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공화국

  상위 문서: 국가

서아프리카의 국가


카보베르데


모리타니


말리


니제르


세네갈


감비아


기니비사우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부르키나파소


가나


토고


베냉


나이지리아

가나 공화국
Republic of Ghana

국기

국장

면적

238,534km²

인구

26,908,262명(2016년)

민족구성

아칸족 47.5%, 다그바니족 16.6%, 에웨족 13.9% 등

종교구성

기독교 71.2%, 이슬람 17.6%, 토착신앙 5.2% 등(2010년)

수도

아크라

공용어

영어

정치체제

대통령제, 공화제

대통령

나나 아쿠포 아도

부통령

마하무두 바우미아

1인당 GDP

명목 1,512$(2017년), PPP 4,650$(2017년)

GDP

명목 427억 5300만$(2017년), PPP 1,314억 9800만$(2017년)

화폐

가나 세디

HDI

0.579(2015년)

시간대

GMT (UTC+0)

국제전화

+233

국가 도메인

.gh

Freedom and Justice

자유와 정의

1. 개요
2. 자연
2.1. 호수
2.2. 강
3. 역사
4. 정치
4.1. 주요 정당
4.2. 2000년대 이전
4.3. 2000년대 이후
5. 경제
6. 행정 구역
7. 사회
7.1. 민족구성
7.2. 언어
7.3. 종교
7.4. 국민성
7.5. 부패한 경찰
7.6. 교육
7.7. 주택
8. 관광
8.1. 아크라 지역
8.1.1. 아크라 국제 회의장
8.1.2. 의회 청사
8.1.3. 독립광장
8.1.4. 오헨 드잔 경기장
8.1.5. 제임스 타운
8.1.6. 콰메 은크루마 기념 공원
8.1.7. 가나 국립 박물관
8.2. 쿠마시 지역
8.2.1. 아샨티 전통 건축물
8.2.2. 만히야 궁전 박물관
8.2.3. 쿠마시 군사박물관
8.2.4. 쿠마시 동물원
8.3. 성채
8.3.1. 엘미나 성
8.3.2. 케이프 코스트 성
8.3.3. 기타 성채
8.4. 국립 공원
8.4.1. 카쿰 국립 공원
8.4.2. 몰레 국립 공원
9. 의료
10. 교통
10.1. 도로
10.2. 철도
10.3. 버스
10.4. 택시
10.5. 항공
11. 정보 통신
12. 과학기술
14. 문화
14.1. 축제와 행사
14.2. 공휴일
14.3. 여성 인권
14.4. 음식
14.5. 스포츠
15. 군사
16. 외교 관계
17. 가나 출신 유명인

1. 개요

서아프리카국가. 정식 명칭은 가나 공화국(Republic of Ghana). 수도는 아크라(Accra). 인구는 26,908,262명(2016년)이다. 코트디부아르, 부르키나파소, 토고와 인접하고 있다.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이 인접국들은 프랑스의 식민지배를 받아 불어권 국가들인데 비해 가나는 영어권 국가라는 것이다.[1][2] 그와 더불어 기독교도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데 인접국들이 무슬림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세계의 여러 나라 이름을 한글로 적고 가나다순으로 나열하면 이 나라가 맨 앞이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이 나라가 그리스 다음으로 가장 먼저 입장한 것도 이 때문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가나가 참가하게 되어 이 장면을 다시 볼 수 있게 되었다.[3] 쿨러닝 시즌 2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같이 긴 독재와 빈부격차에 시달리고 있다. 물론 소말리아보단 나은 편이나 부패정권, 빈부격차, 위생불결등 문제가 많다.특이 에이즈 감염률은 타 아프리카 평균 수준 이상인데 문제는 해외에 있는 가나 사람들도 가나 사람들끼리 자주 어울리다보니 높은 에이즈율을 보인다.

빈부격차와 부패한 정권으로 인해 부유한 사람들이 서민들을 많이 착취하는 시스템이 있는 국가이다. 서민들도 돈을 주고 경찰을 매수하는 일이 잦다. (경찰이 먼저 매수 요구를 한다) 이건 모든 막장 테크를 탄 아프리카 국가들의 공통점이나 부유한 가나 사람들은 해외에서 자녀들이 호의호식한다. 부유한 사람들에 의한 빈곤한 사람들의 차별 괴롭힘이 많은 국가이기도 하다. 일본같은 경우에는 가나 출신 연예인이 집에 소 몇마리가 있다며 자랑을 하기도 한다.[4] 특히 소말리아 문서를 보고 온 뒤론

하지만 2014 브라질 월드컵을 응원하러 온 가나 관중 250여명이 무슨 이유 때문인지 브라질난민 신청을 해버렸다.

코피 아난 前 UN사무총장의 나라이기도 하다.

2. 자연

2.1. 호수

세계 최대의 인공호인 볼타 호가 위치해 있다. 차드 호처럼 수량이 줄어들고 있지는 않다. 이곳에 위치한 아코솜보 댐에서는 많은 양의 전기를 생산한다. 초기에는 토고, 코트디부아르로만 전기를 수출하고 현재의 용도로는 쓰이지 않았다. 현재는 산업, 수출, 가정 보급에 쓰인다고 한다. 볼타 호는 가나 중부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이곳에서 물고기도 잡힌다.

2.2. 강

가나 북부를 가로지르는 블랙 볼타라 불리우는 강이 흐르고 있으며 볼타 호로 흘러들어간다.

3. 역사

가나(Ghana)라는 이름은 '전사의 왕(Warrior King)'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유럽인들이 아프리카에 자리를 잡기 이전인 7세기에[5] 모리타니말리를 중심으로 존재했던 가나 왕국(와가두 제국)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한다. 그러니 현 가나 공화국은 수백년 전 가나 제국과는 전혀 상관없는 셈. 아샨티 제국이 지금 가나와 밀접하다.

아프리카 대륙의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에 유럽인들이 가장 먼저 정착한 곳이 지금의 가나다. 포르투갈은 대항해를 시작한 15세기 중엽에 가나 땅에 도착하여 엘미나 성(Elmina Castle, 가나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을 건설했다.

저 무렵 가나에는 길을 가다 발이 채이는 게 황금 원석일 정도로 노천 황금이 지천에 깔린 곳이었다. 이전에는 북아프리카 유목민인 베르베르인들이 이 지역의 금을 아랍과 유럽으로 중개무역했으나, 포르투갈인들이 정착한 후로는 그 이익을 고스란히 포르투갈인들이 가져갔다.

그후 1600년대 아샨티 민족이 세운 아샨티 제국이 지금의 황금해안을 따라 걸쳐 세워졌고 이후 17세기 중엽 포르투갈이 쇠망하고 세계 해양 패권을 장악한 네덜란드가 엘미나 성을 중심으로 가나와 노예무역을 하기 시작했다. 이 무렵은 흑인 노예 무역이 성행하던 때고 실제로 아샨티 제국은 노예 무역으로 먹고살던 나라였다. 물론 네덜란드가 가나 땅을 식민지배하기 이전부터 포르투갈이 노예 무역을 시작해 이 지역 사람들이 포르투갈의 식민지로 팔려나가긴 했으나, 본격적으로 노예 무역이 번성하던 시기가 바로 이 시기다. 네덜란드의 강력한 해상 네트웍으로 흑인 노예들은 대규모로 북미, 남미, 유럽 등 세계 여러 곳으로 끌려갔다.

이후에도 노예 무역으로 생존은 했지만 19세기 초중반부터 4번의 앵글로-아샨티 전쟁에서 지면서 나라가 사라지고 완전히 영국의 식민통치를 받게 되었다. 이 시기에 가나는 '황금해안(Gold Coast)'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는데[6], 황금 생산량이 엄청나게 많아서 그랬다고 한다. 의외로 영국이 식민통치[7]하던 시대가 이전 포르투갈, 네덜란드 시기보다는 나았다고 하지만 어쨌든 식민통치는 식민통치라 수탈은 여전했다.

1960년대 아프리카 독립 붐의 서막을 알린 나라였다. 물론 실제 독립은 1957년으로 튀니지모로코(1956년 독립)보단 1년 늦지만 북아프리카 이슬람 동맹이 아닌 나라로선 가장 먼저이다. 이 독립이 아프리카 흑인들이 다수인 나라들의 독립 서막을 알린 것은 분명하다. 이를 잘 나타내고 있는 것이 가나의 국기. 가나 축구 국가대표팀의 명칭이기도 한 검은 별(Black Star)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제일 먼저 독립을 이룬 국가로 아프리카 국가들의 독립과 번영을 희망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당시 독립운동을 주도했던 콰메 은크루마는 런던 유학파 출신으로 잘하면 아프리카판 간디가 되었을 수도 있는 인물이었다. 하지만 외환 보유고를 0으로 만들었다 그는 1940년대부터 가나 독립 및 아프리카 해방운동에 주도적 역할을 하여 1952년 감옥에서 총리로 당선되었고, 1957년에는 가나의 실질적인 독립을 이끌어내었다. 1960년에는 대통령이 되었으나 이후 전제왕조에 가까운 권력을 휘둘러서 흔한 제3세계의 독재자 테크를 탔는지라 나무위키의 독재자/목록 항목에도 등재되어 있다. 결국 1966년 중국 베이징 방문 중 쿠데타를 맞아 옆나라 기니로 망명했다. 망명 후에도 범아프리카 운동이나 미국과 카리브해 등지의 흑인민권운동 등에 관심을 기울였으나 가나로 복귀하지 못하고 1972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암으로 사망.[8] 이후 가나에서는 1990년대가 될 때까지 쿠데타가 여러 번 일어났다가 1992년에 헌정복귀가 완료되었다.

