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구도

1. 의미
2. 유래

고사성어

닭 계

울 명

개 구

도둑 도

1. 의미

  • 닭 울음소리(를 내는 사람), 개 (흉내를 잘 내는) 도둑
  • 하잘 것 없는 재주, 혹은 그런 재주만 있는 사람
  • 그런데 쓸모가 있다.

2. 유래

사마천사기 맹상군전에 나오는 말로 계명구도지도(鷄鳴狗盜之徒, 계명구도의 무리)라고도 한다.

맹상군은 평소에 살면서 이런저런 식객들을 많이 불러모았는데, 하루는 어느 날 식객들 중 두세 사람을 골라 무슨 재주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그 중 두 사람이 각자 개 흉내와 닭 울음소리를 잘 낸다고 대답했다.[1] 그 말을 들은 다른 식객들이 뭐 그런 재주도 있냐, 쓸모없다며 크게 비웃었다. 하지만 맹상군은 "그러한 재주라도 어찌 나중에 쓸 일이 있지 않겠냐"라고 대인배다운 대답을 했다.

진나라의 소양왕이 맹상군을 진에 초청해 등용하려 했으나 신하들이 "제나라 사람이라 위험하다"고 진언했고, 결국 불안감에 빠진 소양왕은 맹상군을 연금한다. 맹상군은 동행한 한 식객을 통해 소양왕의 후궁인 연희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 연희는 그 대가로 귀한 호백구(狐白裘)[2]를 요구한다. 그 옷은 환심을 사기 위해 진작에 소양왕에게 바친 뒤라 좌절하고 말았는데 한 식객이 "내가 찾아오겠다"며 나서더니 다음날 떡하니 호백구를 들고 나타난다. 어떻게 가져왔는가 물으니 개 흉내를 내서 들키지 않고 왕성에 잠입할 수 있었다고.

호백구를 전달받은 연희가 어떻게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맹상군은 연금 상태에서 벗어난다. 마음이 바뀔까 싶어 부리나케 도망가던 맹상군은 사기꾼 출신의 식객이 위조한 통관 증서로 함곡관까지 도착했지만[3] 한밤중에 도착해서 보니 함곡관은 새벽에 첫닭이 울기 전까지 관문을 폐쇄하기 때문에 다 와서 멍하니 기다리는 처지가 되었다. 뒤늦게 뜨끔한 소양왕이 추격대를 파견한 상태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데, 한 사람이 나서더니 닭 울음소리를 흉내내자 착각한 수문장이 문을 열어줘서 맹상군은 간신히 살아남게 된다.

위에서는 狗를 '개 흉내를 냈다'로 해석했지만 개 흉내가 아니라 그냥 도둑질에 능숙한 것으로 묘사하기도 하며[4] 개도둑이라는 해석도 있다. 마침 여우는 개과(科) 아무래도 왕족인 맹상군도 하나밖에 가지고 있지 않은 귀한 것을 개 흉내 내는 것만 가지고 뺏어올 수 있겠냐는 해석인 듯 싶다. 근데 왕성의 금고를 털 정도면 하찮기는커녕 아주 초능력 수준인데 내용과 맞지 않으므로 또 문제.

위의 두 식객이 맹상군을 도운 이유는 자신들의 재주를 비웃지 않고 잘 대해주었기 때문. 사람 무시하지 말자. 맹상군은 식객의 수준에 따라 상, 중, 하로 나누어 그 대우를 달리했는데, 이 탈출 사건 이후 위에 언급된 세 사람은 삼시 세끼 고기 반찬을 먹을 수 있고 개인용 마차[5]를 지급받는 수준인 대사(代舍)[6]의 대우를 받았다. 참고로 행사(幸舍)[7]는 삼시 세끼 고기 반찬은 먹을 수 있었으나, 개인용 마차는 없었고 전사(傳舍)[8]는 고기 반찬도 개인용 마차도 없이 거친 밥을 먹고 잠만 자는 수준이었다.

이 고사는 각지의 세력가들이 저마다 경쟁적으로 세력 확장에 힘쓰며 조금이라도 쓸모가 있을 것 같은 인재들을 끌어모으던 춘추전국시대의 사회상을 보여주기도 한다.


  1. [1] 이름은 알려져 있지 않다. 판본에 따라 아예 그 사람들 이름을 각각 계명, 구도라고 적기도 한다.
  2. [2] 여우의 겨드랑이에 있는 하얗고 부드러운 털을 모아 만든 가죽옷. 고우영 십팔사략에서는 맹상군이 호백구에 대해 아랫사람에게 설명해 주면서 '여우의 가장 부드럽고 은밀한 부위의 털', '암컷 여우만이 가지고 있는 부위의 털'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호백구를 간수하던 하녀가 낯을 붉히고, 그 아랫사람이 "암컷 여우만이 가지고 있는 가장 보드랍고 은밀한 곳이 대체 어떤 것인지요?"라고 눈치 없게 계속 물어본다. 결국 맹상군이 "거 참 사람하곤! 이미 알고 있으면서 자꾸 물어보는구먼!" 이라며 가볍게 나무라고 아랫사람이 키득거리는 것을 보면 어떤 부위인지 예측이 될 것이다. 과연 고우영 화백답다.
  3. [3] 이 부분은 사자성어에 직접 나오지 않아서 그런지 잘 거론되지는 않는다.
  4. [4] 고우영 십팔사략에서는 이 도둑질 능력자가 맹상군 저택에 있는 팔찌를 훔쳐다가 맹상군을 속여서 도로 팔아먹는 짓을 두 번이나 반복했다. 처음엔 자신이 물건 간수를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비슷한 물건이라고 생각한 맹상군도 뒤늦게 알곤 그를 식객으로 받아들이는데, 이 때문에 작중에서 '쌍팔찌'라고 불린다.
  5. [5] 원문엔 '수레'라고 돼 있으나 수레가 리어카를 의미하는 현대와는 달리 전국시대에 수레라고 하면 마차를 의미한다. '수레 차'라는 음훈을 생각해 보고, 만승 천자란 표현과 그 표현의 의미를 생각해 보자. 지금으로 따진다면 그만이 운용할수 있는 개인차량을 지급했다고 생각하면 쉬울 것.
  6. [6] 맹상군 자신을 대신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 머무를 숙소로 상객 숙소를 의미한다.
  7. [7] 일을 시킬만한 사람이 머무를 숙소로 중객 숙소를 의미한다.
  8. [8] 그냥 시키는 일을 겨우 할 수 있는 사람이 머무를 숙소로 하객 숙소를 의미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9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