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주

1. 개요
2. 실태 및 사용상의 주의사항
3. 기타

1. 개요

脚註

footnote.[1]

본문 아래쪽에 따로 풀어 설명하는 주해. 이런 거 → [2]

원래 각주라는 단어는 한 문단이나 (서적인 경우) 각 페이지마다 따로따로 주해를 구분해서 쓰는 경우를 칭한다. 많은 양의 주석을 모조리 문서의 끝부분이나 장 아래에 전부 기재할 경우 그것은 미주라 칭한다. 즉 1문서 1각주의 원칙이 자리잡힌 현재 엔하위키의 각주는 모두 미주라고 봐도 무방하다.

본문에 삽입하기엔 너무 길어서 따로 풀어넣을 때 사용한다. 사실 원 용도인 서적과 위키피디아등지에서는 특정 자료의 출처 및 부가 설명을 쓰는 데 이용하며, 엔하위키에서는 이에 덧붙여 사족을 쓰는데 사용되고 있다. 딱히 엔하위키가 어디 인용할만한 사이트는 아니지만, 어쨌든 이 곳에서 얻은 정보를 활용하는 것에 있어 자료 출처를 알 수 없다는 것은 치명적인 단점이기도 하다. 일단 논란이 있는 사실의 경우 공신력에 의구심이 생기는 상황. 따라서 사용자에 따라 자료의 출처를 외부링크를 걸어 활용하는 경우도 자주 볼 수 있다.

보통은 '문맥에 맞지 않지만 문장과는 관련된 이야기', 혹은 '짤막한 반론', 아니면 '보충할 내용' 정도가 들어간다. 이런 식으로 내다가 몇몇 사람들은 각주를 차라리 본내용화시키거나 가리기화시키는 것도 적지는 않다. 다소 안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듯(보충). 그런데 딱히 각주로 포함되지 않는 건 그냥 본내용으로 하거나 가리기로 하는게 더 낫긴 하다(반론). 언제 각주안에서 또 다른 각주를 넣는 것도 가능하긴 했었다(사담).

대체적으로 어느 정도 길이의 내용을 각주 내에 처리해 넣어야 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기준은 없다. 너무 짧아도, 너무 길어도 문제다. 너무 짧은 경우는 그냥 본문 내에 괄호로 삽입하거나(이를 내주라 한다. 지금 이것이 내주의 예시.) 적절히 문맥을 다듬어 문장으로 삽입하는 것이 낫고, 너무 긴 경우는 아예 별도의 문단이나 목차 항목으로 정리 및 분리해 삽입하는 것이 낫기 때문이다.

2. 실태 및 사용상의 주의사항

현재 엔하위키의 각주는 용도는 각주로, 형태는 미주로 쓰이고 있는 실정. 애초에 미주가 (보기 불편함에도 불과하고) 문서 마지막에 오는 것은 '꼭 읽을 필요는 없지만 굳이 부가적인 정보(출처, 참고 자료, 사족 등)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즉 '본문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 내용'을 미주에 넣어서는 원래는 안 된다.

엔하위키에서와 같은 용도의 각주는 일반적으로 서적의 끝에 오는 것이 아니라 해당 페이지 아래에 오기 때문에 읽고 싶다면 시선만 조금 아래로 향하면 된다. 그러나 1문서 1각주의 원칙이 자리잡힌 현재 엔하위키 상황에서는 문서가 길어지고 각주가 많아질수록 가독성이 떨어진다. 이게 심해지면 문서 길이의 절반 가까이가 각주로 채워지는 괴랄한 상황을 볼 수 있다. 이미 몇몇 문서들, 특히 관심도가 높고 수정에 참여하는 사람도 많은 문서들 중에는 전체 길이의 1/4~1/3 가량이 각주인 경우도 있는 상황. 당연히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 이러면 '각주를 보기 위해 스크롤을 내리고, 다시 보던 부분까지 올라가고, 다시 나온 각주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내려가고'...등의 과정이 무한 반복 된다. 누가 봐도 이런 상황은 결코 읽기엔 좋지 않다. 마치 책 보면서 끊임없이 뒤쪽을 펴 봤다가 본문으로 돌아왔다가 하는 상황과 같다.

'여운형' 항목의 1.202버전이나 '카투사' 항목의 1.299버전을 보면 과다한 각주의 사용이 글에 대한 이해를 저해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카투사 항목은 각주가 자그마치 100개나 있어서 당연히 비정상적인 상태였다. 한편 절대적인 분량은 적지만 본문/각주의 비율이 극악한 예는 '요압' 항목. 1.19버전 이전에는 본문보다 각주의 길이가 더 길어서 말 그대로 배보다 배꼽이 큰 상황이다. [wiki:"장비를 정지합니다" 이건 미친 짓이야 나는 여기서 나가겠어] 현재는 모 위키페어리가 수정을 가해 '요압' 항목의 비정상적인 각주 비율이 사라졌다.