4. 정치

언론자유지수

27위

가나의 국가원수는 대통령이며 대통령은 행정부의 수반이다. 쿠데타가 매우 빈번했지만 2000년대 이후로 선거를 통한 민주정부가 출현하는 등 어느 정도 나아지고 있다. 대통령의 임기는 4년으로 한 번 연임이 가능하다. 국회는 단원제로 임기 4년의 국회의원 275명으로 구성된다.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는 같은 날에 치루어진다.

부패 인식 지수는 2014년 기준 48점으로, 43점인 이탈리아보다 높다. 게다가 부패 인식 지수 역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투표 용지에는 후보자의 사진과 정당 로고가 보이고, 유권자는 지지하는 후보자의 투표란에 지문을 찍으면 된다. 선거는 언제나 접전이며 [9] 오지 마을에서도 유권자를 따지고, 무슬림 여성들도 자유롭게 투표할 수 있다. 또, 나미비아보츠와나, 남아공처럼 한번 이기는 당이 계속 이기지 않고 핑퐁으로 당선되는 모습을 보인다.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관심도 많은 편이다. 비록 결함있는 민주주의로 분류되었지만 국가의 소득 수준에 비하면 매우 양호한 편.

2012년에는 대통령 선거결과 발표 직후 야당 후보가 여당이 부정 선거를 했다며 소송을 내는 사건이 벌어졌다. 소송은 기각당했지만 야당 후보가 부정선거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여담으로 최근 당선된 대통령들 이름에 다 존이 들어간다(제리 '존' 롤링스, '존' 쿠포오르, '존' 아타 밀스, '존' 드라마니 마하마). 물론 2016년 선거 이후에는 달라질 수도 있다.

언론자유지수2014년 기준으로 27위이고, 프리덤 하우스에서는 아프리카에서 몇 안되는 완전히 자유로운 국가로 선정했다.[10]

여담으로 언론이 너무 직설적이어서 신문 제목에 교통사고 피해자들의 상처를 자세히 묘사하는 등의 자극적인 보도를 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머리가 깨졌다던지.

미국의 국제정치 잡지인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와 평화기금(Fund For Peace) 사이트에서 공동으로 산출하는 취약국가지수(Fragile States Index)[11]에 의하면 2012년 가나의 취약지수는 120점 만점에 70.7점으로, 178개 국 중 108위를 기록했다. 이것은 아프리카에서 5번째로[12] 낮은 수치이다. 하지만 2007년의 125위보다는 조금 악화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아프리카 국가들 중에서는 가장 훌륭하게 민주정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선거 직후에 외출은 위험하다. 케냐 대선 폭동 때처럼 심하지는 않지만 부족끼리 갈등이나 폭동이 벌어지기도 한다.

4.1. 주요 정당

현재 여당은 신 애국당(New Patriotic Party인데 줄여서 NPP라고 한다)이고 주요 라이벌로는 국립 민주 의회(New patriotic congress인데 줄여서 NDC라고 한다)가 있다. 그 외 협약 인민당(Convention Peoples Party인데 줄여서 CPP라고 한다)과 인민 전국 대회가 당선자를 냈고, 2012년 총선에 출마한 당은 이를 제외하고 12개당이 있다. 무소속 후보는 3명이 당선되었으며, 총선에 몇백표 정도 나올 정도의 군소정당도 여러개 존재한다.

가나의 주요 정당

여당/야당 여부

당명

정치적 위치

관념

2012년 대선 득표율

2012년 가나 의회 의석 수

범 아프리카 의회 의석 수

여당

신 애국당[13]

중도 우파

보수주의, 자유주의

50.70%

148석

3석

야당

국립 민주 의회 [14]

중도 좌파

사회민주주의

47.73%

123석

2석

야당

인민 전국 대회

좌파

사회주의

0.22%

1석

0석

야당

협약 인민당

-

사회주의

0.18%

1석

0석

가나 의회의 총 의석 수

275석

가나에 할당된 범 아프리카 의회 의석 수

5석

4.2. 2000년대 이전

1957년 3월 6일 독립 이후 그해 12월 콰메 은크루마가 가나의 야당을 모두 하나로 통합했다. 또, 이듬해 은크루마는 위험 인물로 간주되는 사람을 재판없이 구금하는 것을 합법화하는 법을 제정했다. 하지만 그래도 학교, 도로, 보건 시설, 철도 등이 신설됨에 따라 국민들의 큰 인기를 끌었다.

콰메 은크루마는 가나의 산업화를 추진했고, 다양한 경제 개발 계획을 추진했지만 1966년에는 10억달러라는 엄청난 빚을 남겼다.[15] 1959년 그는 제 2차 경제 개발 계획을 세우는데 바로 600개의 공장에서 100개의 상품을 생산하는 것. 사실 그가 세운 계획의 성과는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카카오 생산량은 2배로 늘었고 임업, 어업 등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으며 보크사이트와 금의 개발도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1961년 동유럽, 소련, 중국 등을 방문하고 나자 그는 가나의 경제 개발이 더 필요하다고 느꼈다. 그해 그는 케네디도 만났다. 1964년에 그는 다시 한번 가나의 산업화를 추진하였으며 1965년 아코솜보 댐이 완공되었다. 그러나 1966년 은크루마가 북베트남과 중국을 방문할 때 가나에서 쿠데타가 일어났고 이후 그는 가나로 돌아오지 못했다. 짐바브웨나 우간다, 에티오피아의 지도자들처럼 나라를 아예 말아먹지는 않았고, 그렇게 부패하지도 않았다는 평이다.

조셉 안크라는 쿠테타를 일으킨 후 1966년에서 1969년까지 3년 동안 집권했다. 3년 천하 특별한 업적은 없었으며 1967년 비아프라 내전을 중재하는 역할을 했다. 그는 1969년 아프라시 아프리파에 의해 쫒겨났다. 여담으로 조셉 안크라는 뛰어난 축구 선수였다고 한다(...).

아프라시 아프리파는 집권 1년만에 쫒겨났다. 그를 쫒아낸 닐 아마 올레뉴는 1970년 8월7일에서 31일까지 24일을 집권하고 쫒겨났다.

가나의 독립운동가이기도 했던 에드워드 아쿠포 아도는 가나의 6대 독립 운동가였다. 그는 콰메 은크루마와는 다르게 실권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그는 2년만에 권좌에서 쫒겨났으며 이후 자연사했다.

에드워드 아쿠포 아도를 쫒아낸 이그나티우스 쿠투 아쳄퐁은 6년동안 집권했다. 그는 그 당시 왼쪽에 있었던 가나의 운전대를 오른쪽으로 바꿨다. 또, 기술자를 양성하고 도시를 재건하는 등 여러 정책을 펼쳤다. 하지만 성과는 형편없었으며, 쿠데타를 벌였지만 나름 민주주의를 유지했던 전정부를 갈아엎은 것 때문에 많은 비판에 직면했다. 결국 그는 프레드 아쿠포에게 쫒겨났고, 그렇게 새로 집권한 프레드 아쿠포는 1년만에 또 제리 롤링스에게 쫒겨났다. 몇번째냐?

제리 롤링스는 많은 군부 지도자들을 사형시켰다. 그는 물러났다가 1981년에 다시 쿠데타를 일으켰다.

4.3. 2000년대 이후

2012년 총선이 있었으며, 2016년 12월 7일에 진행된 총선거는 존 드라마니 마하마의 삽질과 실책으로 인해 NPP가 승리할거라는 예측이 많았다. 사회는 NPP때보다 더 불안해졌으며 경제 침체도 동반되었기 때문이다. NDC는 존 드라마니 마하마가, NPP는 나나 아쿠포 아도가 출마하여 NPP의 나나가 승리했고, 총선도 압승했다.

5. 경제

70년대와 80년대 초반에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상당한 기간동안 성장이 정체되어 있었지만 2000년대부터는 자유시장 경제 개혁과 IMF의 지원으로 경제상황이 큰 폭으로 개선되었다.[16] 2011년 가나 정부의 공식 경제 발표에 따르면 이 해 가나의 경제성장률은 14%에 육박했다(쥬빌리 유전의 도움이 컸다). 물론 정부의 공식 발표치다 보니 과장될 수는 있지만, 긍정적인 해석이 많다.[17] 2012년에는 8%, 2013년에는 7% 등 고성장을 계속 이어갔다.

