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시리즈

의 서비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네이버 뉴스


네이버 마토메


네이버 뮤직


네이버 백신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뿜


네이버 사전


네이버 영화


네이버 웹툰


네이버 웹소설


네이버 지도


네이버 지식iN


네이버 카페


네이버캐스트


네이버 부동산


네이버 오디오클립


네이버 시리즈


네이버 캘린더


네이버 메모


네이버 클라우드


네이버 클로바


네이버 톡톡


네이버 파파고


네이버페이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N스토어


네이버TV


라인


원스토어


쥬니어네이버


해피빈


PHOLAR


V LIVE


네이버 웨일

}}}

문서가 없는 서비스 · 종료된 서비스}}}


네이버 시리즈

국가

대한민국

제공

웹툰
웹소설
영화
방송
만화
전자책

소유

네이버

운영

네이버 웹툰

개설

앱: 2018년 9월 19일
웹: 2019년 1월 8일

언어

한국어

회원가입

필수 (네이버 아이디 이용)

공식 홈페이지

1. 소개
2. 특징
2.1. 랭킹
2.2. 독점 연재
3. 문제점
4. 관련 문서

1. 소개

2018년 9월부로 네이버 북스가 새로 리뉴얼되어 네이버 시리즈라는 이름으로 변한 플랫폼이다. 운영은 네이버 웹툰(기업)에서 하고 있다.

2019년 1월 8일을 기준으로 네이버 N스토어 웹사이트가 네이버 시리즈로 통합되었다. 기존에는 네이버 시리즈 앱과 N스토어 웹 2개의 방식으로 중구난방이었던 것에 비해, 웹사이트까지 완전히 네이버 시리즈로 통합되었다.

리뉴얼로 인하여 네이버 북스에 있었던 쿠키가 사라진 사례가 있었다. 이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절차를 거치어 환불 혹은 복구시켜준다고 한다.

모든 기능이 하나로 통합되어 있는 웹사이트와는 달리 어플리케이션은 두 종류다. 웹소설웹툰, 전자책, 만화를 서비스하는 네이버 시리즈영화, 드라마, 방송, 애니메이션 등을 서비스하는 네이버 시리즈 ON으로 나뉘어져 있다.

2. 특징

네이버 웹툰네이버 웹소설에서 정식 연재되는 작품들이 판매 및 게시되고 있으며, 쿠키를 이용한 웹툰 미리보기를 할 수 있다. 네이버 시리즈에서는 당연히 기존 네이버 N스토어의 모든 연재 작품들을 열람할 수 있다. 또, 저스툰코미코의 연재작도 있다.

별도의 다운로더 프로그램이 필요하며(PC), Chrome에서도 작동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사용시 ActiveX를, Chrome 및 기타 브라우저 사용시 일반 exe를 사용하는 것이다. 다운로드 속도도 좋지 않은 편이다. 보통 10~20Mbps가 나오지만 가끔 1~2Mbps로 떨어지는 경우도 허다하다.

영화의 경우, 아이튠즈 스토어에 비해 수적으로 적지만, 비용은 좋은 편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조금만 오래된 영화라고 안 나오거나, 최신영화라도 720p밖에 안 되는 경우도 있고[1] 2.0채널 오디오를 제공하는 등[2] 아쉬움이 많고, 특히 구매를 했더라도 재다운로드는 1주일 밖에 못하기 때문에 1주일 뒤에는 다시 구매해야한다.

모바일에서는 재생환경이 매우 좋지 않다. 스트리밍을 하던 구매를 하던 마찬가지이다.

e북과 만화는 한국의 e북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함에 따라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신작은 올라와 있는 경우도 있지만 구작은 별로 많지 않다.

다만 웹소설에서는 네이버 웹소설문피아에 연재되는 작품이 게시되고, 너에게만 무료라는 카카오페이지의 기다리면 무료와 비슷한 서비스도 있으며, 특히 독자도 많고 작품도 많아 굉장히 활성화되어 있다.

