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

1. 개요
2. 상세
3. 폐지

1. 개요

군인은 원칙적으로 부임하는 부대의 위수지역을 이탈할 수 없고 군부대 특성상 외진 곳에 있는 경우가 많아 간부의 숙소를 군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보통 연대장 이상 지휘관이 거주하는 공관, 기혼간부가 거주하는 군관사(군인아파트), 독신간부숙소인 BOQ/BEQ 등으로 나뉘어 있다. 공관은 그 이름에 맞게 개인주택 형태며, 군관사는 아파트 또는 빌라 형식, BOQ의 경우 기숙사 형태다.

여기에 한두명씩 관리병들이 배치되는데 공관에 배치되는 공관병, 아파트에 배치되는 아파트 관리병, BOQ에 배치되는 BOQ병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들의 공통점이 있다면 소속부대의 지휘범위에서 거의 벗어나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공관병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기사. 원래의 목적은 군 지휘관이 퇴근한 후에도 24시간 대기해야하는 부대와 연락하기 위해서 만든 보직이다.

그 뒤 갑질 논란 등 여러 논란 끝에 2017년 8월 31일부로 없어졌다.

2. 상세

일반적인 공관병은 보통 연대장 이상 지휘관이 거주하는 공관의 관리병이다. 영관급 이하 장교들에 붙던 당번병은 편제상 사라졌지만 암묵적으로 존재하는데, 공관병은 어쨌든 임무가 있으므로 편제상에는 있지만 하는 일은 부대내 별 다신 분 당번병과 별 차이 없는 것.허드렛일을 하는 공관병 한둘이 있는 경우가 일반적이지만 경우에 따라 솜씨 좋은 조리병을 예하부대에서 스카우트하는 경우도 있다. 사단급 이상에서는 공관병1+조리병1 정도가 함께 기거하며, 주간에는 여기에 지휘관 운전병전속부관이 함께 지낸다. 공관병은 이등병 신병부터 선발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으며, 보통 예하부대에 배치되어 있는(매우 드물게도 사령부 본부근무대에서 뽑는 경우가 있긴 하다) 일병선에서 선발한다. 보통 소위 말하는 SKY 또는 해외 명문대 출신 병사들이 뽑힌다. 지휘관 사정에 따라 사복을 입는 경우도 있고, 핸드폰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전술한대로 근무지와 모시는 상관들 특성상 이 사람들 인품에 따라 군생활이 천차만별이다. 공사구분 뚜렷하고 장병처우를 생각하는 상관밑에 있으면 기본적인 행정업무만 맡으면서 무탈하게 군생활 할 수 있지만 권위적인 인물을 만나면 현대판 솔거노비가 되어 장군/제독들의 가족 집사,심부름꾼으로서 공관의 온갖 잡무를 담당하는데, 그 범위가 공적인 업무를 넘어서 지휘관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대신 떠맡는다. 주로 하는 일은 요리, 청소, 빨래, 설거지, 텃밭가꾸기, 지휘관 처의 쇼핑, 지휘관 처자식의 자동차 관리, 자식의 통학, 과외[1], 레포트 등 과제물 작성, 학위논문 대필, 지휘관 본인의 석사 논문 대필, 심지어는 자기가 꺼내 먹으면 되는데 굳이 공관병에게 냉장고에서 물을 꺼내오라고 시키는 등등 아무튼 상상할 수 있는 모든 크고 작은 일들로 부려먹는다. 앞서 명문대생 사병을 공관병으로 선발하는 이유가 그것.

당연히 불법이고 직권남용, 강요죄에 해당하는 범죄임에도 장군들과 그 처자식들은 공관병들에게 본인들이 월급 한푼 주지 않고 허드렛일을 시켜먹는 것을 아주 당연하게 여기는 자들이 대부분이며 심지어는 그걸 동네방네 자랑하고 다니는 쓰레기들이 대다수다. 역시 군대이니만큼 공관병의 처지는 빽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서 천국과 지옥으로 나뉜다. 빽있는 소수 공관병이라 함은 주로 투스타 쓰리스타급 장성들중 군대에 간 자기 자식이나 인척, 혹은 그에 준하는 군내 권력자 자제들인 경우로, 이들을 자기 부대 공관병으로 불러오거나, 눈치보이니까 쿠션을 먹여서 동기나 후배 장성들과 함께 자식 공관병 품앗이를 하는 경우. 간혹 전역시키기 힘든 관심병사를 마지막으로 보내는 곳으로 쓰이며 물론 이때는 장군 공관으로 보내지는 않고 BOQ나 휴양지 숙소 등으로 보낸다. 만약 이런 땡보가 있을 경우 나머지 공관병,조리병들이 업무를 떠 안는다.

