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풀 뜯어먹는 소리

1. 개요
3. 기타 이모저모

1. 개요

개 풀 뜯어먹는 소리 좀 안나게 해라!

말도 안 되는 소리를 뜻하는 말. 개소리라고도 한다.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와 비슷하게 쓰이는 말.

한자로는 犬草食聲이라고 한다.

개풀을 뜯어라

비슷한 말로 '개뿔[1]도 모르는 소리'가 있다. 여기서 뿔은 머리에 돋아나는 그 뿔이 아니라 음낭, 즉 불알을 감싸고 있는 살을 말하는 것이다. 발음 잘못 해서 '개뿔 뜯어먹는 소리'라고 하면?

2.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귀, 귀요미[2]

진짜 개 풀 뜯어먹는 소리.

그런데 사실 는 잡식동물이기에 을 뜯어 먹는것은 그리 이상한것은 아니다. 잡식을 하는 동물뿐만 아니라 육식동물들도 풀 뜯어먹는 경우가 있을 정도다. 하지만 잡식동물과는 달리 육식동물의 식물 섭취는 정말로 먹는다기보다는 소화불량일 경우에 식물이나 나뭇가지 등을 먹어서 장을 자극하거나 구토하려는 게 목적.

영상의 멍뭉이들을 잘 보면 단 맛이 나는 배추의 가운데 속만 파먹고 있다. 식육목 동물들이 공통적으로 단맛을 좋아하는 것도 있고, 애완견들 중에도 식구들이 먹다 흘린 당근이나 양배추를 빛의 속도로 달려들어 먹는 것을 보면 바삭거리는 식감을 즐기는 듯하다. 단맛을 좋아해서인지 수박도 주면 앞발로 조각을 세운채로 붙들고 잘 먹는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고양이들은 단맛을 아예 못 느낀다 배추쌈밥을 먹고 있는데 식탁에 달려들어 배추를 내놓으라고 악악거려 줘보니 잎사귀 부분만 마구 뜯어내서 뱉어내는 짓거리를 한다. 정말 아삭아삭한 게 재밌나보다. 좋아한다고 자주 주면 질리는지 나이가 든 이후에는 잘 안먹게 된다.

또한 캣닙 깻잎말고 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일반적으로 고양이가 좋아한다고 알려진 것 이상으로 사랑한다. 허브농원에 개와 함께 놀러가거나, 놀러가서 따온 허브를 봉지채로 놔 두면 다른 허브는 가만히 놔두고 캣닙만 골라서 하루종일 씹고 있다. 누워서 뒹굴거리며 허브를 씹는 강아지 주변에 다른 맛없는허브들과 캣닙의 줄기만 굴러다니는 걸 보면, 술먹고 뒹굴거리는 자신을 바라보는 부모님의 심정을 느낄 수 있다 카더라. 그리고 무엇보다도 캣닙의 한국 이름이 '개박하'다.

3. 기타 이모저모

블리자드의 TCG게임 하스스톤에 등장하는 사냥꾼은 개들을 풀어라 라는 마법카드를 가지고 있는데, 예전에 이 카드는 1코스트에 모든 아군 야수 공+1, 돌진 부여를 하는 카드였다. 이 카드가 매우 op였던지라, 밸런스 패치가 되기 전까지 '개들을 풀어라'에만 의지하던 사냥꾼들이 사냥꾼 관련 카드의 성능으로 징징대면, '냥뻔뻔 개풀뜯는 소리' 라며 매우 욕을 먹었다 카더라.


  1. [1] 원래는 쥐뿔로 누군가가 쥐의 불(부랄)이 어떻게 생겼다며 떠들고 다니니까 다른 사람이 쥐의 불은 밖에서는 보이지도 않는다며 "쥐불도 모르는 소리 하고 있네"라고 말한 것에서 처음 유래되었다고 한다. 이후 쥐불->쥣뿔도 모르는 소리로 변화, 욕에는 무조건 만만한 개가 들어가는 문화 특성상(ex-개소리, 개새끼 등등) 이후 쥐뿔이 개뿔이 되었다고 한다. 어, 그런데, 쥐불은 보면 잘 보인다... 그냥 쥐'뿔'이 낫다.
  2. [2] 위의 동영상은 일본에서 촬영된 것으로 견종은 시바견,참고로 다른 영상이 더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2.9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