도 하고, 제호관정 역시 시원한 느낌을 가리키는 말로도 사용했다. 아마도 제호탕은 '제호관정'에서 '제호'를 '시원한 것'이란 말로 받아들여 붙인 이름인 듯하다. 그래서 정작 우유 성분은 전혀 없는데도 '제호'라는 이름이 붙었다.

제호탕의 재료 중 오매육은 그슬린 매실인데 현재는 국산을 구하기가 힘들다. 시중에서 살 수 있는 오매실은 대부분 중국산이라고.... 나머지 재료는 한약방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음 이덕형의 야사에서도 나온다. 이덕형은 궁에서 할 일은 많은데 집과 궁궐이 멀어 입퇴궐이 힘들자 까운 곳에 집을 두고 측실과 함께 지냈다. 어느 무더운 날 이덕형이 측실의 집에 갔더니 측실이 미리 만들어둔 제호탕을 꺼내 내주었다. 이덕형은 이러다 측실에게 빠져살지 모르겠다며 발길을 끊어버렸다고 한다.

식객 39화에 언급된다.

3. 제조법

이 방법은 비교적 간략화한 것이다. 전통식으로는 오매육을 비롯한 약재들과 꿀을 섞고 푹 고아 보관해 물에 타서 마신다.


  1. [1] 갈증이 심한 증세. 한의학에서는 당뇨도 조갈, 또는 소갈이라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