이 극소수 금수저들을 빼고 당번병류 직렬의 군생활이 얼마나 괜찮은지는 부대 간부들과 선임들이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에 따라 달려있듯이 빽 없는 공관병의 운명은 지휘관과 지휘관 사모의 성품에 달려 있다. 상식적인 사람이기만 해도 비교적 꿀빠는 군생활 보장은 물론이고 자격증 취득 등 입대 전보다 오히려 발전해서 전역할 수도 있지만 2작사령관 박찬주의 처 같은 사모를 만난다면 2년간 현대판 섬노예를 체험하게 될 것이다.

3. 폐지

최소한의 문민통제가 기능하는 국가중 한국군에만 있었던 보직으로[2] 현시대 평시상태 군이라면 편제가 있을 이유가 없는 보직이다. 병사는 국가의 병사지 개인의 사병(私兵)이 아니기 때문.

점점 줄어드는 병력수와, 병력 낭비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최대한 전투 혹은 전투지원에 배치해야할 사병을 고작 장군들의 개인 사노비로 낭비하는 편제는 현재 대한민국 군 병력 수급 정책 차원에서도 심각한 병력의 낭비로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모병제인 미군의 경우 4성 장군은 억만장자 같은 생활을 한다. 대저택에 전용 제트기에 경비원에 요리사에 청소부까지 있지만 비서를 제외하면 군인은 아니다. 3스타는 얄짤없다. 장성에게 주택이나 월급 부분 같은 기초적인 지원이 있고 지휘관 특성에 따른 보좌를 받지만 작전 이외에는 지휘차량을 사용할 수 없다. 그리고 당연히 취사와 생필품은 px나 마트에서 개인이 구매해야 한다. 그 밖에 기타 모병제 국가의 경우 이런 형태의 인력을 모집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에 가깝다. 이러한 평시 지원의 역할은 장기적으로 군무원이 대체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심각한 인력부족으로 이미 한계 직전에 몰려 있는 해군에선 거의 찾아보기 힘든 직별로 박찬주 대장 부부 갑질 사건 이후 조사해보니 해군 전체에서 공관병은 딱 3명이었다. 워낙 수가 적다보니 현역 장교중에도 이미 없어진 줄 알았다가 이번 사건으로 존재를 알았다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였다. 이에 반해 공군은 15명, 육군은 200명에 달해 병역자원 감소에 대한 대비가 절실한 시점에 어마어마한 인력을 낭비하고 있었음이 드러났다. 해군은 PX나 골프장 같은 부대시설들은 다 외주주고 지원부대에선 군무원 비율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고 있으며 부사관들의 반발을 무릅쓰고 직별 통폐합을 시행 중이다. 2013년에는 황기철 당시 참모총장이 당번병을 두지 않겠다고 선언한 적이 있었다.

병력자원 감소로 병력 감축도 불가피한 상황에서 공관병을 유지할 당위성은 현저하게 떨어지므로, 결국은 폐지 수순으로 갈 가능성도 크다. 하지만 병력자원 감소가 공관병 제도를 폐지해야하는 주된 이유가 아니며 병력이 남아도 폐지해야 한다. 왜 다른 나라 군대에는 공관병이 없을까? 한국 사람이 한국군에 들어간 것은 조국의 적과 싸워서 가족과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지 장군과 그 가족 개인 사생활 뒤치다꺼리하려고 간 게 아니기 때문이다.

그 뒤 박찬주 대장 부부 갑질 사건이 단초가 되어 송영무 국방장관이 폐지를 지시했고 2017년 8월 31일에 폐지 방침이 발표되었고. 국방부, 공관병 제도 폐지..테니스장·골프장 배치 인력도 즉각 철수 2017년 9월 30일부로 전부 폐지되었다. 다만 당번병도 편제상에는 없는데 눈가리고 아웅식으로 유지되고 있는 만큼 외부에서의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하다. 그리고 국방부 뿐 만 아니라 행안부에서도 경찰관사 의경과 버스 등 반드시 필요한 운전 의경을 제외하고 간부 운전 의경도 모두 폐지 했다.


  1. [1] 그나마 양심있는 경우에는 과외비 명목으로 용돈을 챙겨주기도 한다. 물론 대부분은 아니다.
  2. [2] 2차대전때의 舊 일본군에 있던 당번병을 역시 舊 일본군 출신이 주축인 한국군이 그대로 계승했다는 설도 있다. 여담으로 장교 정복의 단추 채우는 일까지 했다는 증언이 있을 정도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