가나 정부의 목표는 2020년에서 2029년 사이에 인간 개발 지수에서 '개발된' 수준을 달성하고 2039년까지 신흥 공업국이 되는 것이다. 그러나 평화롭고 안정적일 뿐이지, 아직 이런저런 문제가 많아 여전히 길거리에서 물건 팔며 생계를 이어가는 사람이 존재한다(물 한병이 우리나라돈 500원, 창문닦는건 닦이는 사람 맘(보통 250원 정도) 수준 억지로 닦이는 경우도 잦다). 운전기사나 가정부, 정원사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고용이 가능하다. 그래도 극빈층은 인구의 3퍼센트에 불과하며, 실업율도 1.9퍼센트에 불과하여 매우 안정적인 편. 여기와는 참 비교된다

빈부격차가 상당한 수준으로 상류층과 빈곤층의 격차가 크지만, 막장스러운 수준은 아니다. 상위 10%가 소득의 13%를 차지하고 있어 부의 분배는 잘 이루어지고 있는 편이다. 다만 지니계수는 42.3으로 높은 편.[18]

금융업도 나름대로 자리잡았다. 가나 아크라에는 증시시장이 있으며 41개 기업이 등록되어있다. 정식명칭은 GSE(Ghana Stock Exchange)이다. 1990년 세워졌으며, 2013년 기준으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2번째로 실적이 좋았다고 한다. 지수 단위는 가나 세디이다.

가나의 통화인 가나 세디의 인플레이션은 과거에는 매우 극심해서 1달러에 5,000세디까지 가치가 떨어진 적도 있었으나 인플레이션이 큰 폭으로 하락해 현재 아프리카 국가의 화폐중 가장 가치가 높은 화폐 중 하나이다. 하지만 워낙 불안정해서 현지인들도 잘 믿지 않는다고 한다.

제조업은 가나 GDP의 28%를 차지하며, 약 20%의 인구를 고용한다. 서비스업에 이은 가나의 주요 산업이다. 최근들어 연간 7%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가나 북동부 광산 지역에서 채굴되는 알루미늄을 이용한 제련 산업이 있으며 소규모의 소비재를 정부가 진흥했다. 금, 전자제품과 관련된 제조업도 성장하고 있다. 전기 자동차도 생산하며,자동차도 생산하고 있다. 이외에도 자원 채굴, 가공 사업들이 발달하고 있다. 또,소규모 상업용 배 조선과 유리 제조 등 많은 분야가 성장하고 있다. 만들어진 제품은 대부분 수출되거나 내수용으로 소비된다. 다만 존 드라마니 마하마 정권 이후로 지나치게 까다로운 규제로 인해 제조업 발전이 지체되고 있다.

금은 수출의 40 퍼센트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19] 2013년 후반부터 아크라에 금 제련소가 세워져 제련되지 않은 금의 수출이 금지됐다. 가나에는 약 200여개의 금광이 있으며 다이아몬드도 매장되어있다. 생산량은 꽤 많다고 한다.

그 외에 알루미늄, 보크사이트,[20] 망간 등의 비철금속들이 많이 매장되어 있다. 또, 1억 1,500만톤의 철이 서부 지역에 매장되어 있고, 북부와 북서부 지역에도 철이 매장되어 있다. 소금(암염), 동, 납, 아연 등도 발견되었다. 가나의 동쪽에서 흐르는 볼타(Volta) 강과 세계에서 가장 큰 인공호 볼타 호, 그리고 이곳에 설치된 아코솜보 댐(Akosombo Dam)이 있는데 여기서 생산되는 전기의 상당량은 알루미늄 제련에 쓰인다고 한다. 또한 인근 국가인 토고 등에 전기를 수출하기도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사실 가나는 다른 아프리카 대부분의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전기가 부족하다. 코트디부아르에서 전기를 수입하기도 한다. 최소 2000년대 초반부터 주요 도시에서도 24시간 단전, 12시간 공급을 반복하고 있다.[21] 다행히 2016년 정권이 바뀌고서 정전 문제는 거의 해결되었다.

2011년부터 쥬빌리 유전에서 석유를 캐내고 있으며, 근해에서 또 유전이 발견되었는데 코트디부아르와 해역이 겹쳐서 소송중 패소하였다. 함께 개발해야 될 모양. 이외에도 몇몇 유전이 개발중이다. 원유 생산량은 2013년 기준 하루 약 10만 5천 배럴이다. 가나 정부는 가나 전체의 석유 매장량을 최대 수백억 배럴로 추산하고 있다.

2014년부터 천연가스도 생산하기 시작하였다. 가나 국내 수요의 대부분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화력발전소의 가동에도 쓰이고 있다.

롯데에서 판매하는 가나초콜릿의 상표명인 '가나'도 여기서 유래됐을 만큼 카카오 역시 가나를 대표하는 수출품 중 하나다. 현지 사람들은 코코 혹은 코코아라고 부르며, 가나는 세계 2위의 카카오 생산국이다. 1위는 옆나라 코트디부아르. 하지만 2015년 이후로 역전됐다. 즉 가나의 생산량이 코트디부아르를 추월했다는 것이다. 그래도 가격은 코트디부아르토고보다 더 싸게 측정받는다고.[22]노동 착취 다만, 2050년쯤 되면 세계적인 기후 변화로 인해 카카오 재배가 불가능해질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수출주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서 수출입은행을 세우기 위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민들도 대부분 지지한다고 한다. 가나 공화국의 주요 수출품인 금, 석유, 카카오의 비중을 낮추고 과일과 캐슈넛 등 비전통 수출 분야의 수출을 23억달러에서 50억달러로 늘리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수출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네덜란드, 인도 공화국, 말레이시아, 미국, 스위스, 프랑스 등이며 주요 수입국은 중국, 나이지리아, 미국, 벨기에, 인도, 영국, 스웨덴,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한민국 등이다.

아크라항은 시설이 열악하여 주로 인근에 위치한 테마항을 이용한다. 무역적자는 계속 감소하고 있는데 세디화의 약세에 영향을 어느 정도 받았고, 주요 수입품 중 하나인 쌀과 의약품의 자급자족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출의 65퍼센트는 타코라디항이 담당하며, 테마항은 가나 전체 수입의 80퍼센트를 차지한다. 주요 수출품은 금, 석유, 코코넛, 목재, 보크사이트, 화훼, 망간, 알루미늄, 전자제품, 전기, 자동차 등이다. 전자제품, 자동차, 전기등의 수출량은 그다지 많지 않다. 주요 수입품은 공업용 기계, 의약품, 쌀, 가금류, 군수품 등이다.

최근들어 캐쉬cash캐슈넛이 주목받고 있다. 가나 경제의 약 6%를 차지하며, 농업의 18%를 차지한다(2013년 기준).역시 돈이 된다 국내에서는 5만 톤이 생산되지만 수출양은 18만 톤이다. 주변 국가에서 수입한 것을 수출하기 때문이다. 가나가 수출하는 캐슈넛의 5%만이 가나에서 가공된다.

건설경기가 호황세에 있다. 수도 아크라에는 수많은 호텔, 오피스 빌딩, 주거단지 등이 계획되고 있다.100m가 넘는 건물의 건설도 많이 시작되었다. 디자인은 대부분 현대적인데, 이 중 하나인 켄테 타워는 영어로 Kente Tower라고 써있어 많이 한국인의 눈으로 봤을 때 촌스러워 보일 수 있다(...).

옥타곤은 가나에서 가장 큰 건물이며 사무실로 쓰이고 있다.아크라몰은 가장 인기가 많은 쇼핑몰이다. 이들 대부분은 증축이 계획되고 있다.마 리나몰에도 많은 브랜드가 들어서 있다. 숍라이트도 가나 여기저기(그래봤자 3군데(아크라, 아치모타, 오수)) 있는 쇼핑몰 중 하나이다. 제2의 도시 쿠마시에는 쿠마시 중앙시장, 쿠마시몰, 선 플라워 몰 등이 건설되고 있다. 사실 제2의 도시답지 않게 아직까지 쿠마시에는 쇼핑몰이 없으며 신식건물도 별로 없다.사실 아크라도 아직은 스카이라인이 화려하지는 않은편.

이외에도 웨스턴 레이전 스포츠 시티, 쿠마시 군인병원, 국립 보건 시설, 가나 국립 대학교, 쿠마시 스타디움 등도 증축되거나 신축되고 있다. 많은 건물이 보수되고 있기도 하며, 아크라의 에어포트 시티와 골드 코스트 시티에도 빌딩과 쇼핑몰이 들어서고 있다.

