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거 없다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당시 16부작이었던 내 이름은 김삼순이 연장 없이 종영하자 아쉬워한 어느 네티즌이 만든 이미지. 많은 이들이 낚인 사진이다.

1. 소개
2. 패러디
3. 기타
4. 관련 문서

1. 소개

인터넷관용구로 함축된 뜻이 매우 다양하다. 낚시를 할 때 쓰이고, 자학이나 자조할 때 쓰이기도 하며, 헛된 희망이나 기대하지 않기 위해 충고할 때에도 쓰인다. 주로 마침표를 쓰지 않으면 더 허무해 보인다.

남들이 망하길 바라는 사람이 한 명 승진해서 승리를 목표로 삼을 때 '승리?' 그런 거 없다'라며 비꼬는 표현으로도 쓴다. 뭔가 있을 법하거나 있을 것 같은데(보통은 '있다' 혹은 '그렇다' 라고 생각했는데) 생각과는 정반대로 없을 때(반전)에도 쓴다. 바리에이션으로 '이런 거 없다'를 쓸 수 있다. '그런 거' 부분의 어조를 강하게 바꾸어 그딴 거 없다로 쓰기도 한다. 줄임말로 그없으로 쓰기도 한다.

내 이름은 김삼순 드라마가 종영할 당시 나왔던 드립이기에 15년이 지난 지금 와서는 사실상 밈으로서의 생명력은 다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나무위키에서만큼은 망했어요,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와 더불어 아직까지도 남발되는 표현 중 하나로 남아있다. 시도 때도 없이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없다'는 문구만 보면 해당 드립으로 링크를 걸어놓는 경우가 많다. 이 문서의 역링크, 이러한 표현이 쓰인 문서만 해도 한 때 6000개 정도까지 됐을 정도.

한편 언사이클로피디아에서는 "그런 거 없다"를 말하고 싶을 때 한 단락을 통째로 비우고 회전초 GIF 파일을 올린다. 이는 곧 RationalWiki 같은 영미권의 다른 위키에서도 퍼져나갔다.

2. 패러디

  • 클로저스바이올렛의 퀘스트 중 '몰락한 도시로 - 폐허로의 질주'에서 바이올렛이 헥사부사에 안전장치가 있냐 물으니 선우란이 '그런 거 없다'라고 했다.

3. 기타

4. 관련 문서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1.9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