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랑

金永郎

1903~1950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본관은 김해. 본명은 김윤식(金允植).

1903년 전라남도 강진군에서 태어났으며, 1917년 휘문의숙에 입학하였다. 1920년 일본의 아오야마 학원 중학부를 거쳐 아오야마 학원 영문학과에서 수학했으나, 1923년 관동 대지진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유학 중에는 무정부주의 혁명가인 박열과 교류했고, 괴테, 키츠 등의 외국 문학에 깊이 심취했다.

1930년 정지용과 함께 박용철이 주재하던 <시문학> 동인으로 참여했다. 일제강점기 말기에는 창씨개명신사참배를 끝까지 거부한 지조있는 시인이었다.

해방 후 1949년 공보처 출판국장 등을 지내며 우익보수주의자의 입장에서 정치에 참여했고, 비교적 여유있는 삶을 살다가 1950년 9월 28일 서울 수복 때 유탄에 맞아 사망했다. 이 과정이 거시기한데, 평범하게 적군의 눈에 띄어서 죽은 것이 아니라 북한군이 후퇴할 때 뒤를 돌아보면서 아무나 맞으라고 쏜 눈 먼 유탄이 집 문을 여는 김영랑 시인에게 제대로 맞은 것. 그 자리에서 그대로 사망하고 말았다.

대표적 작품으로는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같이>, <모란이 피기까지는>, <내 마음을 아실 이> 등이 있다. 주로 언어의 조탁을 통해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발굴하고 세련된 시형과 율격으로 섬세하고 투명한 감성의 세계를 고운 어조로 표현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필적 확인 문구 “큰 바다 넓은 하늘을 우리는 가졌노라”가 바로 김영랑 시인의 시 <바다로 가자> 속 시구이다.

전라남도 강진군에서 시인이 살았던 영랑생가를 관리하고 있다.

슬하에 7남 3녀를 두었지만, 현재 자녀들 중에서는 유일하게 단국대학교의 김현태 교수가 대한민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아노"로 유명한 시인 전봉건이 그의 추천을 받아 등단했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김영랑 문서의 r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2.5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