아크라의 에어포트 시티. 왼쪽은 아프리카 선 호텔, 그 다음부터 원 에어포트 스퀘어, 마넷 빌딩, 실버스타 타워이다. 뒤에 건물들은 보다폰과 UT은행의 본사. 에어포트 시티의 야경

아크라의 스카이라인. 국제 금융 센터, 세디 하우스 등이 보인다.

건설 현장.

2014년부터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IMF의 차관을 받는 등 정부의 노력으로 경제가 서서히 개선돼 다시 성장세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6. 행정 구역

가나는 크게 10개의 주로 나누어지며 10개의 주는 다시 275개의 구역으로 나누어진다.

10개의 주에는 10개의 주도가 있으며 주도중 가장 소득이 낮은 곳은 볼타이다. 코포리두아, 수냐니, 타말레, 케이프코스트, 쿠마시 등의 주도가 있다. 이중 코포리두아에는 관세청이 있다. 아크라와 테마, 오수,쿠마시를 제외한 주도는 인구가 적은 편이고 시골마을도 인구가 분산되어 산다.

7. 사회

공용어는 영어이지만, 주변이 프랑스어권 국가들이다보니 프랑스어를 주요 외국어로 가르치고 있고 프랑코포니에도 가입되어있다.왠지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모잠비크와 비슷한 경우이다. 영국의 식민지배의 결과 국민의 70%가 기독교도(다만 성공회천주교, 개신교와 아프리카 토속 기독교, 정교회 등 다양하게 이루어져 있다)이다. 그 외 16% 정도가 북부의 무슬림이고 나머지는 토속종교를 믿는 인구다. 수도인 아크라는 론리 플래닛에서 세계 최악의 도시 2위로 뽑힌 바 있다(...).아닌데에~[23][24] 사실 아크라도 가보면 좋은 곳도 많다. 다만 쓰래기가 여기저기 굴러다닐 뿐.

최근들어 경찰을 2만 3,204명에서 3만 635명으로 늘려 4년 사이에 범죄가 5,000건 가까이 줄었다고 한다. 허나 여기 사람들은 경찰을 많이 믿지는 않는다고 한다. 당연하지 서민들도 경찰 매수하는데

7.1. 민족구성

가나에는 약 75개의 부족이 있지만, 총인구의 1%가 넘는 부족은 10개 정도에 불과하다. 주요 부족은 아칸족[25](47.5%), 몰레-다그바니족(Mole-Dagbani, 16.6%), 에웨족(13.9%), 가-아단베족[26](8.3%), 구안족(Guan, 3.7%), 구르마족(Gurma, Gourma, Gourmantche, 3%), 요루바족(Yoruba, 1%) 등이다. 그외 아당메족(Adangme), 판티족,[27] 다고아족, 후아리족, 크로보족[28]도 있다.

인근의 토고, 나이지리아, 부르키나파소, 베냉, 말리 등에서 불법 이민을 오기도 한다. 이민자들은 2010년 기준으로 인구의 14% 가량을 차지하며 범죄를 저지르기도 해서 문제가 되고있다.

7.2. 언어

영국의 식민지배의 영향으로 영어가 공용어로 지정되어 있다. 참고로 모든 교육에는 영어가 사용된다고 한다. 65.1%의 사람들이 영어를 사용할 수 있는데 이정도면 상당히 잘 통하는 편이다. 초등교육을 받은 사람들은 영어를 웬만큼 하며, 중등교육까지 받은 사람들은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한다.

튀어(아칸어), 가어, 아단베어, 에웨어 등 부족별로 언어가 다르며 이들은 니제르-콩고 어족에 속한다. 단 같은 어족임에도 이들은 서로 전혀 비슷하지 않다고 한다. 튀어는 수도권 지역에서 가장 대중적인듯. 판테어는 북소리만으로 뜻을 전달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부족 언어들 가운데 튀어는 아칸족이 아니어도 사용하는 언어이다. 그 이외에도 프랑스어권 국가들에게 둘러싸여 있어서 프랑스어도 주요 외국어로 가르치고 있고, 프랑코포니에 가입된 나라이기도 한다. 참고로 가나에서 Twi를 튀로 발음하면 웃음거리가 된다. 취라고 발음해야 한다.

가나 사람들은 대부분 영어, 부족 언어를 포함해 2가지 이상의 언어를 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초등교육까지 받은 한 농부가 영어, 프랑스어, 에웨어, 튀어를 구사할줄 알았다고 한 사업가가 증언했다.

7.3. 종교

기독교가 70%가 넘어가는 주요 종교이다. 기독교는 내부적으로 가톨릭과 개신교가 각자의 세력을 탄탄하게 잡고 있지만, 21세기 들어서는 가톨릭보다 개신교 복음주의/오순절주의 교파들이 성장하고 있다. 감리교 인구도 상당한 세력이 있다. 2번째로 큰 종교는 이슬람교. 가나에서 가장 주류인 이슬람 신앙은 말리키 학파 배경의 수니파 이슬람이다. 소수의 아마디야 무슬림들도 있다. 반면 가나 토착 신앙은 늘어나는 기독교/이슬람 교세에 밀려 계속 소수파 종교로 쪼그라들고 있다. 기독교인들은 남부와 중부에, 무슬림들은 북부에 많이 산다.

위키피디아 등에 따르면, 가나의 무슬림들은 자녀들을 근대적 학교에 보내거나 서구식 교육을 안 시키고 이슬람 종교교육만 시켜서 사회적 논란이 많다고 한다. 서구식 학교 중에선 기독교 미션스쿨도 많기 때문에 혹시 자녀들이 기독교 학교를 다니면서 이슬람을 버릴까봐 두려워한다고(실제로 종교의 자유가 잘 보장되니 최근 들어 이슬람 배경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사람들도 꽤 된다). 그래도 이런 점을 제외하면 종교의 자유도 비교적 잘 보장되어 있고 종교 갈등도 별로 없고, 테러로부터도 안전한 나라이다.

2013년 콘클라베에서 최초의 흑인 가톨릭 교황이 될 지도 모른다고 점쳐졌다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패배한 피터 턱슨(Peter Tukson) 추기경이 가나 출신이다.

7.4. 국민성

여느 더운 나라에 사는 국민들이 그렇듯 느긋하고 여유로운 편이다. 사실 여유가 너무 넘쳐 빨리빨리 한국인들은 속이 터진다 그래도 이 나라 사람들은 웬만해선 외국인들에게 호의적이고 친절한 모습을 보여준다. 지나갈 때 "Obroni"라고 아이들이 인사하면 '하이'라고 웃으면서 화답해주자. Obroni는 '흰색(백인)'이라는 의미의 아칸(Akan)어이다. 사실 인종차별적인 호칭이지만 넘어가자

그렇지만 이런 호의적인 모습들 가운데도 항상 정신을 바짝 차리고 있자. 그들의 신경을 잘못 건드리거나(예를 들자면 가나에 대한 안 좋은 말들) 현지인과의 싸움에 휘말리면 군중심리로 인해 망했어요 테크를 탈 수 있다. 참고로 여기 사람들은 싸움구경을 좋아한다 카더라

가나인들은 모 의리의 사나이처럼 의리를 소중히 하며, 전투에서 물러서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삼는다고 한다. 르완다 학살 당시 끝까지 남아 가장 많은 시민들을 구출한 것도 가나 병사들이었다.

허나 반대로 외국인들에게 돈을 뜯으려는받으려는 면도 의외로 있다. 친구처럼 친절하게 다가와서는 자기가 점심살 돈이 없으니 좀 달라는 식. 가끔씩 자기 생일이라고 하는 일도 있다. 무언의 압박 또는 공항에서 짐을 옮겨주겠다고하고 잘생겼느니, 영어를 엄청 잘한다니하며 약간의 돈을 뜯어가기도 한다. 특히 동양인, 그 중에서도 어떻게 구분을 하겠냐마는 중국인에게 특히 그런다.[29] 하지만 외국인과 진짜로 친구가 된다면 정말 친절한 편. 아마 중국인에게 더 구걸을 하는 이유는 중국인들이 건설 사업을 가나에서 많이 하기 때문인 듯. 또 많은 사람들이 외국인들은 무조건 부자라는 편견을 갖고 있다.

7.5. 부패한 경찰

가나의 경찰은 상당히 부패가 심하다. 가나 도로 곳곳에는 바리게이트를 친 경찰 검문소가 있으며 AK-47 소총을 멘 경찰들이 서있는 곳도 있다. 이들의 특징은 대부분 뇌물을 원한다는 것이다. 요구하는 돈은 평균 40세디(심하면 60세디(15,000원)) 정도로(솔직히 케바케) 그렇다고 거절하면 경찰서에 끌려갈 수도 있다고 한다. 정말 자신이 결백해서 경찰서까지 가더라도 결국 피해보는 사람은 경찰이 아닌 걸린 사람이다. 경찰 검문소 근처에는 장애물이 있는데 보통 여기서 트집을 잡힌다. 트렁크의 짐을 모두 꺼내게 한다거나... 가끔 황당한 이유를 들이대는데 소화기가 없다는 이유로 트집을 잡힌 사람이 있었다고(심지어 어떤 사람은 소독약을 다 썼다고 잡혔다). 그렇게 여러가지를 검사해서 그다지 걸고 넘어질게 없다면 자기 아들이 생일인데 선물이 없다는 식으로 돈을 요구한다. 크리스마스와 전후날은 크리스마스다, 이브다, 복싱데이다라고 하면서 뭘 달라고 한다. 가끔 정말 질 나쁜 경찰은 운전면허증을 달라고 한 다음 가져가서 돈을 주지 않으면 돌려주지 않겠다고 하는 골때리는 경우도 있다.

