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미 · 효심의 난

金沙彌·孝心─亂

고려 때인 1193년 7월에 경상도운문, 초전 지역에서 일어난 반란.

처음에는 김사미[1]는 운문, 효심은 초전에서 각기 유랑민들을 모아 세력을 따로 이루고 있었으며, 이 반란의 규모는 경상도 전역에 이를 정도로 컸다. 무신정권의 전횡과 부패로 인해 일어났고 각 고을을 노략질했다.

이 반란에서 주목할 점은 무신집권기 발생한 민란들과 달리 서로 다른 지역에서 일어나 상호 연대를 꾀했다는 점이다. 이전까지 무신집권기에 발생한 반란들은 규모를 떠나서 특정 지역의 이해관계만 반영하여 일어난 탓에 여기저기서 많이 일어나긴 해도 상호 연계가 하나도 안돼서 중앙에선 어르고 달래고 각개격파하며 쉽게 토벌이 가능했다.

이 반란이 일어나면서 대장군 전존걸은 장군 이지순, 이공정, 김척후, 김경부, 노식 등과 함께 토벌에 나섰으며, 이들이 8월에 공격했지만 십팔자위왕이라는 소문에 의거해 신라를 부흥시킬 뜻을 가지고 있던 당시 무신정권의 수장 이의민이 이들과 내통했다. 또한 이의민의 아들인 이지순이 의복, 식량, 신, 버선 등을 제공하고 정보를 누설해 여러 차례 전존걸이 이끄는 군사를 패배시켰다.[2]

또한 이들의 세력은 이지순에게 노획한 금은보화를 제공했으며, 이지순이 적과 내통한 사실로 인해 법으로 이지순을 해치우면 이의민이 죽일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적이 더욱 성할 것이라 탄식하면서 이들을 토벌하러 온 전존걸이 자살하는 사태가 일어난다.

그러나 새로 상장군 최인, 대장군 고용지 등을 기용해 다시 토벌하여 이들에게 타격을 입었고, 1194년 2월에 김사미가 항복한 후에 처형된 뒤에 효심이 이어서 반란을 주도했으나 같은 해 밀성(밀양) 싸움에서 7천명이 죽는 피해를 입는 등 대패해 그 해 12월에 이 반란은 완전히 진압되었다. 효심은 생포되었다고 하나 그 후의 행적을 알 수가 없다.

고려 대의 이름난 문인 이규보도 진압에 참여하였는데 종군 중에 '나무 밑에서 난 버섯을 따서 구워먹는데 맛이 좋다'는 기록을 남겼다.


  1. [1] 보통 '사미'는 이름이 아니라 견습 승려인 사미를 의미한다고 본다. 즉 성이 김이요 이름이 사미인 인물이 아니라 김씨 성의 사미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김사미는 운문사에 소속된 인물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2. [2] 이에 대해서는 후대에 반 이의민 세력이 이의민의 결점을 부각시킬 목적으로 패전 책임을 이의민 일파에게 떠넘긴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