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본래 뜻과 다르게 사용하는 경우
3. 특징
4. 성격

1. 개요

어린 형태를 일컫는 순우리말이다. 의 새끼 → 송아지, → 망아지의 어법을 따라 만들어진 용어다. , 돝 + 아지 → 도야지돼지도 있다. 영어로는 Puppy 혹은 Doggy[1]라고 한다. 일본어로는 왕짱(ワンちゃん)으로 한국과 비슷하다. 한국의 멍멍을 일본어로는 왕왕(ワンワン)으로 표기하기 때문이다.

[kahj][2] + 작다는 뜻의 접두어 [3] + 명사전성어미 ""가 합쳐져서 강아지가 됐다. 아지는 옛날에 아기를 다르게 부르는 말이다. 지방, 지역마다 조금씩 다르게 부르기도 한다.

강아지를 줄여 강쥐라고 부르는 경우도 존재한다.

강쥐와 비슷한 단어로는 강아지의 경상도 사투리로 간지라고 한다. 지금은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 사이에서도 이렇게 말하는 사람을 찾기 힘들다. 실제 사람들이 단어를 말할 때는 간→지↘. 이를 합쳐 간지 새끼로 부르기도 한다.[4]

한편 전라도 사투리로는 어원의 개+아지가 그대로 합쳐진 이름인 갱아지[5]라고 부른다. 다른 지역의 방언과 마찬가지로 어르신들만 이 명칭으로 부른다.

'갱얼쥐'(...)도 있다.

위에 있는 동영상을 보면 강아지들이 자꾸 상대의 엉덩이를 노리는데, 개들은 원래 처음 만난 상대의 엉덩이 냄새를 맡는다. 항문 근처에 항문낭이라는 냄새샘이 있고, 그 안에 든 분비물에는 그 개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는 호르몬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냄새를 맡는 것으로서 일종의 인사법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아무리 개라도 남이 자기 엉덩이 냄새를 맡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자신의 은밀한 정보를 타인에게 노출시키는 것은 자신의 약점을 노출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꺼려한다.

2. 본래 뜻과 다르게 사용하는 경우

어린 자식이나 손주를 부르는 말로도 쓰며, 주로 노인이 손주에게 강아지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옛날에는 영아 사망률이 높았고 이를 귀신이 아이를 잡아간다고 여겼다. 어린아이들을 잡아가는 귀신이 개를 무서워해서 귀신이 아이를 잡아가지 못하게 강아지로 불렀다고 한다. '우리 강새이야', '우리 깽아지야', '워매, 우리 똥강아지' 등 다양한 말이 존재한다.

영어에서도 조금 비슷한 표현이 있다. 'That's my dog.'란 표현이 있는데 개가 아닌 사람에게도 쓸 수 있는 표현으로 '우리 강아지 참 잘했어요' 정도의 어감을 가진 칭찬의 의미이다.

한국에서 욕설로 쓰이는 '개새끼'를 순화해 쓰는 용도로 쓰기도 하는데, '강아지'를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찾아보면 '개의 새끼'라고 나와 있기 때문에 맞는 용법이다(...). 되도록이면 새끼 개라고 하자...

3. 특징

귀엽게 생긴 경우가 많다. 그러나 엄청나게 빨리 자란다. 생후 11개월 정도면 다 자란다. 소형견의 경우 약 10개월, 대형견은 1년 남짓 정도 걸린다. 보통 생후 2개월의 나이에 데려오게 되는데, 처음 데려왔을 때의 귀여움은 거의 한 달도 지속되지 않는다. 데려온 지 일주일만 지나도 체중이 늘고 몸이 큰 게 느껴지며 한 달이 지나면 외모가 눈에 띄게 달라지기 시작한다.

잠이 많다. 엄청나게 많이 잔다. 거의 하루 종일 잔다. 강아지 시절 너무 귀여워서 이뻐해 주고 싶지만 거의 하루 종일 잠만 자기 때문에 실제로 귀여워해 줄 시간이 별로 없다. 귀여운 모습을 보고 싶다고 자고 있는 강아지를 깨우는 만행은 절대 저지르지 말자. 사람도 그렇지만 자고 있는데 깨우면 엄청나게 스트레스를 받으며, 나중에 더러운 성격을 가진 개로 자라게 된다. 그리고 성장기인데 잠을 충분히 못자게 하면 성격 뿐만아니라 육체적으로도 좋지 않다. 사람도 잠을 자는 동안 몸이 더 잘 만들어지는데, 근력운동하는 사람들이 운동, 식사 외에도 수면을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같은 원리로 갓난아기를 보면 먹고 자고 배고프면 깨서 또 먹고 자기를 반복하는데 먹은 걸 가지고 자는 동안 열심히 자라는 중이다. 마찬가지로 강아지도 밥 먹은 걸로 자는 동안 열심히 크는 중이니 잘 자게 둬야 건강하게 큰다.

하루하루가 다를 정도로 엄청나게 빨리 자라는 데다가 하루의 대부분을 자면서 보내며, 그나마 깨어있는 시간 동안은 밥 먹이고 훈련 시키고 하다 보면 시간 금방 간다. 때문에 의외로 강아지 시절 함께하며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 순식간에 다 커버리며, 다 크고 나면 강아지 시절이 워낙 짧아 사진도 제대로 남아 있지 않은 경우가 많거나 남아있는 사진들이 죄다 자고 있는 모습뿐인 경우가 많다.