가나의 사업가가 알려준 팁에 따르면,

1. 차 여러대가 지나갈 때, 경찰이 당신을 찍은게 확실하지 않으면 절대 차를 세우면 안된다. 그냥 인사만 하고 지나가자.

2. 경찰이 간혹(정말 간혹이다) 영어를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는 그냥 그 지역 언어를 못하고 영어만 하는척 하자. 동양인에게 통할지는 의문. 현지인들은 그러면 그냥 보내준다고 한다. 오히려 그 지역 언어(예: 아칸)를 하면 신기해하면서 보내주는 경우도 있다. 외국 사람이 우리나라에서 한국말 잘 하면 신기해하는 것과 비슷한 경우.

3. 운이 좋으면 낼 돈을 깎을 수도 있다! 불쌍한 표정은 덤

4. 굳이 돈을 안내려 하지 말자. 경찰서로 끌려갈 수 있다.

다른 방법은 당당하게 "나는 잘못이 없다" 라고 하는 것. 만약 잘못을 했으면 당당히 "나는 잘못을 했으니 당신 대신 법의 심판을 받겠다"라고 나가는 것이다.

다만 이런 게 전세계 여러 나라에서 종종 벌어지는 일임은 염두에 두어야 한다. 케냐에서도 현지 거주인 교포가 여러번 겪은 일이며 브라질같은 남미에서 사는 교포가 여행자에게 들려준 경험으로도 비슷한 게 언급된다. 이웃 코트디부아르에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로 많이 줄었다고 한다.

7.6. 교육

가나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교육 수준이 높은 나라중 하나이다. 한국과 같이 6-3-3제도를 사용하며, 중학교까지 의무교육으로 지정했다.

12,000여개[30]의 초등학교와 5,000여개의 중학교, 5,000여개의 고등학교가 있는데, 이는 단연 아프리카 국가 중 최다이며[31] 학교 진학률도 2011년 기준 84%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평균보다 월등히 높다. 2015년 기준으로 약 90%를 달성했다. 가나의 경제적 형편을 고려하면 교육에 상당히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많게는 소득의 40%까지 교육에 투자한다고 한다. 이에 비례하여 교육 환경도 괜찮다. 교육의 질은 세계적으로 46위를 달성했는데 상당히 높은 수치이다. 한동한 낙후되다가 다시 개선세를 보인듯 하다. 다만 노년층의 문맹률이 높은 편이어서 전체적인 문해율은 75% 정도이다. 그리고 현지인들과는 사실상 상관없겠지만, 여러 국제학교 중 하나인 Lincoln Community School과 American International School은 상당히 잘 만들어졌다. 다만 LCS는 살인적인 학비가 단점

사립 초등학교 1년 학비가 120세디 정도로 매우 싸다(2010년기준)! 아크라에 위치한 가나 국립 대학교[32][33]는 서아프리카에서 가장 좋은 대학교라고 한다. 이 외에도 콰메 은크루마 과학 기술 대학교, 케이프 코스트 대학교 등 도합 7개의 공립대학교가 있다. 해외에 캠퍼스를 여기저기 짓기로 유명한 뉴욕 대학교의 아프리카 지점이 여기 있다고 한다.

그나마 블랙 아프리카 국가중에선 가장 교육열이 높기로 유명한 나라이다.

7.7. 주택

최근들어 아크라의 오래된 방갈로 건물들은 고급 주택으로 탈바꿈을 하고있다. 물론, 이는 돈많은 현지인 아니면 외국인을 위한 집들로 볼 수 있다.

가나 통계청에 따르면 가나 인구의 45.9%는 자기 집을 소유하고 있고, 27%는 가족이나 친척의 집에서 무료로 거주하며, 나머지는 임대 주택에서 거주한다고 한다. 시골 지역에서 자기 주택을 소유하는 비율이 도시지역에 비해 2배 가까이 높다.

가나 통계청에 따르면 자그마치 170만채의 집이 부족하다고 한다.

아크라에서 가장 비싼 지역의 임대 아파트의 모습.

8. 관광

엘미나 베이 리조트.

탄자니아나 케냐,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이집트, 모로코, 튀니지 같은 아프리카의 관광 대국들만큼은 아니지만 가나의 관광객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2013년에는 99만 3,000명의 관광객이 가나를 방문했다. 관광업은 가나 GDP의 7%를 차지하며, 매년 17% 가량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관광업은 가나의 주요 외환 소득원 중 하나이다. 가나의 관광업은 가나 국민 50만명을 직간접적으로 고용하고 있다. 주요 관광 상품의 종류에는 생태 관광, 역사 유적 관광, 문화 관광, 스포츠 관광, 학문 관광, 의료 관광 및 콘퍼런스 관광 등이 있다. 이중 문화 관광은 다른 관광 상품들과 결합되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가나의 해변가에는 14개의 큰 리조트가 자리잡고 있다.[34] 포브스에 따르면 가나는 세계에서 관광객들에게 11번째로 친절하고, 아프리카에서는 가장 친절하다고 한다.

한국과의 직항 항공편이 없어 대부분 두바이를 경유해서 간다. 아직 무비자 협정을 맺지 않아 비자를 발급받고 가야 한다. 3개월 관광 비자 기준 8만원으로 발급비용이 비싼 편이다.

8.1. 아크라 지역

8.1.1. 아크라 국제 회의장

아크라 국제 회의장은 6,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가나 최대의 회의장이다. 국제연합무역개발회의(UNCTAD) 총회와 아크라 하이 레벨 포럼(Accra High Level Forum) 등의 중요한 국제회의가 개최되면서 서아프리카 최고의 회의장으로서의 명성을 얻었다. 국제 회의장은 1,500석 규모의 대회의실과 205석 규모의 중회의실, 소회의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8.1.2. 의회 청사

의회 및 대규모 연회장으로 구성이 되어있다. 과거에는 국가의 대규모 행사가 이곳에서 개최되었지만 최근 들어서는 주로 아크라 국제 회의장에서 개최된다.

8.1.3. 독립광장

독립광장의 독립문에는 가나의 독립을 상징하는 1957 이라는 숫자와 검은 별, 그리고 가나의 표어인 자유와 정의가 새겨져 있다. 이것은 미운 우리 새끼 2017년 12월 24일 방영분에도 등장한 바 있다. 해당 회차에서 샘 오취리토니 안, 강남(가수), 붐(연예인)과 함께 자기 고향집으로 갔기 때문.

가나는 1957년 3월 6일 독립일을 기념하기 위해 독립문과 독립기념 탑을 건립했다. 독립광장은 검은별 광장으로 불리기도 한다. 검은별은 아프리카의 자유 통일을 의미하는데, 가나를 상징하는 의미로도 자주 활용된다. 가나 축구국가대표팀의 별칭도 검은별(Black Star)이다.

독립광장은 1961년 콰메 은크루마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방문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광장이다. 천안문 광장이 생기기 이전까지는 세계에서 가장 큰 광장이었다. 인디펜던스 아치도 있는데 사진을 찍는건 관계없지만 만지지는 말자.

가나의 독립일인 매년 3월 6일에 퍼레이드가 벌어진다.

8.1.4. 오헨 드잔 경기장

가나의 초대 체육회장인 오헨 드잔의 이름을 따 만든 경기장이다. 1960년에 준공되었다. 최대 4만명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잔디 구장이다. 주로 축구경기가 열리며 2008 아프리칸 네이션스 컵을 개최했던 경기장이기도 하다. 독립광장 인근에 위치해 있다.

8.1.5. 제임스 타운

아크라에서 가장 오래된 구역중 하나로 어촌 마을이다. 전망이 좋은 등대가 위치하고 있는데 가시거리가 30km나 된다고 한다.

8.1.6. 콰메 은크루마 기념 공원

콰메 은크루마 기념관은 가나 독립영웅인 콰메 은크루마(Kwame Nkurmah, 1905~1972)를 기념하기 위해 설립된 장소로 기념탑과 기념 박물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나를 방문하는 외국 국빈들은 이곳에 참배하는 것이 관례이다. 콰메 은크루마의 묘소와 동상이 있으며, 넬슨 만델라가 심은 망고 나무가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8.1.7. 가나 국립 박물관

1957년 3월 5일에 개장한 가나에서 가장 오래된 국립 박물관이다. 건물이 노후화되고 시설이 부실하여 2011년 재공사에 들어갔으며 현대식 건물로 새롭게 개장하였다. 규모는 작은 편이며 석기 시대부터 현대까지 가나의 역사를 알 수 있는 곳이다. 주로 가나의 유물을 전시하지만 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공화국의 유물들도 전시되어 있다.