참고로 TV영화에서 상당수의 작품이 DRM이 걸려 있다. 특히 미국 메이저 스튜디오가 직접 배급한 영화들은 100%다. DRM이 걸려있으면 네이버 미디어 플레이어에서만 구동 가능하니 이용 정보의 DRM 여부를 잘 보고 구매하자. DRM 걸린 영화를 대여로 본다면 큰 문제는 아니지만, 구매할 경우 최대 2대의 PC에서만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여기서 함정은, 네이버 DRM 정책상 PC를 교체할 때와 PC를 포맷할 때도 새로운 PC로 인식하여 재생이 불가하다. 그러면 새로 다운받아야 되는데, 이러면 재생 가능한 PC가 1대 차감되어 자동으로 전부 소진하게 된다. 만약에 재생 가능한 PC 2대를 다 소진해버렸는데 PC를 또 교체하거나 포맷했다면 그 DRM 걸린 영화를 다시 보기 위해서는 새로 사야 된다. 짧으면 7일, 길어봤자 1년 정도인 다운로드 기간이 지나가버린 경우도 마찬가지. 그래서 결국 말이 구매지 DRM 걸린 프로그램은 결국 대여인 셈. 기기변경/포맷을 한번도 안 하는 사람은 드무니까. 일본 애니메이션 종류 및 B급 이하 영화는 보통 DRM-FREE다.

결국, DRM걸린 영화를 찾는다면 구글 플레이 무비를 쓰는 편을 추천한다. 구글 플레이 무비는 계정에 귀속되는 방식으로 계정 로그인만 되면 시청이 가능하다. 기기가 많든 적든 로그인만 되면 된다. 설령 구글이 망한다 한들 지원하는 기기(링크에서는 어디든지 재생할 수 있다.

맥OS는 다운로드할 수 없다. 구매는 가능하지만 다운받는게 불가능하다.

또한 2019년 하반기에 진행된 개편 이후로 이용권 구매 시스템이 삭제되었다.[3] 그리고 이에 대한 이용자들, 특히 웹소설 컨텐츠 이용자들의 반응은 당연하게도 극도로 부정적. 네이버 측은 독자들이 연참 도중 이용권이 떨어질 경우 별도의 이용권 구매창으로의 이동없이 바로바로 쿠키를 소모하여 다음 편을 볼 수 있게끔 '편리하게' 개편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애초에 이용자들이 원한건 '쿠키로 작품 즉시구매'이지 '이용권 구매 중단'이 아니기 때문에 누가 봐도 결국 무료쿠키 죽이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 이용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또한 단행본 기간한정 대여 이벤트시 대여권을 대량으로 구매해놓고 여유있게 보는 방식 또한 봉인되어 버렸기에 독자들 사이에서 네이버 시리즈의 선호도는 말 그대로 추락하는 중.

웹소설 유료컨텐츠 한정으로 카카오페이지와 가성비를 비교하자면, 이미 2019년 상반기에 쿠키 충전시 보너스 쿠키 증정 혜택이 사라짐에 따라 이용권 구매시 대량으로 보너스 이용권을 던져주는 카카오페이지에 밀리게 되었고, 그나마 카카오페이지에서는 제공하지 않는 단행본 기간한정 대여권 이벤트는 대여권 구매가 아닌 기간 내에 쿠키를 직접 결제하여 대여만 가능하게 되는 형식으로 변경됨에 따라 문피아와 비교하자면, 네이버 시리즈의 대여는 권당 3일 대여로 3일이 지나면 땡인 반면 문피아는 대여 기간내에 작품 전권을 2019년 현재 3달 동안 계속 볼 수 있다. 그것도 할인된 가격으로! 그리고 보통 이런 대여 이벤트가 풀린 작품, 특히 완결된 작품들은 다른 플랫폼 사이에서도 멀지 않은 시간내에 똑같이 풀리기 때문에 굳이 네이버 시리즈에서 깔짝 3일가는 대여를 즉시 결제해서 보는 것보다 조금다 기다렸다가 3달동안 더 싸게, 그리고 여유있게 대여해서 보는 것이 더 이득이다.

