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층

1. 설명
2. 창작물에서의 고소득층
3. 관련 문서들

1. 설명

소득에 따른 계층 구분에서 10% 상위에 위치한 소득계층을 일컫는다. 사실상 자본주의 사회에서 살아가는 전 세계 현대인들 대다수의 목표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소득분위 통계에 따르면 상위 10%는 총소득으로 월당 약 1200만 원, 상위 20%는 월당 약 700만 원 정도를 벌어들이는 가구를 가리킨다. 고소득층이라 하면 단순히 연소득만 높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소득 분위를 계산할 시에는 소유 재산도 많은 영향을 주기 때문에 소득은 적은 편이라도 재산이 많으면 고소득층으로 분류된다.

부자와 비슷한 의미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은데, 고소득층의 전부가 재산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부자'라는 개념에 속하지는 않는다. 실제로는 사회적으로 보통 중산층이라고 인식되기 쉽고 고소득층으로는 간주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 전문 기술직 또한 통계상으로는 고소득층에 상당수 포함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1]

저소득층도 그렇듯 고소득층이라고 해서 전부 오만무례하거나 돈 밖에 모른다는 등의 스테레오 타입이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돈에 대해서는 누구보다도 촉이 발달했다거나 집요하다거나 하는 사람의 비율이 높은 것일 뿐 보통 졸부가 아닌 대대손손 부자인 사람들은 예절 교육을 받으며 돈과 직결된 것들이 많기 때문에 능수능란한 경우가 많다. 또한 저소득층의 시기 혹은 대중 매체에서 보여지는 가공의 부자들의 모습으로 인해 부자들은 '오만하고 무례하다.'라는 게 곧이곧대로 박힌 것.이었는데 사람 패는 회장님들과 마약빠는 재벌 3세~4세들이 갑질하면서 부정적으로 입증하고 계신다.(...)

저소득층과 반대의 의미를 가진 그대로 국가의 정책에 대해 고소득층이 싫어하는 건 저소득층 경향 정책이다. 대표적인 예로 부동산.

2. 창작물에서의 고소득층

상류층 캐릭터는 각종 서브컬처에서도 한 명쯤은 등장한다. 캐릭터 속성은 다양해서, 지성미를 나타내며 남들의 부러움을 사는 부류가 있는가 하면, 우월감에 도취해 남을 업신여겨 미움을 사는 부류도 있다. 일부는 겉으로는 그저 평범해 보였으나 알고 봤더니 상당한 집안의 자식이었음이 드러난다거나, 반대로 부자인 줄 알았더니만 알고 보니 허세였다거나 하는 일도 있다.

좀 더 자세한 설명 및 캐릭터 예시는 여기 참조.

3. 관련 문서들


  1. [1] 그럼에도 이런 전문 기술직이 사회적으로는 고소득층으로 여겨지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은, 소득과는 별개로 이러한 전문 기술직에 종사하는 이들의 총합 재산이 사회적으로 전형적 고소득층으로 여겨지는 이들에 비해서 아무래도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일 것이다. 이는 고소득층 내에서도 세부적으로 계층이 또 나누어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도 할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3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