8.2. 쿠마시 지역

8.2.1. 아샨티 전통 건축물

13개의 전통 건축물을 포함하며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되었다. 현재까지 유일하게 남아있는 아샨티 제국의 건축물로 10개의 신전을 포함하고 있다. 나머지는 지상가옥인듯 하다. 아딩카라 무늬로 동물, 식물 등이 건축물에 새겨져 있으며 색깔도 아름답다고 한다. 가장 완전히 보존된 신전은 보주아시 신전으로 기하학적인 무늬와 여러 조각상들이 있다. 점토, 빨대, 나무 등의 재료로 세워져 있어 세심한 관리와 보존이 필요하다. 그 당시 기술이 워낙 뛰어나서 그런지 몰라도 현재의 건축가들이 복원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8.2.2. 만히야 궁전 박물관

과거 아샨티 제국의 궁전이었지만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8.2.3. 쿠마시 군사박물관

8.2.4. 쿠마시 동물원

1957년 개장한 소규모 동물원이며 관리 상태는 그리 좋지 않다. 40여종의 동물들이 있다.

8.3. 성채

8.3.1. 엘미나 성

엘미나 성(Elmina Castle)은 수도인 아크라에서 해안가 도로를 따라 서쪽으로 약 2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다. 1482년 포르투갈이 골드 코스트(Gold Coast)에 건립한 성으로 사하라 이남에서 유럽인들이 지은 건물 중 가장 오래되었다. 100m, 폭 50m, 높이 24m의 거대한 성이며 주거시설, 교회, 저장고, 노예 숙소 등이 위치하고 있다. 1979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1990년대부터 가나 정부가 복원 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2000년대 들어서도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8.3.2. 케이프 코스트 성

케이프 코스트 성(Cape-Coast Castle)도 엘미나 성처럼 수도인 아크라에서 해안가 도로를 따라 서쪽으로 2~3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다(엘미나성과 비슷한 위치에 있다). 케이프 코스트는 골드 코스트의 중심 항구 도시이다. 케이프 코스트 성은 1653년 스웨덴에 의해 건립되었으나 1663년 덴마크에 의해 정복되었고 이듬해인 1664년 영국에 의해 다시 점령되었다. 당초 케이프 코스트 성은 목재 및 금 무역을 위해 건립되었으나 나중에 노예 무역 기지로 활용되었다. 2009년 7월 10일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방문했으며 그때를 기념한 판이 있다 .

8.3.3. 기타 성채

메탈 크로스 성.

암스테르담 성.

이외에도 그루트 프레딕스버그 성, 산토 안타니오 성 등이 있다.대부분 해안가에 위치하고 있다.

8.4. 국립 공원

8.4.1. 카쿰 국립 공원

카쿰 국립 공원은 가나 남부에 위치하고 있다. 357km²에 달하는 열대 우림으로 다이아나 원숭이, 봉고, 노란등 다이커, 아프리카 코끼리 등이 서식하고 있으며 약 266종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다고 한다. 5월에서 10월 사이에 오면 코끼리를 보기 쉽다고 한다. 많은 나비들이 있으며 나비의 신종이 1993년에 발견되기도 하였다. 나무 다리(?)를 건너는 것이 이 국립공원 관광의 포인트 중 하나다. 2013년에는 약 13만명의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했다.

8.4.2. 몰레 국립 공원

라라방가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근방에 고슴도치처럼 생긴 모스크가 있다) 가나에서 가장 거대한 야생 동물 보호 지역이다. 93종의 포유류가 서식하고 있으며 대표적으로 코끼리, 코뿔소, 물소 등이 있다. 가끔 사자나 하이에나가 발견된다고 한다. 344종의 조류와 33종의 파충류 또한 서식하고 있다.

9. 의료

평균 수명은 약 66세로, 주변국에 비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영아 사망율은 3.9%로 과거에 비하여 많이 개선되었다. 비만 인구는 4.5%, 여자가 남자보다 3.5배 정도 비만이 많다. 인구의 0.7%가 에이즈에 감염되었다. 1.4%에 비해 많이 하락했다. 10만명당 92명의 간호사가 있으며, 15명의 의사가 있다. 병원의 수는 약 200여개로 케냐와 비슷하다.

주변국에서 의료관광을 오기도 하며, 1,200만여 명이 의료 보험에 가입하였다. 가나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뛰어난 의료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서구인들 기준으로도 그럭저럭 만족할 정도. 하지만 치과나 피부과는 진료 수준이 의심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또, 아직 수혈을 받으면 에이즈에 걸릴 수도 있다고 한다.

영양 실조 인구 비율은 기존 34%에서 8%로 하락했다. 90년대 초반 가나의 영양실조 인구 비율은 34%로 그 당시 29%였던 콩고 민주 공화국보다 높았다. 2010년 기준으로는 1%로 0%에 가까워졌다. 주요 질병은 콜레라 등 수인성 질병이 대다수이고 유방암이 여성들의 주요 사망 원인중 하나다.

특이하게도 고혈압과 당뇨병이 매일 일하는 농부들 사이에서 꽤 있는데 이는 야자유를 많이 먹어서 그렇다고 한다.

10. 교통

트로트로라는 교통수단이 있다. 문서 참조.

10.1. 도로

가나에는 약 8만 639km에 달하는 수준의 공식도로가 있으며 이중 30퍼센트 정도가 포장되어 있다고 한다. 고속도로의 길이는 16km 정도에 불과하다고 흔히 알려져 있지만, 케이프 코스트행 고속도로, 해안고속도로 등 1만km가 넘는 고속도로가 있고 새로운 노선이 신설되는 등 개선되고 있다.

비포장도로는 구멍이 숭숭 뚫려있고 군데군데 모래도 있다. 빨래판같이 주름진 도로가 마을들을 연결하는 곳이 많다. 포장도로도 주 도로를 제외하면 군데군데 구멍이 뚫려있을 정도로 노면상태는 그다지 좋지 못하다. 가나의 포장도로는 경고없이 비포장도로로 바뀌며, 포장도로였으나 비포장도로가 될 때까지 닳아버린 도로도 존재한다. 도로는 매우 혼잡하며 트로트로, 택시, 자가용, 트럭 등으로 넘쳐난다. 퇴근시간, 특히 주요 도시내 도로는 교통체증이 매우 심하다. 하지만 2016년에 선거운동으로 도로 공사가 여기저기에서 이루어졌다.

트럭의 화물적재 상태 역시 좋지 않으니 주의하자. 여기 트럭들은 대부분 물건을 적재기준을 초과하여 물건을 싣고 다니는데 이 때문에 교통사고도 자주 일어난다. 석유를 싣고 가던 차량이 폭발한 사고도 있었고, 트로트로와 자동차가 충돌하는 사고도 자주 발생한다. 가나 사람들의 난폭한 운전습관도 사고의 이유가 되기도 한다. 로터리에서는 교통규범을 지키는 차량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이다.

아크라에서 고속도로로 가다가 생수를 가득 싣고가던 트럭이 사고가 나서 생수가 다 터져 바닥이 엉망이 된 상황이다(특이하게도 생수를 페트병이 아닌 봉지에 넣어 이빨로 살짝 찢고 마시는타입의 생수(pure water)가 있는데 바닥에 널부러져 있는것은 그 비닐봉지들이다). 저 사고로 인해서 몇시간째 차량통행이 마비되었는데, 가다보니 이런 일이 비일비재했다.

갓길이 오히려 더 위험할 수도 있고 염소, 양 등과 부딪히거나 공개된 하수구에 차가 빠질 수도 있다.

가나의 렌트카 회사인 홀츠도 따로 운전기사를 고용하지 않는 이상 차를 빌려주지 않는다. 깜빡이를 켜는 건 지금 차선을 바꾼다는 뜻이고, 경적은 다양한 뜻으로 사용된다. 이 경적을 누루는 행동은 가나식으로 후팅이라고 한다. 여기서 경적은 일종의 대화로도 쓰인다고 한다.

10.2. 철도

947km의 철도가 있으며 아크라, 쿠마시, 타코라디를 연결한다. 와 등 서부 지역으로 연결하는 공사를 하고 있고, 테마와 연결하는 철도는 공사가 완료되었다.

가나의 철도 시스템은 매우 오래되고 낙후되어있다.

10.3. 버스

주요 도시로 운행되지만 벽촌까지는 가지 않는다.

10.4. 택시

벽촌까지 갈 수 있으며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했다는 말까지 나오는 사람들이 주로 운전한다. 돈은 타기 전에 미리 정하는데, 말을 잘하면 굉장히 싼 가격에 택시를 탈 수 있다.

