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마을 전투

가운데땅 세계관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작품 목록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생전 저서

호빗
실사영화 시리즈 (1편 | 2편 | 3편)

반지의 제왕 실사영화 시리즈

반지 원정대

두 개의 탑

왕의 귀환

사후 저서

실마릴리온

끝나지 않은 이야기들

가운데땅의 역사서

후린의 아이들

베렌과 루시엔

곤돌린의 몰락

}}}}}}

}}} ||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가운데땅 세계관의 시대들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아이눌린달레

발리노르의 시대

등불의 시대

나무의 시대

태양의 시대

일루바타르의 아이들의 시대

제1시대

제2시대

제3시대

제4시대

다고르 다고라스

}}}}}}

}}} ||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가운데땅 세계관의 대전쟁들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등불의 시대

아르다 최초의 전쟁

나무의 시대

권능들의 전쟁

벨레리안드의 첫 전쟁

다고르 누인길리아스

태양 제1 시대

다고르 아글라레브

다고르 브라골라크

한없는 눈물의 전쟁

분노의 전쟁

태양 제2 시대

제1차 반지전쟁

다고를라드 평원의 전투

태양 제3 시대

( 나팔산성 전투 | 펠렌노르 평원의 전투 | 모란논 전투 | 강변마을 전투 )

제4 시대 이후

다고르 다고라스

}}}}}}

}}} ||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세계관

연표 | 지명 | 인물 | 언어 | 번역지침

기타

J.R.R 톨킨 | 크리스토퍼 톨킨 | 톨키니스트 | 레젠다리움

}}}}}}}}}

The Battle of the Bywater

사루만 최후의 발악

반지의 제왕에서 등장하는 마지막 챕터의 내용으로, 반지전쟁의 가장 막바지에 일어난 전투이며 샤이어 전투라고도 불린다. 규모가 너무 작아 주요 전쟁으로 포함시키지 않는 경우도 있다. 영화에서는 이야기 흐름상 이를 통째로 삭제했다. 전체적으로 하이라이트 뒤에 자리한 이벤트전 같은 느낌이며 삼국지로 치자면 제갈량 사후 같은 부분.

때는 힘의 반지가 파괴당하여 사우론이 몰락하고, 아라고른이 대관식에 올라 남쪽에서는 통합왕국이 성립된 뒤다. 프로도, 샘, 메리, 피핀은 여러 일을 마치고 샤이어로 돌아왔는데, 브랜디와인 강에 거대한 문이 있는 것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한다. 알고보니 샤르키[1]라 불리우던 사루만이 계략을 꾸민 것. 그는 호빗들보다 빨리 샤이어에 도착하여 평소에도 바보 같다는 평판이 있던 '여드름쟁이 로소'[2]를 대리로 내세우고는, 에리아도르의 불량배들을 모아 샤이어를 무단점거한 것이었다. 머리에 깃을 꼽은 경찰관들은 엄청난 권력을 휘두르며 사루만의 명령하에 제멋대로 징발하고 있었고, 샤이어는 엉망진창이 되어있었다. 호비튼 중심에 있던 거대한 축제 나무마저 베어져버렸다. 그저 툭 가문 정도만이 무기를 들고 대항하고 있을 뿐이었다.

하지만 정작 전투는 싱겁게 끝나버렸다. 메리가 로한의 뿔피리를 불고, 피핀이 사인의 이름 하에 호빗들을 소집하여 호빗들이 뭉치자 겨우 100여명에 지나지 않던 불량배들은 순식간에 죽거나 도망쳐 버렸다. 당시 참가했던 호빗들 중 전사자는 열 명 남짓 정도였을 정도로 압도적인 승리였으며 전쟁을 일으켰던 사루만도 결국 그리마의 배신에 의하여 죽고, 그리마도 도망치다가 호빗의 화살에 맞아 죽는다. 부서진 마을은 복구[3]되고, 축제나무는 갈라드리엘의 씨앗에 의하여 복원된다. 허수아비 대장 로소는 이미 그리마에게 죽은 것[4]으로 밝혀진다.

다만 사건이 너무 싱겁게 끝나버렸다는 독자의 생각과 달리 호빗들의 입장에서 보면 남의 나라가서 세상을 구하고 이제 집에가서 쉬어야지 생각하고 왔는데 정작 고향마을이 그 잔당에 의해서 수탈당하고 있고 집은 불타고 친구들이 죽어있었다는 충공깽한 전개다. 작중에서도 전부 해결되고 에필로그가 나올줄 알았는데 샤이어가 불타고 있다는 나름대로 반전을 주는 상황이다. 당장 징병되서 참전해서 나라가 승전하더라도 개개인의 비극과는 무관하다는걸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볼수있고, 작중에서도 샤이어는 회복될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고 나온다.

이는 비록 작은 전투로 치부되지만, 사실 반지의 제왕에서 무척 중요한 대목으로 평가받는다. 톨킨은 세계 대전을 치르고 다시는 과거의 상처없던 시절로 돌아가지 못했다. 그에게 풍요롭던 샤이어와 순수한 호빗은 언제나 톨킨이 그리는 이상적인 모습이었으며 호빗 마을의 파괴는 전쟁이 가져다 줄 수 있는 참혹함을 강조한다. 이를 통해 톨킨은 커다란 전투만이 전쟁을 구성하지는 않으며, 널따란 전장 뿐 아니라 작은 마을과 소시민의 목숨과 정신마저 전쟁으로 파괴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 "마법의 흙"으로 샤이어를 복구했다는 것은 사실 마법이 아닌 한 전쟁의 상처를 되돌릴 수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1. [1] 본래 아이센가드에서 우루크-하이들이 부르던 샤르쿠(노인네)의 변형.
  2. [2] 프로도, 빌보의 친척인 색빌배긴스가의 출신이다. 물론 색빌배긴스 가와 빌보, 프로도와의 관계는 결코 좋다고 보기 힘들었다.
  3. [3] 가장 피해가 컸던 나무들도 샘이 갈라드리엘에게 받았던 선물 덕택에 1년도 안 되어 원상복구되었다. 여담으로 사루만이 죽었던 장소는 '새 길'(본래는 좀 멋진 이름을 붙이려고 했었지만 그냥 하던대로 그렇게 부르게 되었다.)이 되었는데 몇몇 호빗은 장난스럽게 샤르키의 종말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4. [4] 사루만이 직접 밝히는데, 이때 마치 로소가 그리마에게 살해당한 이후 잡아먹혔을 것이라는 뉘앙스로 말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4.4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