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실

Narsil.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 나르실리온과는 아무 관계 없다???

누메노르의 망명자이자, 곤도르의 시조가 되는 엘렌딜이 사용하였다는 무구이다. 제1시대에 노그로드의 텔카르[1]가 벼린 검으로, 마글로르가 엘로스에게 준 검이다. 신다린으로 '나르'는 태양을 의미하며 '실'은 을 의미하는데, 엘렌딜이 이 검을 들고 사우론 휘하의 오르크와 사악한 동부인들을 벨 때 나오는 빛이 마치 태양빛(나르)과 달빛(실)과 같았으며 그 빛을 보고 적들이 도주하였다는 데서 유래한다.

이 검은 그 주인과 함께 하다가 제 2시대 모르도르 공성 때 사우론에게 맞서 길 갈라드와 함께 싸우던 엘렌딜이 쓰러지면서 그 주인의 몸에 깔려 부러지고 말았다(영화에서는 쓰러진 엘렌딜의 이 검을 그 아들 이실두르가 집으려다가 사우론이 밟아서 조각 조각으로 부서지는 것으로 묘사된다). 하지만 이실두르가 그 부러진 검을 주워 절대반지를 낀 사우론의 손가락을 잘라냄에 따라 사우론은 일시적 파멸을 맞이했다. 소설 1권에선 부러진 위치는 칼자루로부터 1피트(a foot)가량 되었다고 한다.

후에 부러진 채로 북왕국의 가보로 전해지다가, 엘론드가 다시 벼려서 수리하고는 안두릴이라 새로 이름지어주고 이실두르의 직계 후손 아라고른에게 준다. 안두릴과의 차이점이라면, 안두릴에 새겨진 룬문자 정도일 것이다. 그 외에 외관은 거의 같다고 볼 수 있다.

안두릴은 롱소드 형태의 검으로 나오는데, 나르실도 롱소드라면 키가 240cm 나 되는 엘렌딜에게는 좀 짦았을 것이다.


  1. [1] 그 당시 청색산맥의 노그로드는 무구(武具)로 이름을 떨친 난쟁이들의 도시인데, 텔카르는 그 중에서도 최고의 솜씨를 자랑하는 난쟁이였다. 이 인물의 다른 작품으로는 강철을 천 자르듯이 잘라낸다는 명성을 가지고 베렌이 실마릴을 모르고스의 강철왕관에서 떼는데 사용한 명검 앙그리스트가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2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