10.5. 항공

아크라에는 코토카 국제공항이 있으며 아크라 외곽에는 신공항을 건설중이다. 연간 수용 목표는 450만명.

가나 제2의 도시인 쿠마시에 있는 쿠마시 공항의 국제 공항화를 추진하고 있다. 공사 기간은 2015년 말까지라고 한다. 타말레 공항의 국제 공항화를 위한 계획도 추진중이다. 이외에 호, 와, 볼타 등 주요 도시에도 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가나에는 8개의 공항이 있으며 6개의 공항만 활주로가 포장되어 있다. 5개의 공항을 제외한 3개는 군공항으로 추정된다.

코토카 공항의 내부.

국영 항공사인 가나 항공이 있다. 가나 항공은 워싱턴, 런던, OR탐보 국제 공항에 취항한다. 국내선을 운항하는 스타보우 항공사와 암트랙 항공사가 있다.

11. 정보 통신

1992년 가나에 처음 휴대폰이 들어왔을 때, 가입자는 1,000명 미만에 불과했다. 하지만 현재는 과반수의 사람들이 휴대폰을 쓰고 있다. 2013년에는 2,700만대로 증가해 휴대폰 보급률이 100%를 넘겼다! 가장 큰 이유중 하나로는 휴대폰의 가격이 매우 싸다는 것이다(정말 싼 경우 100세디보다도 싼 가격에 구입 가능). 휴대 전화가 터지지 않는 곳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말이 나올 정도. 이제는 금융에도 정보기술을 사용하는 듯 하다.

아크라, 테마 등 대도시에서는 LTE를 사용하며 태블릿 사업도 크게 성장중이다.

인터넷 사용률은 19.6%로, 10년전에 0%에 가까웠다는 점을 감안하면 가파르게 성장중이다. 2년만에 인터넷 사용률이 5.6%가량 증가했다. 이중 절반 정도가 페이스북을 이용한다고 한다. 인터넷 속도는 5.13Mb/s로 아프리카에서 가장 빨랐으나 2014년 기준으로 르완다와 타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추월당해 아프리카 4위로 밀려났다. 도시 지역은 인터넷이 빠르지만, 도시를 벗어나면 인터넷이 매우 느리다. 인터넷이 한 번 끊기면 가끔 2~3주 동안 인터넷없이 지내야 할 수도 있다.

아프리카에서 2번째로 사이버 범죄가 많이 일어나며, 세계에서는 7번째로 사이버 범죄가 많이 일어난다고 한다. 나이지리아 사기는 사실 나이지리아에서만 일어나지 않고, 가나에서 일어나기도 한다. 영어를 잘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억양은 부족마다 조금씩 다르다.[35].

여담이지만 포켓몬고(...)가 된다. 정식 출시되지는 않았다.

12. 과학기술

가나 정부는 IT와 우주개발에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다. 쿠마시 지역에 서아프리카에서 가장 뛰어난 과학 기술 대학교 중 하나인 콰메 은크루마 과학 기술 대학교가 위치하고 있다. 가나 우주과학기술부는 2015년 지구 관찰 위성을 발사했다. 2017년에는 미니 지구 관찰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가나의 우주 개발 관련 예산은 GDP의 1%정도를 차지한다. 아크라에 2007년 비지 인터넷에서 세운 인터넷 개발 센터가 위치하고 있다. 그 당시 기준으로 아프리카에서 제일 거대했는데, 현재도 그런지는 추가바람. 2015년 8월에 가나 정부는와 모리셔스 정부가 2012년부터 건설중인 테마 ICT단지에 대한 기본적인 협정을 맺었다. 테마 ICT단지는 2016년 완공될거라 하며, 5,000개 이상의 직접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한다.

2015년 12월, 가나에서 생산된 자동차 칸탄카(Kantanka)가 시장에 진출한다고 한다.

13. 가나 영화

보다보면 정신이 가출할 것 같다

나이지리아와 함께 아프리카에서 영화를 제법 많이 만드는 나라이기도 하다. 다만 워낙에 저예산으로 만들다 보니 완성도는 떨어진다고 한다. 경제적 사정으로 만들어지는 영화들의 대부분은 극장 개봉 영화가 아닌 비디오 영화이다. 자세한 건 가나 영화 참고.

14. 문화

서아프리카에서 가장 활발한 밤 문화를 가지고 있다. 다만 독재정권의 영향으로 과거에 비하면 그 규모가 상당히 줄어든 편.

기독교 신자가 많아서 그런지 기독교 지역에서는 미용실 이름도 아담과 이브등 기독교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의 이름을 딴걸로 보이는게 많다. 크로보족은 돼지고기를 먹지 않고, 이슬람교도들도 돼지고기를 먹지 않아 이슬람교가 많은 지역에서 돼지고기를 찾기가 힘들다.

고양이 고기를 먹는다. 에웨족이 특히 많이 먹으며 이를 조지프라고 한다고 한다. 개고기도 먹는다. 토끼고기도 먹는다. 시골 마을에서 올뺌이/부엉이, 큰 쥐(그라스 커터 grass cutter), 사슴, 뱀 등 숲속에서 잡히는 동물들을 모두 bush meat(부시 밋, 수풀 고기)라고 부르며 먹는다.

가나에는 60여개의 부족이 있으며 그들의 아들은 왕자, 딸은 공주로 불린다고 한다. 이들은 주로 해외에 유학을 간다고 한다. 영국이나 미국으로 간다. 코피 아난도 그중 한 사람이다.

부족의 추장을 만날 때는 전통적으로 네덜란드 술인 슈납스를 선물한다. 한 병에 5세디에서 10세디 정도 한다. 추장들은 보통 술이 싸구려인지 아닌지 잘 아니 선물할 때는 주의하자.

청결에 민감하다. 수도가 들어오지 않는 시골에서도 하루에 2번씩 양동이로 씻으며, 거의 블록마다 미용실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차도 깨끗하게 청소하는데 한 사업가는 도로망이 개선되기 이전에는 소용없다고 비웃었다.

옷을 뻣뻣하게 다려입고 다니는데, 그렇지 않으면 상처를 통해 기생충에 감염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흡연을 하지 않는 문화가 있다. 그래서 그런지 흡연율이 매우 낮으며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대부분 이민자이다.

다만 도덕성에 관한 한 대단히 보수적인 나라. 퓨 리서치 센터의 2014년 조사 결과에 의하면 출처: 피임은 52%, 술은 80%, 이혼은 80%, 결혼 전 성관계는 86%, 혼외정사는 86%가 도덕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 (morally unacceptable)고 응답하였으며, 특히 도박은 91%, 낙태는 92%, 동성애는 무려 98%나 받아들일 수 없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다른 조사 대상 국가인 세네갈, 나이지리아, 케냐, 우간다, 남아공보다도 보수적으로 나온 것이다. 특히 낙태는 40개국 중 필리핀(93%) 다음으로 2위였으며, 동성애는 이집트(95%), 요르단(95%), 팔레스타인(94%), 인도네시아(93%) 등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하였다.

아난시라는 이름의 거미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전래동화가 유명하다. 국내에도 해당 전래동화가 여러 편 번역되어 나와 있다.

14.1. 축제와 행사

14.2. 공휴일

3월 6일 가나의 독립 기념일에는 독립 광장에서 퍼레이드가 벌어진다고 한다. 가나에서는 공휴일이 토요일이나 일요일인 경우 다음 날인 월요일에 쉬는 대체휴일제가 있고 농민의 날은 요일제(12월 첫 번째 금요일)이다.

14.3. 여성 인권

가나의 여성 인권 의식은 아프리카 국가들 중에서는 상당히 높은 축에 속한다. 여성 할례가 행해지긴 하나 여성 인구의 5% 미만에게만 행해졌고, 그마저도 불법으로 제정되면서 사라지는 추세이다. 일부다처제 문제와 문제도 있지만 역시 최근 들어서는 줄고 있다.

14.4. 음식

아프리카 요리에서 서아프리카 권역에 해당한다. 주식은 이나 쌀.

그나마 잘 알려진 전통음식으로는 방쿠,[36] 졸로프 라이스, 가끔 푸푸[37]를 곁들인 수프류인데 푸푸를 찍어먹는다. 참고로 푸푸는 그라운드넛(땅콩) 스프(groundnut soup; 현지 발음으로 그라넛 숲)과 꿀조합이다. 포로웨라는 유명한 스튜가 있는데 땅콩, 달걀, 생선, 콩잎, 토마토 등을 넣어 끓인 스튜다.

북부 지역은 맥주를 많이 마시며, 남부 지역은 야자주를 즐겨 마신다.

가나에도 라면이 있는데 수입라면이 아니라 인도네시아 회사인 Indomie의 현지법인에서 생산한 것을 먹는다. 인도네시아 라면의 특징대로 면이 얇아 스낵면과 비슷하나 국물없는 종류가 대세이다. 대표적인 맛은 매운 치킨맛과 어니언 치킨. 독특한 점은 패밀리 사이즈 팩이라는 것이 따로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여러 개를 끓여 나눠먹는 반면, 패밀리 사이즈는 일반 라면 4개를 이어 붙인 듯한 크기다. 마트에 가면 신라면도 찾을 수 있다.

