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카우트

Girl Scout

1. 수련 단체
1.1. 걸스카우트 쿠키
1.2. 제복
1.3. 대중매체에서의 걸스카우트
1.4. 유사기구
1.4.1. 현대 이전
1.4.2. 현대
2. 영화

1. 수련 단체

소녀들의 수련 단체. 영연방 국가들은 걸가이드(Girl Guide)라 칭한다.

보어 전쟁으로 홍역을 치른 베이든 포웰 경이 1908년 보이스카우트를 만들었고, 그 연장선상에서 1910년 걸 가이드를 만들었다. 이것이 1912년 미국으로 건너가서 걸스카우트로 이름을 뜯어고쳤다. 이때 미국 걸스카우트를 창설하고 체계화한 분이 줄리엣 고든 로우 여사.

1928년 세계 연맹이 창설되었다. 1946년 대한민국에서도 걸스카우트 연맹이 생겼다. 북한1950년에 스카우트 단체 활동이 있었다가 사회주의권의 피오네르를 받아들여 조선소년단 활동으로 바뀌었다.

1.1. 걸스카우트 쿠키

북미에서는 걸스카우트가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쿠키를 판매하는 것으로 유명한다. 그렇게 모은 돈은 운영비와 기부 등에 쓰인다. 그런데 때로는 그 도가 지나쳐 공포의 쿠키 강매 악마들로 치부 되기도 한다. 매 년 특정 시즌이 되며 2인 1조로 손수레에 쿠키를 가득 담아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제복 입은 귀여운 소녀 둘이서 쿠키를 사주기를 종용하고 다닌다.

인구 밀집이 한국처럼 높지 않은 미국의 교외에서는 동네 이웃끼리 서로 다 알고 지내기 때문에, 좋은 일에 쓰겠다고 모금 운동의 일환으로 쿠키를 파는데 그걸 안 산다고 무시하고 문 닫아버리는 매정한 행동을 하면 해코지 당하기 딱 좋다. 문제는 이렇게 파는 쿠키들은 스카우트 단원들이 직접 수제로 만들었거나 이런 용도로 구워서 파는 공장에서 주문한 것인데 딱히 시중에서 파는 쿠키보다 퀄리티가 높은 것도 아닌데 가격은 시중가격의 50% 정도 이상 더 비싸다.

결국 체면치레로 단 한 상자만 사겠다고 하면 귀여운 소녀들 둘이 빤히 쳐다보면서 "몇 상자만 더 사주세요~ 네에~? ♥"정신공격을 해오고, 안 산다고 거절하면 걸스카우트 경험치에 따라 울먹울먹어택이나 아깽이눈공격 같은 것을 해오기 때문에(...) 나중에 정신 차리고 보면 지갑이 텅 비어 있다.

동네 걸스카우트단에서는 보통 쿠키판매에도 경쟁을 붙여서 보이스카우트나 걸스카우트 등에 가입한 소년소녀들이 눈에 불을 켜고 노리는 "메리트배지(merit badge)"를 수여하기 때문에 능수능란한 걸스카우트팀은 미국 일반 동네의 성인들에게 있어 자동차 판매원[1]과 쌍벽을 이루는 악명 높은 존재다. 그 인식은 한국에서 도를 아십니까폰팔이와 맞먹는 수준. 당장 구글에 evil girl scout이라고 쳐보면 이들의 악명을 실감할 수 있다. 이는 쟈니 테스트 2기 2화 에서도 묘사되고 있다. 구글 검색창에 girl scout만 입력해도 자동완성으로 cookie라는 단어가 붙는다.

물론 이렇게 돌아다니면서만 파는게 아니라 나름대로 머리를 써서(?)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대학가나 야외 카페 주변에서 마치 노점상처럼 차려놓고 파는 경우도 있다. 쓴 커피를 마시다보니 뭔가 달달한게 땡기는데 카페에서 파는 쿠키나 디저트는 너무 커서 부담스럽고 결국 한 입 크기로 먹기 좋은 이 쿠키에 눈길을 한 번씩은 주게 되니 나름대로 성공적인 전략인 셈이다. 물론 얘네도 한 상자 살려고 하면 몇 상자 더 사달라고 조르는건 똑같다.

우리나라 걸스카우트에서도 80년대 후반에 미국처럼 쿠키를 판매를 시도한 적이 있었지만 어느새 사라진 전통이 되어버렸다. 없어졌기에 망정이지 아니었다면 과자계의 용팔이가 나올 뻔 했다.