물론 엔하위키 상에서는 간단한 마우스 조작만으로도 쉽게 미주(각주)와 본문을 오갈 수 있는데다, 무엇보다 여러 사람이 함께 만들어가는 자료이다보니 부가적인 내용을 추가하거나 할 때는 각주만큼 편한 게 없다. 각주로 만들지 않고 본문에 삽입하려면 해당 부분의 문장이나 문단, 심하면 항목 전체를 뜯어고쳐야 해서 귀찮기 때문이다. 반면 각주는 본문 건드리지 않고 대괄호 넣고 삽입하면 땡. 이런 편리함 때문인지 각주로 반박과 재반박이 오가는 무책임한 행태까지 발생한다. 이런 모습은 분명히 지양되어야 할 부분. 즉 각주를 넣기 전에는 본문에 쓸 수 있는 것을 괜히 각주로 넣는 게 아닌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자. 각주는 편집은 귀찮은데 내용추가는 하고 싶을 때 사용하는 만능 요술봉이 아니다. 접근성도 떨어지는 이 항목을 굳이 찾아 읽을 정도의 위인이라면 이런 말 할 필요도 없겠지만

2012년 현재 각주 번호에 커서를 올려놓으면 내용이 미리보기로 뜨기 때문에 이 방법으로 글을 편하게 읽을 수 있지만, 이 미리보기는 특히 내용이 길 경우 가독성이 별로 좋지 않은데다 볼드취소선 등의 서식이 깡그리 무시되므로 이상적인 해법이 아니다.

각주 사용의 나쁜 예를 들어 보자면

B는 C를 죽였다.[3]

→ 이 경우는 본문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각주로 빼는 것이 부적절하다. 이 경우 앞뒤 문맥에 따라 적절히 'B는 H에서 C를 죽였다.' 식으로 수정할 수 있을 것이다.

가끔 애매한 경우가 있는데, 목록의 내용에 해당 모항목과 큰 상관이 없는 내용을 첨언할 경우이다. 대표적으로 '문과 놀리기'/'이과 놀리기' 항목들. 이 항목들은 각주가 꽤 길지만 대부분이 반론 및 보충설명이라 본문에 삽입하기가 정말 애매하다. 허나 본문에 삽입하기 애매하다는 것이 각주의 존치이유가 될 수는 없다. 이는 아주 잘못되고도 게으른 생각이다. 때문에 이런 애매한 경우도 본문의 형식을 잘 손봐서 웬만하면 본문으로 편입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자.

반대로 몇몇 위키러들은 각주가 보이기만 해도 바로 본문의 내용에 포함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아직 각주를 넣어야 하는 기준에 대해 명확히 규정된 것이 없으니 이용자들의 눈치를 봐 가며 조심스럽게 수정하도록 하자.

가끔 가다가 각주에 개인적인 헛소리를 쓰는 사람도 있는데 자제하자. 엔하위키일기장이 아니다. 헛소리나 농담을 하기 위해서는 이렇게 취소선을 활용하자. 그리고 애초에 개드립에 자신이 없다면 그냥 작성하지 않는 게 낫다

3. 기타

엔하위키는 현재 글 끝에 [[각주]]를 별도로 붙이지 않아도 문서 끝에 자동으로 출력되도록 되어 있는 상태지만 신엔진인 프로젝트二十明共筆에서 어떻게 될지 모르기에 일단은 표기가 권장되고 있다. [http://angelhalowiki.com/bbs/index.php?mid=wikibbs&document_srl=180726 해당 문서 참조]. 2012년 현재 엔하위키에서 각주를 넣는 방식은 '[*'로 시작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각주는 [* 내용]처럼 *표와 한 칸 띄고 입력하는 일반적인 각주 외에도 다른 각주도 존재한다. [*A 내용] 식으로 *표와 붙여놓으면 [숫자]로 각주가 뜨지 않고 [A]로 뜬다. 이를 이용해서 [*스포일러 내용]식으로 스포일러 각주를 만들거나, [*출처 출처]식으로 출처 표기용으로도 만들 수도 있다. 다만 이 기법은 역시 가독성 저하 우려가 있어서 자주 사용되는 편은 아니다. 서적이나 위키피디아를 참고해보자. 대부분은 일반적인 각주([* 내용 ])를 사용한다.

참고로 이 항목은 [[각주]]식으로 링크될 수 없다. 그렇게 하면 이렇게 각주가 뜬다. 굳이 링크하려면 [각주][[wiki:"각주" 각주]]를 사용하자. 다만 괄호 1개 링크는 폐지될 예정이다.

br을 각주 내에서 쓰게 되면 한 줄 내릴 수 있다. 중복도 된다. [4]


  1. [1] 참고로 각주의 각(脚)자가 '다리 각'이며 각선미할 때 그 각이 맞다.
  2. [2] 각주 예시.
  3. [3] 참고로 죽인 장소는 H였다.
  4. [4] 이것처럼

    말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