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파괴

1. 개요
2. 반대 이론
3. 정당화론
4. 관련 문서 및 외부 링크

1. 개요

國語破壞

기존의 한국어한글체계에서 용인되지 않는 표현을 가져와 사용하는 행위를 비난하는 말.

많은 곳에서 '한글 파괴'라고 지칭하는데, 이는 사실 국어와 한글을 거의 비슷한 맥락으로 보는 시선에서 와전된 표현이다. 심지어 기자들까지도 그렇게 쓴다! 엄밀하게는 한글한국어를 표기하기 위하는 글자이기에 단어와 문법 등을 잘못 쓴다고 한글이 파괴되는 것은 아니다. 한글 문서에서 한국어와 한글의 차이를 살펴보자. 전혀 다른 개념이다. 한국에서 벗어나면 한국어나 한글이나 잘 쓰이지 않아 혼동해서 그렇지, 베트남이나 터키 같은 나라에서는 로마자를 쓰지만 그 언어 체계는 라틴어 및 그에서 파생된 언어들과 전혀 다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 참고.

'신조어'와는 다른 뜻이다. 대체로 해당 단어가 기존의 단어로는 설명하기가 난감해서 공중파 TV방송이나 일간지 등에서 사용될 정도로까지 정착되면 신조어 취급을 받으면서 사전에도 등재되곤 한다.[1] 그러지 않은 경우에 '국어파괴'로 여겨지며 대차게 까이인다. 또한 개별 단어가 아닌 어문규정[2]에 변화를 주는 경우에 역시 거의 예외없이 비판이 나온다.

하지만 신조어냐 언어 파괴냐를 가르는 요소는 사람별로 기준이 판이하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언어 사용자 사이에 갈등이 발생할 수 있다.

게다가 방언을 언어 파괴로 오해하는 사람들도 많다. 예로서, 대구 방언에서 비롯된 '쌤(선생님)', 인천 방언인 '쩐다(대단하다)' 등은 젊은 세대 사이에서 갑자기 유행했기 때문에 이것이 방언임을 모르는 타 지역 사람들은 젊은 세대가 억지로 만든 말로 오해하기도 한다.

역설적으로 국어 파괴와 언어순화 운동, 정치적 올바름 운동은 '소수의 언어집단이 다수 대중에게 자신들이 만들어낸 신조어를 강요하는 점'으로는 궤를 같이한다. 단지 모집단이 별 생각 없는 청소년 집단, 국립국어원과 그에 결탁한 일부 자원봉사자, 사회적 소수자로 다를 뿐이다.[3]

2. 반대 이론

일부에서는 이 '국어 파괴'가 지속되면 최종적으로는 한민족이 유구한 시간 동안 한국어를 통해 축척해온 문화적 유산을 모두 잃고 서로 의사소통이 불가능해질 거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는 기우에 가까운 주장이다. 언어는 그 형식이 시시각각 변하지만 항상 그 구성원들의 사유를 전달하기에 충분한 만큼의 표현력을 갖추고 있고, 만약 부족하다면 즉각적으로 이를 갖추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어느 나라에나 젊은 세대가 쓰는 거친 말이나 인터넷 세대의 신조어 등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일은 흔히 있는 일이다. 예를 들자면 조선 정조 때의 문체반정 등.

그리고 국어 파괴는 부정적인 입장에서 그렇게 묘사하는 것이고, 사실 언어의 역사성과 사회성을 잘 드러내는 예시이기도 하다. 애초에 언어라는 것은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회 구성원들의 암묵적 약속이라고 봐야 하는데 (특히 표준어 규정을 들먹이면서) "무조건 이렇게 써야 한다!", "바꾸면 안 된다!"라고 주장하는 건 어떻게 보면 변화와 발전을 가로막는 것이다. 좀 과격한 측에서는 국어 파괴 운운하는 건 신세대 문화를 이해할 생각도 능력도 없는 늙은이들이 꼰대질하는 것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아래 정당화론에도 언급되듯이 '소수의 사용자가 다수에게 강요한다'라고 주장하기도 하는데, 그 '소수의 사용자'에 속하는, 대표적으로 청소년들이 과연 그 언어에 대해 잘 모르는 '다수'와 대화를 할 때에도 그러한 언어를 사용하는지 생각해보자. 소수의 사용자들은 그들의 언어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과는 표준적인 언어를 사용하고, 소수의 언어를 사용하는 것은 그러한 말투를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는 사람들 앞에서만이다.

외래어를 적극적으로 수용한다고 한국어가 소멸될 리는 없다. 외래어는 애초에 그 개념 자체가 외국에서 생겨난 거라 한국어에 마땅한 말이 없는 경우에 그걸 들고 와서 쓰는 경우인데, 실제로 그렇다고 한국어 문법이나 표현이 달라지지는 않는다. 한국어가 사라지려면 모든 한국어 화자가 의도적으로 외국어를 사용해야 하는데, 원래 한국어에 있던 표현을 억지로 외국어로 바꾸려고 하는 한국어 화자는 없다. 외국 문화권에 익숙해서 자기도 모르게 튀어나오거나 외국물 좀 먹었다고 허세 부리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말이다.