깨어 있는 몇 안되는 시간 동안은 돌아다니면서 아무데나 오줌을 지리고 옷, 벽, 가구, 전선 등 온갖 것을 물어뜯으며 지낸다. 때문에 어린 시절 많은 시간을 배변 훈련을 하며 보내게 된다. 푸들같이 영리한 개는 며칠 안에 배변 훈련을 마치기도 하나, 시츄 같은 경우 성견이 되도록 훈련시켜도 평생 배변을 못 가리기도 한다. 아무리 영리하고 아무리 배변 훈련을 열심히 시켰다 하더라도 완벽하게 배변을 가리는 개는 절대 없다. 하루에 한두 번 실수하면 양호한 정도. 이 점은 고양이와 큰 차이를 보이는 부분이다.

또 개 특유의 식탐+이갈이 때문에 강아지들은 눈에 보이는 것이면 무엇이든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 이 때문에 소중한 가방, 옷, 가구, 소파, 집안 몰딩 등이 못쓰게 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플라스틱으로 된 물건을 물어뜯어 삼켜 구토 증상을 나타내기도 한다. 강아지들이 주인 몰래 플라스틱 같은 걸 먹고 토하는 것을 발견하면 주인은 뭐가 크게 잘못 되었을까 봐 깜짝 놀라 동물 병원에 데려가서 돈이 깨지게 된다. 이렇게 놀라서 데려가면 병원에서는 아무일 아니라는 듯이 이미 토했으니 괜찮다고 말해주며 십수만원을 청구한다.

강아지 시절 보이는 여러 문제는 성견이 되면서 고쳐지기도 하고 오히려 악화되기도 한다. 많은 사람들이 펫샵에 진열되어 있는 강아지들의 순둥순둥한 모습을 보고 혹해서 강아지를 구입하지만 막상 키우다 보면 전혀 예상치 못했던 강아지들의 습성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파양하거나 심지어 몰래 유기하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개가 가장 많이 유기되는 연령이 한 살 미만이다. 생후 2년 미만의 어린 개가 전체 유기견의 절반을 차지한다.

4. 성격

어린 시절의 개들은 성장 중이며 인지 능력이 발달 중에 있으며 자라면서 점점 견종에 따른 성격과 개체 간의 차이에 따라 달라진다.

어린 시절에는 아직 개 본연의 성격이 잘 드러나지 않고 밝고 명랑하고 활발한 성격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사고를 치더라도 아직 무척 작기 때문에 주인이 충분히 감당 가능한 상황이므로 그렇게 큰 문제가 되지 않으며, 때문에 성견이 되기 전에는 잘 유기되지 않는다. 가장 많이 유기되는 것은 성견이 된 직후인 생후 1년 전후다.

견종 및 개체에 따라서는 강아지 시절에는 활발하다 못해 과격하고 급한 성격을 노출하지만 성견이 되고 2살이 넘으면 게으름이 늘며 성격이 온순해지는 경우가 있다. 반대로 새끼 시절에는 무난했는데 성견이 되면서 점점 성격이 난폭해지는 경우도 있다.

강아지의 성격은 타고난 견종 및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성향의 영향도 크지만 견주의 훈련에 따라서도 전혀 다른 개라 싶을 만큼 크게 달라진다. 도중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되어 주인이 바뀌는 경우 강아지의 성격이 완전히 달라지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환경에 따른 자극과 스트레스에 따라서도 크게 달라진다.

특히 어린 시절부터 훈련을 게을리하면 강아지가 점점 커가면서 자신이 상전인 줄 알고 성격이 공격적이고 거칠어지는 경우가 있다. 이는 무리 동물의 특징 때문인데 무리에서 자신의 서열이 높다고 생각하면 무리를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과 아랫 것들보다 위에 서야 한다는 지배 의식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스스로 매우 공격적인 성격을 가지게 된다.

어린 시절 강아지에게 엄격한 훈련을 통해 서열 의식을 분명히 심어주지 않고 원하는 것을 모두 들어주면 강아지는 자신이 무리에서 가장 윗 서열인 줄 알게 된다. 이는 강아지가 이기적인 존재라서기 보다, 자신이 짖기만 해도 뭐가 잘못됐니 하면서 안절부절 못하는 주인을 보면 스스로가 강하다는 생각을 함과 동시에 저 사람(주인)은 우리 무리를 지킬 만한 용기가 없는 약한 존재라고 생각하고 자신이 우두머리가 돼서 무리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그래서 스스로를 우두머리(가장 윗 서열)로 인식하기 시작하고 그 책임감으로 인해 외부인에게 심하게 짖는 등 공격적인 성향을 가지게 되며, 가족 구성원들에게도 아랫 것들이 빠릿빠릿하지 않네라고 생각하며 자신의 분노를 표출하는 문제견이 되기도 한다.


  1. [1] Doggie라고 쓸 때도 있다. 이쪽은 '멍멍이'랑 비슷한 뉘앙스다.
  2. [2] 개는 ㅎ말음 체언으로 원래는 ㅎ이 덧났다. 그래서 개에 주격주사 ㅣ가 붙으면 가히가 되었다.
  3. [3] ㅇ이 덧나는 건 ㅇ이 원래 (연구개 비음. 지금의 받침 ㅇ 발음)이었기 때문이다. 개이? 이 앚이라는 접두어에서 유래된 다른 단어로는 아저씨, 아주머니가 있다.
  4. [4] 경상도에서도 지역마다 다르게 부른다. 강새이, 강생이라고 부르는 곳도 있으므로 무조건 간지라고 하지는 않는다.
  5. [5] 상술한 연구개 비음이 앞음절에 영향을 주면서 개ㆁㅏ지가 갱아지가 된 것. 송아지나 망아지 등도 같은 원리로 지금의 명칭으로 굳어졌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2.7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