1.2. 제복

사실상 제복이 바뀌었다고 하더라도 갈색 부분이 연두색, 정확히 말하자면 올리브색으로 바뀐 정도에 불과하다. 형태는 거의 그대로다.

대한민국의 경우 유녀대 한정으로 갈색 점퍼스커트, 빵모자의 귀여운 차림이었으나, 2002년 제복 개정 이후 이 예쁜 옷은 차차 사라져가고 연두색의 새 제복이 대신하였다.(한국 걸스카우트 연맹) 어느 시대건 간에 흰색 스타킹은 아직도 신고 다니는 경우가 많은 편.

일본1990년대부터 옅은 남색 투피스, 베레모의 예쁜 차림이었으나, 2010년 일본마저 제복 개정을 해버려 단조로운 짙은 청색의 새 제복이 나타나 지금은 투피스+베레모의 예쁜 옷도 사라질 위기이다.(걸스카우트 일본연맹)

지금은 중화민국 대만만이 유녀동군(幼女童軍) 한정으로 녹색 원피스, 빵모자의 예쁜 제복을 안정적으로 고수하고 있다. 대만의 기상 (중화민국 대만 걸스카우트 총회)

캐나다는 이전에는 이 원피스 제복에 베레모 차림이었으나,

최근에는 이 제복으로 바뀌었다.(캐나다 걸가이드 연맹)[2]

1.3. 대중매체에서의 걸스카우트

걸스카우트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유재석이 골라 준 것.

1.4. 유사기구

1.4.1. 현대 이전

1.4.2. 현대

2. 영화

2008년 대한민국 영화.

암만봐도 '걸'은 없는 걸스카우트 내가 걸인데???? 당할 수록 쎄지는 언니들이 온다!

傑스카우트.

업그레이드 인생을 꿈꾸며 주식에서 옷가게까지 틈 나는 대로 재테크를 도모하지만 손대는 족족 말아먹어 생활계의 마이너스 손으로 통하는 30대 미경, 손자 재롱 볼 나이에 백수 아들 뒷바라지 하느라 동네마트에서 일하는 노장 샐러리우먼 60대 이만, 남편 저 세상 보내고 아들 둘 키우느라 인형 눈 붙이기부터 돈 되는 일은 일단 하고 보는 억척 살림꾼 40대 봉순, 폼나는 인생을 꿈꾸며 매주 두근대는 가슴으로 로또 당첨에 열을 올리는 20대 은지. 한 동네에 산다는 것 말고는 특별히 통하는 것 없어 보이는 네 여자에게 일생일대의 사건이 발생한다. 누군가 그녀들의 피 같은 곗돈을 예고도 없이 빼먹고 달아난 것.

급한 마음에 용의자의 은신처를 이 잡듯 뒤지던 미경은 사건 해결에 핵심이 될 만한 결정적 단서를 발견하고 억울한 마음에 밤잠을 설치던 이만, 봉순, 그리고 언니들을 돕겠다고 흔쾌히 나선 은지와 함께 용의자 출몰지역으로 예상되는 미사리 근처 까페에 잠복하며 셀프 추적을 감행한다. 애초의 계획과는 달리, 용의자는 쉽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결국, 적을 만나기도 전에 각기 다른 의견충돌로 내분에 휩싸이는 네 여자들. 자포자기 하며 회포를 풀던 중 그렇게 기다리던 몹쓸 용의자를 두 눈으로 확인하게 된다. 그러나, 예상치 못했던 또 다른 검은 세력의 출현으로 사건은 겉잡을 수 없이 꼬여만 가는데… 추적에 물오른 봉촌 3동 걸스카우트, 내 돈을 눈 앞에 두고 빼앗을 수 있을까? 아니면 이대로 빼앗길 것인가?

-이하 네이버 영화 발췌

고준희가 무명시절 출연했다. 그리고 제작발표회를 걸스카우트 옷을 입고 가졌는데 여기서 팬티노출을 했다 근데 요즘엔 란제리 화보도 찍어서 별 의미는 없다

시나리오는 와탕카의 글작가였던 김석주가 썼다.


  1. [1] 우리네 보험 판매원과 동급 포지션이다.
  2. [2] 학교마다 다를 수 있지만, 2000년대 초 기준 국내에서도 상단의 연두색 제복은 공식적인 행사 등에만 착용하고 티셔츠와 바지로 된 활동복을 입기는 했다. 치마 제복이라는 것 자체가 활발한 활동에는 적합하지 않은 복장이기 때문.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4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