통신 용어의 사용도 사실 별 문제는 아닌 게, 통신 용어는 온라인 상에서 타자의 편의성이나 재미, 감정 표현 등을 위해 만들어냈을 뿐이고, 오프라인에서 그걸 말이나 글로 쓰지는 않는다. 실제로 그러기도 어렵고. 그리고 거의 모든 통신 용어는 유행이 지나면 사어가 되어 버린다. 이를테면 한때 유행했던 '방가방가' 같은 표현을 요즘 누가 쓰는가? 그렇기 때문에 한국어에 본질적인 변화를 가져다 주지는 못하는 것.

애초에 언어는 시대별로 바뀔 수 있음을 생각하면 저러한 표현은 우스울 수밖에 없다. 당장 조선시대 초기, 중기에 쓰이던 말은 현대와는 매우 다르기에 소통자체를 못 할 정도다.# 한국어가 지금과 같은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건 조선 말기부터이고, 우리가 아는 한글의 모습은 주시경이 다듬어 만든 것이다. '한글'이라는 단어도 바로 저 주시경이 만든 단어다.

3. 정당화론

하지만 어느 나라에서나 젊은 세대가 쓰는 거친 말이나 인터넷 세대의 신조어 등에 민감한 이유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단순히 상스러운 탓이면 상대적인 문제로 치부할 수 있지만, 전 국민이 소통하는 데에 적절한 어휘인지 생각해 보면 말이 달라진다. 10대만 쓰는 은어, 인터넷 신조어는 60대도 알고 있다고 하기 어렵다. 사실 국어 파괴로 느껴지는 것이 언어 소통에 방해가 됨을 암시하고 있다. 게다가 인터넷은 일시적 유행일 수 있는 용어를 다수 만들어 낸다. 만약 이를 모두 '표준어'와 대등한 자격으로 인정하면 따라잡지 못하는 측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다. 인터넷 신조어를 소수가 다수에게 강요하는 것이 결코 정당하다고 할 수는 없다. 번역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기도 쉽고, 어떻게 보면 불규칙 활용이나 비문(문법) 또는 예외가 생기는 변화와 글자 수가 늘어나는 변화는 간결체나 경제성 원리 기준으로 퇴화로 볼 수 있다.

외래어도 마찬가지다. 한 나라의 언어가 타국어에 완전히 잠식당하고 종국에는 앞 세대까지 쓰이던 언어가 사어가 되는 현상은 세계 여러 곳곳에서 발견된다. 프랑스가 영어를 괜히 추방하려 한 게 아니다. 아이슬란드는 매우 강경한 모국어 순혈주의를 고수했음에도 인터넷 번역기의 보급과 젊은 세대의 영어 선호 탓에 몇 세대 뒤에는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다른 나라들도 이러는데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으로써 한국어가 완전히 없어질 뻔한 역사가 있는 한국에서 외국어, 외래어로부터 한국어를 지켜내려는 움직임은 매우 당연한 것이다.[4] 이것도 참고.

그렇기 때문에 언어는 동서 고금을 막론하고 보수적인 측면으로 볼 수밖에 없다. 표준어는 '전 국민 소통'을 위하는 것임을 상기해야 한다.

또한 반대 이론에서 언급된 문체반정은 사실 국어파괴로 말미암은 반응이라기보다는 기존 문체에서 벗어난 열하일기 같은 문학에 대한 반발 때문에 시행된 것이다. 게다가 그 기존 문체에서 벗어난 것이 <나는 가수다>라고 기존문학이 표현한 것을 '나는 열정적인 가수다' 정도로 미사여구를 쓴 것에 불과하므로 요즘 문제되고 있는 인터넷 신조어와는 궤를 달리 한다.

한국 표준어 맞춤법은 1933년에 정식으로 나온 이래로 남한에서는 50년대와 80년대에 개정되었는데, 1933년에 나온 맞춤법으로 배운 사람들도 아직 살아 있다. 현재의 규정은 어떻게 보면 옛 세대 사람들에게 책임을 전가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한 예시).

4. 관련 문서 및 외부 링크


  1. [1] 국립국어원에서는 2007년부터 '신조어 사전'이라는 사전을 내고 있다.
  2. [2] 문법, 발음법, 맞춤법, 표준어 규정, 외래어 표기법 등.
  3. [3] 언어순화 운동의 경우 본래 목적과는 다르게 소위 '삽질'로 변질되어서 언어 순화의 거부감을 더 키운 사례이다.
  4. [4] 다만, 일본식 한자어번역체 문장이 현재도 어느 정도 남아 있다. 일본어를 안 쓰겠다고 했지만 정작 일본어의 한자 표기만 한국음으로 읽은 듯하다.
  5. [5] 이 부분은 언론이 오히려 국어파괴를 부추긴다는 내용이다. 특히 인용할 때에 따옴표와 인용격 조사, 인칭대명사를 잘못 써서 비문을 만들어내는 경우가 많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2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