초콜릿의 생산지지만 초코맛 과자면 몰라도 정작 초콜릿을 잘 먹지 않는다. 가나초콜릿

14.5. 스포츠

축구를 상당히 잘하기로 유명하다. 첼시 FC에서 뛰었던 마이클 에시앙이 가장 유명하다. 일반인들이 축구를 하는걸 굉장히 자주 볼 수있는데, 이곳 사람들은 땅하고 돌멩이 4개(골대)만있으면 그냥 자리잡고 축구한다. 공은? 오지 시골 마을에도 축구 구장이 있을 정도이다. 피파 랭킹은 37위로, 이웃나라 코트디부아르에 이어 아프리카 2위다. 가나의 축구 국가대표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가나 축구 국가대표팀 문서 참조.

2010년 가나 최초로 동계 올림픽에 참가했다.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에는 참가하지 않았다. 2018년 2번째로 평창 동계 올림픽에 참가했다. 스켈레톤의 아콰시 프림퐁 선수가 경비문제로 힘들어 할때 한국기업이 후원으로 도와주어 주목을 받았다.

복싱도 가나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복싱 아프리카 챔피언인 아주마 넬슨이 이 나라 출신이다.

15. 군사

가나군 항목 참조.

16. 외교 관계

2010년대 와서 중국의 투자가 많아졌으나 중국인들의 불법자원 개발, 현지인 비하 발언 등 여러 문제가 터지자 반중 성향이 강해져 2013년 6월에 와서는 중국인 4천여명을 구금하고 강제추방 및 벌금형을 내리기도 했다고 한다.백인 몰아내니 중국인

한국과는 1977년에, 북한과는 1964년에 수교하였다. 한국은 가나에 태권도 사범, 의료 단원 등을 파견하여 태권도 교육 및 의무지원을 하였다. 2000년대엔 대한민국 해군참수리급 237호정을 가나가 수입해 자국 해군력에 배치했다.

2000년대 들어 석박사 과정을 위해 한국으로 유학을 오거나 연수를 온 가나 출신 학생들을 꽤 볼 수 있다. 한국에서 방송이나 영화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샘 오취리와 아부다드도 원래는 공부를 위해서 한국으로 온 케이스이다. 가나에는 600에서 700여명의 한국인이 거주하며, 가나에서 한국인이 세운 꽤 큰 기업도 있다.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은 편이며, 삼성이나 엘지, 기아, 현대 등 국내 기업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의 투자도 활발한 편이다.

미국과의 관계는 나쁘지 않다. 2009년 버락 오바마가 가나 공화국을 방문했다. 그 이전에 조지 부시도 가나를 방문한 적이 있으며 지미 카터도 아내와 함께 방문했다.

터키와는 상당히 우호적이다.

주변국들과는 상당한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17. 가나 출신 유명인


  1. [1] 가나와 토고는 함께 독일 식민지인 '독일령 토골란트'에 속해있었는데 독일이 1차대전에서 패한 후, 이곳을 영국가 프랑스가 양분하면서 가나는 영국 식민지, 토고는 프랑스의 식민지가 되었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
  2. [2] 제국주의 시대 당시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영국의 식민지였던 국가는 가나와 나이지리아, 감비아, 시에라리온 4개국뿐이다.
  3. [3] 가나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는 참가했으나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는 불참했다.
  4. [4] 물론 모리셔스에 비한다면야 엄연히 개발도상국 수준으로 아직 갈길이 멀다.
  5. [5] 이건 외국에서 기록한 최초의 사료이고 중심지역들은 3세기경부터 발달되었다.
  6. [6] 서쪽의 옆나라 코트디부아르의 이름은 상아해안(Côte d'Ivoire-Ivory Coast)이다. 질 좋은 상아가 많이 생산됐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그 옆의 라이베리아는 곡물해안(Grain Coast), 시에라리온후추 해안(Pepper Coast)이라 불렸으며, 나이지리아 인근 해안은 가장 안습하게도 노예 해안(Slave Coast)이라 불렸다.
  7. [7] 참고로 아랍(오만), 독일(독일 제국), 영국에게 차례로 식민지배를 겪었던 탄자니아에 간 한 교수가 "세 나라 중 어디가 낫나요?"라는 질문을 하자. "오만놈들은 우릴 차별하고, 독일은 무시하고, 영국은 위한 척하면서 결국은 세 놈들 다 수탈하던 거 다 같다. 어디가 나은 게 어디있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 포르투갈은 언급도 안 됐다. 안습
  8. [8] 당시 베이징이나 부큐레슈티 등의 행보에서 보듯, 제3세계 비동맹세력을 주창하며 공산주의 진영과도 가깝게 지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국내정치는 시망...
  9. [9]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다르게 조작 가능성이 낮다는 말.
  10. [10] 나머지 아프리카 국가들은 상투메 프린시페, 카보베르데, 모리셔스이다. 다 섬나라.
  11. [11] 여기로 가면 정확한 통계를 볼 수 있다.
  12. [12] 1번째는 모리셔스(46.1점, 145위), 2번째는 세이셸(63.7점, 122위), 3번째는 보츠와나(64.5점, 121위), 4번째는 남아프리카 공화국(66.6점, 115위).
  13. [13] 아샨티와 이스턴 레이젼을 기반으로 두고있다.
  14. [14] 제리 존 롤링스가 창당했다.
  15. [15] 그 당시 가나의 GDP가 21억 달러 정도였다.
  16. [16] 아프리카 9위의 경제 규모를 가지고 있다.
  17. [17] 1980년대까지는 코트디부아르가 자유시장으로 경제를 꾸준히 유지를 한 덕에 경제적으로는 가나보다 위였지만 지금은 역전되었다.
  18. [18] 전체적으로 봤을 때 하락세다.
  19. [19] 2012년 기준. 최근 들어서는 금을 포함한 광물 수출의 비율이 전체의 38%로 감소했다. 수출량은 늘었지만 석유, 카카오 등의 수출 비중이 늘었다.
  20. [20] 6억 톤 정도. 개발은 많이 진척되지 않았다.
  21. [21] 2014년부터 더욱 심해졌는데 나이지리아에서 가스를 보내주지 못하자 모든 화력 발전소의 가동이 중단되었기 때문이다. 또 토고로 전기를 많이 수출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22. [22] 정부가 가격을 인상했는데도 여전하다.
  23. [23] 참고로 1위는 높은 범죄율과 경제난으로 유명한 디트로이트이다. 3위와 4위는 각각 서울특별시로스앤젤레스
  24. [24] 다만 이건 론리플래닛의 공식 발표도 아니고 여행자들의 인터넷 댓글 몇 개 취합해서 재미로 낸 순위 같은 것이라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 이보다 훨씬 심각한 내전중인 도시들은 여행자가 올 수도 올 생각도 없기 때문에 내전중인 도시들은 쏙 빠지고 가나의 수도가 혼란한 도시 2위로 올라간 것.
  25. [25] 아샨티 족이라고도 한다.
  26. [26] 각각 가어와 아단베어를 쓰는데,서로 통하지 않는다.
  27. [27] 피부가 하얀 편이고 영국식 성과 이름을 자주 쓴다. 코피 아난이 이 부족 출신이라고 한다.
  28. [28] 이 사람들이 본거지인 일로크로보에서 마약을 재배해서 논란이 된 적도 있다. 중독 문제가 아니라 마리화나를 재배해서(1자루에 150세디 정도) 브로커들에게 판 것이다. 대놓고 재배했는데 경찰에게는 "'뇌물"'로 해결했다고 한다. 하지만 정작 이 덕분에 마을이 번창했다고 한다. 학교와 많은 집이 새로 회칠을 했고 아이들은 영어를 잘했으며 작은 보건소에는 약품이 잘 갖추어져 있었다.
  29. [29] 사실 지나친 기부가 이를 유도하기도 했다.
  30. [30] 한국의 5,900여개보다 많다!
  31. [31] 그러니까 인구 수로 7배쯤 되는 근처 나이지리아보다 학교가 많다는 소리. 남아공보다도 많다.
  32. [32] 1948년 설립
  33. [33] 현지에서는 지역 이름 그대로 레곤 대학교라고도 부른다.
  34. [34] 코코넛 리조트, 엘미나 베이 리조트, 라바디 비치 리조트, 라 팜 로얄 비치 리조트 등.
  35. [35] 에웨족은 영어억양이 상당히 세서 눈치채기 쉽다
  36. [36] Banku. 발효된 옥수수와 카사바 가루를 끓인 것으로, 보통 생선이나 시토, 스튜와 먹는다.
  37. [37] Fufu. , 플란테인, 카사바, 혹은 모두를 절구로 떡처럼 찧은 것.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