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신당(대한민국)

1997년부터 1998년까지 존속했던 대한민국의 정당이다.

1997년 이인제 당시 경기도지사가 1997년 10월 10일 창당하였다. 신한국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높은 지지여론에도 불구하고 경선 결선에서 패배한 후, 경선에서 승리한 이회창 후보가 아들 병역문제 의혹을 계기로 지지가 급격히 떨어진 것을 기회로 삼아 독자 출마를 선언한 것. 신한국당의 서석재, 황명수 등을 포함한 민주계[1] 일부와 박범진 등 민정계 일부 정치인들이 입당하였다. 창당하면서 이만섭국회의장총재, 이인제를 대통령 후보로 하였다.

당명을 PC통신 등을 통하여 공모하였다. 공모된 이름은 '새시대국민연합', '참여민주당', '국민참여당' 음? 등의 이름이 있었지만 모두 진부하거나 당시 김대중이 총재로 있던 정당인 '새정치국민회의'와 유사하다고 판단하여 '국민정당'과 '21세기 국민연합'을 놓고 결정하기로 하였다. 그런데 결정된건 국민신당. (응?) 일본에서 한때 돌풍을 일으켰던 '일본신당'에서 힌트를 얻은듯 하다. [2]

창당 시점에는 한때 지지도에서 이회창 후보를 앞지르고, 김대중 후보를 바짝 추격할 정도로 기세를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얼마 안되어 창당 과정에 김영삼 당시 대통령과 측근들의 지지가 있었다는 의혹이 이회창, 김대중 모두로부터 제기되었고, 그해 초 국정 비리로 구속되었던 김현철까지 거론되기에 이르렀다. 그 결과 국민신당과 이인제 후보의 지지율은 허무하게 떨어지기 시작했고, 결국 제15대 대통령 선거에서 이인제는 김대중(새정치국민회의), 이회창(한나라당)에 이어 3위(492만표, 19.2%)로 낙선하였다. 1998년 6월 4일 제2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도 DJP연합 대 한나라당의 구도 속에 전일순 후보가 충청남도 논산시장에 당선되는 데 그쳤다.[3] 그리고 그 해 7월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는 1명의 당선자도 배출하지 못했다.

결국 1998년 9월 28일 이만섭 총재와 이인제 전 대통령후보를 비롯한 7명의 소속 국회의원은 새정치국민회의로, 김학원 의원은 자유민주연합에 입당하면서 소멸되었다. 이들 중 원유철 등 대부분은 그 후 다시 친정인 한나라당에 재입당하였고, 이인제도 여러 차례의 당적 변경 끝에 2012년 새누리당으로 돌아왔다.


  1. [1] 1990년 민주정의당, 통일민주당, 신민주공화당민주자유당으로 통합되고 나서의 구 통일민주당 출신 정치인을 말한다.
  2. [2] 한때 'XX신당' 류의 이름이 여러곳에서 쓰였다. 자유민주연합을 탈당한 '김용환'의원이 세운 '희망의 한국신당'이라든지
  3. [3] 잘 알려져 있다시피 논산시는 이인제 의원의 고향으로, 2012년 현재까지도 그의 4선(전체경력은 6선) 텃밭이다. 그나마도 전일순은 2000년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형.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