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후적지 활용 논란

1. 개요
2. 초기 논란
3. 이후 논란
4. 결과
5. 관련 문서

1. 개요

http://www.yeongnam.com/Photo/2012/09/11/L20120911.010010801080001i1.jpg

대구광역시 북구 산격동에 있었던 경상북도청사가 경상북도청신도시로 이전하게 되면서 기존 부지 활용을 두고 벌어진 논란. 경상북도청, 경상북도교육청, 경북지방경찰청 등 경북 공공기관이 모여 있는 약 12.9만㎡(약 3.9만 평)의 대형 부지고 도심과도 가까워서 다양한 활용방안이 나왔다. 초기에는 심각한 공간부족 문제를 안고 있는 대구시청사 이전을 두고 경북도청과 대구광역시청이 대립했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대구시 내에서도 다양한 활용방안이 등장했다.

2. 초기 논란

대구시는 시 청사가 워낙 오래되고 공간도 협소해 여러 건물을 임차하여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대구광역시청 신청사를 건립하려고 하던 차였다. 그러나 재정 상황이 열악한 지라 도심지에서 마땅한 부지를 찾지 못하고 있어 고심하던 중 경북도청 이전이 결정됐다. 도심에서도 멀지 않고 부지도 넓은 데다 경상북도 소유인 만큼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시청과 시의회 뿐 아니라 관련 지역 공공기관들을 모두 모아 행정타운으로 건설하는 방안까지 구상했다.

반면, 경상북도청은 대구시에 부지를 팔게 되면 값을 높게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하여 민간기업에 팔려고 했다. 그러나 당시 대구 부동산 경기가 워낙 침체기에 있었던 때여서 민간기업에 딱히 팔릴 것 같지도 않았고, 게다가 개발허가권을 쥐고 있는 대구광역시청이 이 부지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이상 인허가를 내줄 것 같지도 않아 이들은 평행선만을 달리고 있었다. 관련 기사

대구시는 대구시청 신축부지 후보를 더 알아보았지만, 계속해서 경북도청 부지가 최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대구시는 중앙정부에 이 상황을 중재해줄 것을 요청했고, 지자체간 토지 교환 및 중앙정부 지원금 등 재정부담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입법해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후 사실상 대구시가 쓰게 되는 것으로 정리되는 듯했는데, 여전히 결론이 난 건 아니었다. 어쨌거나 대구시가 경상북도로부터 부지를 매입해야 했기 때문. 관건은 재정조달이었다. 부지를 중앙정부가 사들이고 건물을 무상대부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게 검토되었다.

3. 이후 논란

이후 부지를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에 대해서 다양한 주장이 나왔다.

물론 가장 유력했고 오래 이야기되어 온 안은 대구시청사 이전 안이었다. 그러나 부지와 건물 수용인원이 대구시청이 필요한 공간보다 과도하게 크고 넓어 나머지 공간 활용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다.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김부겸 전 의원은 대구광역시장 선거에서 부지 중 일부에 "박정희컨벤션센터" 건립을 주장했고 권영진 현 시장은 "ICT융복합산업단지" 건설을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대구시청과 마찬가지로 좁고 오래된 대구고등법원, 대구지방법원, 대구고등검찰청, 대구지방검찰청도 모두 이 곳으로 옮겨 법조타운을 만들자고 주장했다. 그렇게 되면 시청보다 직원 수도 훨씬 많고, 이 곳을 찾아오는 민원인들과 인근으로 모여들 변호사/법무사 사무실 등으로 인해 행정타운을 만드는 것보다 지역 상권 발전에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이었다. 다만 대구시청사 신축 문제에 대해서는 달리 대안을 내놓지 않았고, 현재 법원은 수성구 만촌동으로 이전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경북대학교영진전문대학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부지임을 들어 이 지역을 청년들을 위한 도시로 건설해야 한다는 방안도 제시되었다.

결국 2016년 4월 14일에 대구시청을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하지만 대구시가 신청사 건립지로 달서구의 옛 두류정수장 터를 결정함에 따라 경북도청 후적지로 대구시청을 이전하는 안은 결국은 폐기되게 되었다. 대구 신청사 건립지 '옛 두류정수장 터' 결정(종합)[1]

4. 결과

기존 경북도청 건물을 대구시청 별관으로 명칭만 바꾸는 동시에, 근처 도로안내판의 명칭도 모두 변경되었다. 단 정문 앞 신천을 가로지르는 다리인 도청교는 그대로 남았다.

대구시청의 2본부 4국, 36과가 이곳으로 이전했다. 대구시청 전체인원의 50.8%가 이곳에서 근무하게 되었다. 대구시청 의전서열 3위인 경제부시장이 상주하고 있다.

5. 관련 문서


  1. [1] 대구시청 이전지 순위에서 경북도청 후적지는 두류정수장에 밀려 2위로 떨어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8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