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가쿠

가장 잘 알려진 평조(平調) 에텐라쿠(越天楽/越殿楽)

1. 개요
2. 역사
3. 토우가쿠와 코마가쿠
4. 기타

1. 개요

일본의 전통 궁정음악. 또는 그 연주회. 한국식 한자어로 읽으면 아악이라는 이름은 "아정(雅正)한 음악"이란 뜻으로 국악 문서에서도 나오지만 아악은 주례의 영향과 송대 음악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나라별로 독자성을 띄기에 일본의 전통 궁정음악이라는 별도의 형태로 분류한 것이다. 백성들 사이에 유행하던 조쿠가쿠(俗楽, 속악)과 대비되는 개념이다.

가가쿠는 내용에 따라 다음과 같이 나눈다.

  • 쿠니부리노 우타마이(国風歌舞) : 일본에서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던 가요를 기반으로 헤이안 시대 완성된 장르. 신토일본 황실과 깊은 연관이 있다.
  • 대륙계 악무(大陸系の楽舞) : 해외에서 전해진 악곡들을 기반으로 한 장르이다.
    • 토우가쿠(唐楽, 당악) : 중국, 천축(天竺, 인도), 임읍(林邑, 베트남 참파), 토라(度羅, 제주도)[1]에서 건너온 음악. 무용으로 사마이(左舞, 좌무)를 곁들이기 때문에 사호(左方, 좌방)이라고도 한다. 타악기로 갈고(羯鼓)를 연주한다.
    • 코마가쿠(高麗楽, 고려악) : 한반도발해에서 건너오거나 이에 관련된 고사, 이야기 등을 바탕으로 작곡한 음악. 무용으로 우마이(右舞, 우무)를 곁들이기 때문에 우호(右方, 우방)라고도 한다. 무용 없이 연주되는 관현곡들은 현재 소실되었다. 타악기로 산노츠즈미(三ノ鼓)를 연주한다.
  • 우타이모노(謡物) : 일본에서 예로부터 백성들 사이에 전해지던 시나 한시를 가사로 대륙에서 건너온 악기들로 반주를 하여 부르는 음악.

2. 역사

5세기 후반부터 한반도 및 중국에서 음악과 춤이 유입되기 시작했으며, 다자이후에 표류한 참파의 승려가 전해준 음악도 있다. 701년에 발표된 다이호 율령에 따라 음악을 관장하는 부서인 우타료(雅楽寮)가 설치된 것을 가가쿠의 시초로 본다. 나라 시대에는 도다이지와 같은 큰 절에서 불교 의식이 있을 때 우타료의 악사들이 동원되어 대규모 연주를 했다는 기록들이 등장한다.

헤이안 시대에는 우타료의 규모가 축소되었고, 다른 관리들이나 사원 및 신사에서 가가쿠를 담당하게 되었다. 의식과 상관 없는 자리에서 귀족들이 연주회를 여는 경우도 생겼으며, 이 때문에 가가쿠는 의식음악에서 궁정음악으로 성격이 변하게 됐다. 그러면서 사이바라(催馬楽), 로우에이(朗詠), 이마요우(今様)와 같은 오락적 성격의 우타이모노(謡物)가 성립되었다. 악곡들의 분류가 이루어졌으며, 토우가쿠(唐楽) 및 코마가쿠(高麗楽)의 작풍을 기반으로 한 신곡들이 작곡되었고, 악기 편성의 재편이 이루어졌다. 이를 통해서 일본의 아악인 가가쿠는 독자적인 색깔을 가지게 되었다. 헤이안 시대 말에는 악곡을 담당하던 관리들 대신 하급 귀족들인 지게닌(地下人) 출신의 악사들이 대두하였다.

무로마치 시대 말기 오닌의 난교토가 전쟁터가 되면서 많은 악보들이 사라졌으며, 궁정음악을 담당하던 귀족들도 몰락하여 가가쿠는 맥이 끊어지다시피 했다. 전란이 끝난 후에 가가쿠를 복구하고자 하는 노력들이 있었으며, 교토에서 떨어진 곳에 위치한 시텐노지 같은 사원은 전란을 피할 수 있었기 때문에 사원에 전해지던 음악이 복원된 가가쿠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되었다.

나라가 안정된 에도 시대가 시작되면서 막부가 킨리사마 가쿠닌슈(禁裏様楽人衆)를 나라, 오사카, 교토에 설치하여 가가쿠를 부흥시켰고, 이 세 곳의 음악 부서를 산포가쿠소(三方楽所)라 불렀다. 이후 17세기에 쇼군 도쿠가와 이에미츠에도를 중심으로 한 모미지야마 가쿠닌(紅葉山楽人)을 설치하였다. 가가쿠를 즐기는 다이묘들도 늘어서 가가쿠는 번성하였다.

