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도경

1. 개요
2. 역사
3. 특징
4. 트리비아
5. 바깥고리
6. 같이보기

1. 개요

원 제목은 <선화[1]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 줄여서 고려도경이라고 한다. 북송의 사신 서긍(徐兢, 1091-1153)이 1123년에 고려에 사신으로 와서 방문하여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한 보고서인데, 고려시대 생활 풍속을 알기 쉽게 설명하여 오늘날 고려사 연구자들이 필히 참고하는 서적이다.

2. 역사

선화 5년인 1123년은 고려 예종이 붕어하고 인종 임금이 즉위한 다음해인데 북송은 예종을 조문하고 인종의 즉위를 축하하기 위해 사신을 보냈다. 이 사신단은 벽란도를 통해 고려의 도성 개경의 사신 숙소인 순천관에 한달가량 머물렀는데 이때 보고 들은것들 중에서 중국과 같은 것은 버리고 중국과 다른 풍속을 기록해서 3백여 조가 되었고 이를 정리하여 40권으로 만들었는데, 물건은 그 형상을, 일은 설명을 달아 '선화봉사고려도경'이라 명명하였다고 한다.

3. 특징

도경이라는 말 답게 원래 그림이 그려져 있었는데, 이 책 간행 2년 만에 정강의 변이 일어나는 바람에 그림을 날려먹었다. 아래에도 언급하지만, 고려도경 자체는 그 한계 때문에 정확도를 의심받는 책이라서, 시간에 없어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타국인이기 때문에 편견을 가질 사신의 생각을 서술한 글보다는, 눈으로 본 경험이라 할 그림이 더 중요한데, 그 그림이 날아갔다. 물론 개화기 서양인들이 제대로 이해 못하고서 그린 조선에 대한 온갖 말도 안되는 그림들을 보면, 그림이라고 완벽하게 믿을 만한 것도 아니지만... 사실 서긍도 이 책 한부를 따로 가지고 있었는데, 누군가에게 빌려주었다가 나중에 그림을 분실한 상태로 다시 찾았다고 한다. 이때 다시 그림을 그릴 수도 있었지만 안 내켜서 안했다고(...). 이후 1167년 서긍의 조카 서천이라는 사람이 그림 없는 버전으로 재간행한 것이 오늘날에 이른다.

계림지(鷄林志) 등을 참고 하여 건국부터 풍속 등까지 내용을 소개하고, 작업 과정 등을 설명하였는데, 아무래도 사신이 고려를 오가는 과정과, 개성에 틀어박혀서 보고 들은 정보 위주에, 중국인 기준으로 서술해 송 황제에게 올린 글이기 때문에 교차검증이 필요한 부분이 많다.

  • 서긍 본인은 고려가 고구려를 계승한 국가가 아니라 정말로 고구려에서 그대로 이어져내려온 똑같은 나라라고 착각했다. 그래서 고려의 역사와 정부체계를 설명하는 부분이 고구려의 것과 뒤섞여 있어 오류가 많다. 참고로 현대에는 주몽부터 시작해 668년 멸망한 고씨 왕조를 고구려라고만 부르지만, 실제로는 장수왕 때 국호를 고구려에서 고려로 바꿔서 멸망할 때까지 나라 이름이 고려였다. 왕건이 건국한 고려는 그 나라 이름을 그대로 가져다 쓰는 상태였으니 정보의 유통이 원활하지 않았던 고대와 중세에는 착각할 만도 하다. 이런 혼동은 중국이나 일본의 여러 기록에서도 확인된다. 전근대 중국인들이나 일본인들은 고려가 고씨에서 왕씨로 바뀌었다는 정도만 알아도 한국사를 비교적 많이 아는 것이었다.
  • 고려가 바닷가에 위치해 있으면서 선박이 지극히 단순하고 조잡하며 작다고 기록하고 있으나, 고려는 여진족 해적을 토벌하면서 일본까지 원정을 갈 정도로 선박/항해기술이 뛰어났고(과선 문서 참조), 근래 고려시대의 고선 발굴을 통해 대형선의 존재도 입증되었다. 물론 당시 서긍 일행이 타고 온 사신선인 신주(神舟)에 비하면 보잘것 없을지 몰라도, 신주 자체도 당시 송나라에서 엄청난 기술력과 자본을 투자해 만든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고려의 선박 수준은 전혀 낮은 수준이 아니다. 아마 서긍이 고려에 있는 동안 그런 배를 보지 못했던 모양이다.

하지만 중국과 다른 고려의 풍속을 세세하게 기록하여 남겼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지금까지 내려오는 고려의 세시풍속이나, 고기 음식을 꺼리고 목욕을 좋아했던 고려인의 성향, 남녀혼욕 등의 풍속 기록이 남은 것은 다 이 책 덕분. 그리고 이 기록에서 고려인들이 중국인들, 즉 한족들이 때가 많고 더럽다고 멸시했다는 기록도 남아 있다. 한족이 쓴 기록에 고려인들이 한족들을 멸시했다는 사실이 실려 있는 셈이다. 조선일본에 사신으로 갔다 온 사람들이 일본의 혼욕(혼탕) 풍속을 글로 전하면서 조선인들 사이에 '일본은 남녀가 같이 목욕하는 야만국'이라고 경멸하는 풍조가 생겼고, 근래 한국인들 중에도 그런 태도를 보이는 경우가 있긴 하다. 그런데 고려도경에 따르면 고려도 혼욕하던 풍습이 있었다고 하니, 시대에 따라 풍습이 변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당대 고려의 인물들에 대해서도 국왕 인종을 비롯해 이자겸, 윤언식, 김부식, 김인규, 이지미 등을 설명했다. 지나가면서 이름과 직책을 언급만 하는 수준으로 척준경을 소개하기도 한다.

이번에 사자가 국경에 들어가매, 모든 신하들 중에 현명하고 민첩한 자들을 가리어 영접하는 예절을 맡겼는데, 주목(州牧) 중에는 형부시랑 지전주(刑部侍郞知全州) 오준화(吳俊和), 예부시랑 지청주(禮部侍郞知靑州) 홍약이(洪若伊)ㆍ호부시랑 지광주(戶部侍郞知廣州) 진숙(陳淑)이 맡았고, 맞아 위로하고 전송하는 일은, 은청광록대부 이부시랑(銀靑光祿大夫吏部侍郞) 박승중(朴昇中), 개부의동삼사 수태보 중서시랑 중서문하평장사(開府儀同三司守太保中書侍郞中書門下平章事) 김약온(金若溫), 개부의동삼사 수태보 문하시랑 동중서문하평장사(開府儀同三事守太保門下侍郞同中書門下平章事) 최홍재(崔洪宰), 개부의동삼사 수태보 문하시랑 겸 중서문하평장사(開府儀同三司守太保門下侍郞兼中書門下平章事) 임문우(林文友),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척준경(拓俊京)ㆍ이자덕(李資德)이 맡았었는데, 이들은 모두 왕의 근신이다.

선화봉사고려도경》 제8권 인물(人物)

4. 트리비아

2015학년도 역사교사 임용고시 단답형 1번 문제로 출제되었다. 은근 못 쓴 사람 많았다는 게 함정

5. 바깥고리

6. 같이보기


  1. [1] 송휘종의 연호
  2. [2] 일본에게는 고려도경 같은 책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1.0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