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형식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내 딸, 금사월의 등장인물로 초반에 등장하는 캐릭터이다. 배우 김호진[1]이 연기한다.

금빛보육원 원장. 1964년생. 나이 : 28세, 35세. 오혜상의 친부이다.

그러나 소국자가 오혜상과 금사월을 바꿔치기하는 바람에 오민호와 신득예의 친 딸인 금사월을 자신의 친 딸로 생각하고 금사월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 이후 아내를 잃은 주기황이 갓 태어난 아이를 맡기자 이 아이에게 오월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이후 금빛보육원에서 혜상과 사월, 오월을 비롯한 아이들과 평화롭게 살고 있었다. 이 사람은 이 셋 뿐 아니라 보육원 아이들 모두를 진심으로 자신의 친아들, 친딸처럼 생각하는 자상한 아버지같은 사람이었다. 허나 강찬빈이 소풍 갔다가 길을 잃고 미끄러져 상처가 난 것을 보고 눈이 뒤집힌 소국자가 금빛보육원에 나타나서는 금사월과 오혜상의 생일상을 뒤엎으며 깽판을 친것도 모자라"소원같은 소리하고 있네" 강만후로부터 뺨까지 얻어맞는 등 제대로 수모를 당하고 만다.

오민호가 오혜상을 자신의 친딸로 생각하고 입양하겠다고 하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였는데 자신과 금사월은 친 부녀지간이 아닌 것으로 나타나자 충격을 받았다. 이후 오혜상에게 자신이 친아버지임을 말하였다. 하지만 금사월에게는 오민호의 딸이라는 것을 미처 말하지 못했다.

강만후가 일으킨 금빛보육원 신축건물 부실공사로 사망하였다. 사망 이후 자기 친딸인 오혜상에 의해 고인능욕을 당했다. 정확히는 부실공사의 비난의 화살을 금형식에게 돌리려는 강만후 때문이지만 강만후의 말을 듣고 한치의 망설임 없이 고인능욕에 동참한 오혜상도 문제는 문제. 부실공사로 무너진 건물에 깔려 죽은 것만으로도 한이 맺힐텐데 저 두 천하의 개쌍년놈들 때문에 졸지에 건설현장 감독과 짜고 부실공사를 초래하고, 죽어가는 보육원 아이들은 나몰라라 하고 주방아줌마들과 몰래 숨어 고스톱이나 친 몰염치한 사람이 되어버렸다. 이 사람은 아이들의 앞날을 위해서 애들마다 각각 하나씩 통장을 만들어주고 조금씩 돈을 넣어줬을 정도로 헌신적인 인물이었다. 거기다 친딸과 차별을 두지 않고 키웠으며 본인이 죽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아이들을 찾아다니고 오혜상같은 딸이라도 진심으로 사랑하며 오혜상을 구하다 죽음을 맞았다. 이런 대인배한테서 어떻게 오혜상같은 악녀가 태어날 수 있는 건지 하지만 강만후 이놈 때문에 천하의 개새끼가 되었다. 내가 사는 이유에서는 손창민과 그냥 친했는데 그리고 그 통장의 돈은 강만후가 싹쓸이

게다가 오혜상은 금형식이 자신을 아끼고 사랑했다는 것을 알면서도 친아버지로 인정하지 않는 것도 모자라 고인능욕에 아버지를 들먹여가며 자신의 욕심을 채우려는 짓을 서슴없이 저지르는 것을 보면 굉장히 안타까운 인물이라고 볼 수 있다.

거기에 자기를 생각한다는 사월이 하는 꼴도 엉망이다. 아무리 착하다는 점이라지만, 능멸도 보통 능멸이 아닌 것인데, 대인배? 욕 나올 정도로 어이 없고, 이 드라마 최대 피해자로서 기록되었다.


  1. [1] 기황후급 막장 폐기물이긴 하지만 천추태후에서는 현종의 아버지인 안종 왕욱을 연기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2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