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재는 게편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개요
2. 예시
2.1. 정치
3. 관련 문서

1. 개요

"가재는 서로 비슷한 종인 를 편든다"는 것으로, 즉 "자신과 동일하거나 비슷한 선상에 있는 사람끼리 서로 편드는 것"을 의미한다. 일상 생활에서 자주 사용되는 말 중 하나이며, 실제로도 그러한 일들은 자주 일어난다. 단, 중립이 철저히 중시되는 곳(예: 법정)에서는 거의 적용되지 않는다. 이렇게 생각하는 게 좋겠지만, 전관예우란 게 있다.

2. 예시

  • 괴롭히기: 예를 들어 같은 반의 A와 B가 서로 싸웠을 때, 둘의 부모가 만나더라도 A의 부모는 당연히 A편을 들어줄 것이고, B의 부모는 B의 편을 들어줄 것이다. 또 다른 예로 같은 집단에 속한 C와 D가 서로 싸웠을 때, D가 아무리 C의 친구들에게 가서 "C하고 놀지 마라" 또는 "C가 너무했다. 어떻게 해 달라"고 호소해도 그들은 99.9% C를 편들 것이다.
  • 변호사: 객관적인 증거가 충분히 확보되면 해당 피고/원고 측을 편들어준다. 애초에 변호사라는 직업이 딱 이 말과 연관된 직업이기 때문이다. 단 드물게는 변호 안 해주기도 한다.
  • 선생님: 다른 선생님 수업 시간에 반 전체가 기합을 받아서 이를 담임선생님께 전해줘도, 정작 담임선생님은 자신하고 같은 선생님인 해당 선생님 편을 들어준다.
  • 전관예우: 퇴임한 판사가 변호사로 전직하고 사건을 맡으면, 판결이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얘기가 있다.

2.1. 정치

이 말 자체가 정치와 많이 연관된 편이다.

탄핵 사유가 "열린우리당(이하 열우당) 지지 발언" 때문인데, 노무현은 한때 소속되어 있었으나 코드가 안 맞아 대립했던 새천년민주당 대신 자신과 코드가 맞았던 열우당을 지지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열린우리당도 철저히 노무현 편을 들어주었으며, 오늘날 친노의 상당수가 열우당 계통이다.[1]
박근혜는 자신의 탄핵에 반대한 친박세력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으며, 지금은 서로 편을 들어주고 있다.
차우셰스쿠가 북한을 다녀간 뒤 루마니아를 북한처럼 만들었으며, 생전에 둘은 의형제 관계와도 같았다.

3. 관련 문서


  1. [1] 단, 정동영 처럼 국민의당으로 간 경우도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6.5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