메이지 유신 이후 산포가쿠소와 모미지야마 가쿠닌의 악사들을 모아 아악국(雅楽局)을 설치, 현재는 궁내청식부직악부(宮内庁式部職楽部)에서 100여곡 이상을 계승해오고 있다. 그러면서 이전의 소실된 주법을 부활시켰고, 때문에 곡의 리듬이 느려지고 길이가 길어지는 등의 변화를 보였다. 일부 연구자들은 이러한 변화가 혼란을 초래한다고도 하지만[2], 음악이라는 것은 시대에 따라 변하기 마련이라 정해진 답은 없다. 한편 음계 또한 미세하게 높아졌기 때문에 일부 악기 연주자들은 예상치 못한 피해를 보기도 했다. 비와 항목 참고.

현재는 전통 음악가의 연주회 말고도, 신사에서 열리는 전통 결혼식에서도 에텐라쿠(越天楽)와 같은 곡을 들을 수 있다. 요즘은 악기를 구하기 힘들거나, 전공자 및 뒤를 이을 지도자를 구하기 힘든 것이 문제라고 한다. 원래는 대대로 가가쿠를 연주해 오던 가문의 자손들만이 연주가 가능했지만, 현재는 그렇게 했다가는 후계자가 너무 부족하기 때문에 외부에서도 후계자를 양성하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가장 격이 높은 음악예술이라는 이유로 굉장히 경직된 방식으로 후진을 양성한다. 여자는 현재에도 어떤 이유에서건 연주가 불가능하고[3], 일단 서양 음악을 전문가 수준으로 연주할수 있게 된 다음에야 가가쿠를 가르친다. 그런데 보통은 서양 음악의 전문가가 되면 그냥 서양 음악을 연주한다는 것이 문제(...). 이 모든 난관을 다 겪고 가가쿠를 본격적으로 배우게 되어도, 처음 몇 년간은 특유의 멜로디와 박자에 익숙해지는 과정을 거치며, 이 기간동안 악기에는 손도 댈 수 없다. 이렇게 경직되고 전근대적인 방식으로 후진을 양성하다 보니 후계자가 적은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사태인듯.

덧붙여 현재 가가쿠를 연주하는 연주자들은 전원 궁내청 식부직 악부(宮内庁式部職楽部) 소속 국가공무원들이다.

3. 토우가쿠와 코마가쿠

쿠니부리노 우타마이(国風歌舞)와 우타이모노(謡物)가 노래를 부른 것인데 반해 토우가쿠와 코마가쿠는 관현악이 중심이 되어었다. 이 가운데 무용을 곁들이는 것을 부가쿠(舞楽, 무악)이라고 하며, 기악합주로만 된 것을 칸겐(管弦, 관현)이라고 한다. 칸겐을 일본 국내에서는 세계 최고(最古)의 오케스트라(관현악)라며 자부한다.[4]

토우가쿠와 코가마가쿠의 구성은 죠(序, 서), 하(破, 파), 큐(急, 급)[5]로 되어있으며, 각각 서양 클래식 작품의 개별 악장에 해당한다.

4. 기타

일본 내수적인 경향이나 일본풍이 강한 리듬게임(개별 작품 포함)에서 간혹 가가쿠를 차용한 곡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 팝픈뮤직Vairocana, E-TEN-RAKU는 각각 가가쿠, 에텐라쿠에 전자음악을 퓨전한 악곡이다. Vairocana의 경우 퓨전 가가쿠라기에는 굉장히 하드하지만(...)


  1. [1] 제주도에서 건너온 토라가쿠(度羅楽)는 현재 전해지지 않는다.
  2. [2] 이 문제에 관해서는 서양 클래식 문서인 시대연주를 참고
  3. [3] 가가쿠 연주자 가문들의 딸들조차 불가능하다. 따라서 남자 형제가 악기를 연주하는 것을 보고 어깨 너머로 배워 현대곡을 가가쿠 악기로 연주하는 가가쿠 가문 출신 여류 음악가들도 나오고 있는 형국이다.
  4. [4] 더 오래된 것으로는 기원전의 고대 아시리아 등지에서도 관현악 합주가 있었지만, 아직까지 이어져 내려져 오는 가장 오래된 관현악이라는 점에서는 맞는 표현이다. 물론 서양 클래식의 한 장르인 오케스트라와 딱히 연관이 있는건 아니다.
  5. [5] 가가쿠 말고도 전통 연극인 노가쿠가부키 등에서도 사용하는 용어이다.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시리즈 제목들인 , , Q가 바로 여기서 따 온 것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4.6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