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능들의 전쟁

가운데땅 세계관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작품 목록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생전 저서

호빗
실사영화 시리즈 (1편 | 2편 | 3편)

반지의 제왕 실사영화 시리즈

반지 원정대

두 개의 탑

왕의 귀환

사후 저서

실마릴리온

끝나지 않은 이야기들

가운데땅의 역사서

후린의 아이들

베렌과 루시엔

곤돌린의 몰락

}}}}}}

}}} ||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가운데땅 세계관의 시대들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아이눌린달레

발리노르의 시대

등불의 시대

나무의 시대

태양의 시대

일루바타르의 아이들의 시대

제1시대

제2시대

제3시대

제4시대

다고르 다고라스

}}}}}}

}}} ||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가운데땅 세계관의 대전쟁들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등불의 시대

아르다 최초의 전쟁

나무의 시대

권능들의 전쟁

벨레리안드의 첫 전쟁

다고르 누인길리아스

태양 제1 시대

다고르 아글라레브

다고르 브라골라크

한없는 눈물의 전쟁

분노의 전쟁

태양 제2 시대

제1차 반지전쟁

다고를라드 평원의 전투

태양 제3 시대

( 나팔산성 전투 | 펠렌노르 평원의 전투 | 모란논 전투 | 강변마을 전투 )

제4 시대 이후

다고르 다고라스

}}}}}}

}}} ||

{{{#!wiki style="color: #808000;"

{{{#!folding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세계관

연표 | 지명 | 인물 | 언어 | 번역지침

기타

J.R.R 톨킨 | 크리스토퍼 톨킨 | 톨키니스트 | 레젠다리움

}}}}}}}}}

1. 개요
2. 전쟁
3. 기타

1. 개요

나무의 시대 1090년에 개전하여 1099년에 끝났으며, 발라들이 승리를 거둔 전쟁이다.

발라들은 일루바타르의 자손들이 깨어나기를 기다리며 아르다를 가꾸고 있었다. 그러던 과정에서 자신들과 대적하던 멜코르와 전쟁을 벌여 승리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승전 이후 오랜 세월이 지나 멜코르가 도로 반격을 가해 등불들을 붕괴시켜 아르다의 구조가 크게 훼손되는 일이 벌어지고 나서부터는 발라들은 발리노르로 건너가 벨레리안드로 잘 들어가지 않았고, 때문에 벨레리안드에서 일루바타르의 첫 자손들인 요정들이 깨어난 것을 즉시 알아차리지 못했다. 발라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동안 쿠이비에넨 호숫가에서 144명의 초기 요정들이 깨어났고, 오랜 시간 동안 스스로 생활하였다. 이러던 것을 벨레리안드 최북단에 성채를 짓고 머물던 멜코르가 발견했고, 요정들 중 일부를 잡아가는 일도 있었다.

한편, 발라의 일원인 오로메는 다른 발라들이 예전 멜코르와의 전쟁 이후 발리노르에서 잘 나오지 않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벨레리안드에서 말을 타고 돌아다니는 것을 즐겼다. 따라서 이미 깨어난 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났던 요정들을 발라들 가운데서 가장 먼저 발견할 수 있었다. 발견 이후 오로메는 그들에게 지식을 전해 주는 등 약간의 교류를 하고 즉시 발리노르로 귀환하여 요정들이 깨어났다는 소식을 전했다. 참고로, 엘다르라는 종족 이름을 지어 준 것도 오로메였다. 이때 요정들은 오로메를 보고 멜코르의 하수인으로 오인하여 그를 두려워하기도 했는데, 이는 멜코르가 요정들을 납치할 때 고의적으로 하수인들에게 말 탄 기수 형태를 갖추게 하여 납치했기 때문이었다.

발라들은 회의 끝에 요정들을 보호하기 위해 벨레리안드의 멜코르 세력을 멸하기로 결정하고 개전을 선포한다.

2. 전쟁

발라들과 멜코르 측에서 각각의 휘하에 있던 마이아들도 참전하였다. 다만 전쟁의 주역이 요정들이 아니었던 관계로, 전쟁의 상세한 과정은 요정들이 알지 못했고, 따라서 요정들의 역사서인 실마릴리온에도 전황은 기술되지 않았다. 따라서 전쟁에 대해 알려진 바는 거의 없다. 어찌 되었든, 결국 발라측이 승리하여 멜코르를 발리노르로 포박하여 끌고 와 재판을 열었고, 그를 세 시대, 즉, 300년에 걸친 징역형에 처한다.[1] 하지만 이 때 멜코르를 따르던 발록 등 일부는 지하 토굴 깊숙한 곳으로 숨어들어 훗날 멜코르가 모르고스라는 이름을 받아 발리노르로 귀환하여 다시 악행을 저지를 때 따라나서게 된다.

전쟁이 끝난 이후 발라들은 요정들의 운명에 대해 회의를 했고, 그들을 발리노르로 데려와 보호하기로 결정을 내리고 요정들을 불러오게 된다.

3. 기타

규모면에서만 따지자면 이후의 수많은 전쟁들 중 그 무엇보다도 거대한 전쟁이다. 발라들과 멜코르는 물론이고, 신격 존재인 마이아들도 참여하였고, 당시의 존재들은 수많은 영들이 참여한 전쟁으로, 멜코르 자신이나 고스모그같은 이들도 사악함에 물들어서 권능과 힘이 천천히 소진되어가던 때가 아닌 가장 강력하고 뛰어나던 전성기에 싸웠던 만큼 요정들이 생각하던 악의 권세보다도 강력했을 가능성이 매우 크지만, 아무런 기록이 없기에 섣불리 예단할 수는 없다.

다만 확실한 것은 이들의 싸움으로 지형이 박살나고 땅이 바다속으로 가라앉는 등, 말그대로 세상이 뒤집혀 있을 정도로 확실한 흔적을 남겼다는 것.


  1. [1] 단, 나무의 시대의 1년은 태양의 시대의 역법, 즉 현재 역법으로 계산하면 9.582년이다. 즉 태양시대 역법으로는 약 3000년간 유폐된 것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8.9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