다만 돈에 신경쓰지 않는다면 네이버라는 IT공룡 산하의 플랫폼 답게 여러가지 편리한 점도 있다. 일단 PC쪽으로는 뷰어 자체가 매우 깔끔하고 보기 쉬우며, 모바일에서는 각각 카카오페이지와 문피아에서 제공하지 않는 야간모드와 다운로드 기능을 전부 갖추고 있으므로 돈에 상관없이 깔끔하고 간편한 작품 감상을 원한다면 이쪽이 오히려 좋을 수도 있다.

참고로 작품에 대한 댓글과 평점을 제공하지 않는 문피아, 그리고 지뢰작에도 평점과 댓글이 매우 후한 경향이 있는 카카오페이지와 달리 평점이 상당히 냉정하게 매겨지기 때문에 재미가 보장된 작품을 찾기에도 좋다. 5~6점대는 애매한 편이고, 대략 평점 7점 이상의 작품이면 취향이 빗나간게 아닌 이상 적어도 지뢰작을 밟을 일도 없기에 문피아나 카카오페이지 독자들도 작품의 사전 조사차 네이버 시리즈에서 평점을 확인하고 가기도 한다. 다만 평점을 얼마나 많은 사람이 줬는지 확인하는건 필수다. 자신에게 맞는 좋은 작품도 소수의 독자들이 자기 취향이 아니라고 평점테러를 하기도 하고, 그 반대의 경우도 부지기수이기 때문.

2010년대 후반 들어 카카오페이지, 문피아의 약진으로 네이버 웹소설의 성적이 상당히 부진해졌기 때문에 네이버는 시리즈에 사업 역량을 집중하는 걸 선택했다. 공모전이나 웹소설 TV 광고 등도 시리즈를 중심으로 제작되고 있다. 또한 인지도가 높은 웹툰 플랫폼인 네이버 웹툰을 이용, 시리즈 독점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웹툰을 지속적으로 발매하면서 미디어 믹스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이러한 네이버의 사업 전략은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둬서 현재의 네이버 시리즈는 후발주자로서 선두주자인 문피아, 카카오페이지를 어느 정도 따라잡는 데는 성공한 상황이다.

2.1. 랭킹

시리즈 앱 Comic 카테고리에 가면 네이버 웹툰 앱에서 제공하지 않는 순위를 볼 수 있다. 그 외에 매일 1화씩 무료로 볼 수 있는 작품들을 선별하여 보여주는 등의 작품의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네이버 웹툰과는 다르게 앱 리뉴얼 초기라서 그런 거일 지도 모르겠으나 신작의 수가 상당히 많다.

2.2. 독점 연재

시리즈 앱 Novel 카테고리에 가면 독점 연재를 하는 작품들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에서 선별하여 시리즈 독점 연재로 진행하는 것 같은데 카카오페이지에서 선보인 독점 연재와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 오픈 이벤트와 이용권을 무료로 주는 마케팅을 하고 있어 어지간하면 5화 이상은 무료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독점 연재인 각 카테고리별 작품의 수는 카카오페이지에 비해 떨어지며, 일부 독점 연재 작품의 질이 떨어지는게 있다는 반응이 있다.[4]

3. 문제점

  • 뷰어
기존에 있었던 책갈피, 하이라이트, 사전, 메모, 검색 기능이 사라졌다. 기능을 삭제한 이유는 뷰어 시동시 램에 상주시키는 DRM 프로그램인 ComicHelperProxy32와 ComicHelperProxy64의 리소스를 확보하기 위한 것. 문제는 이 프로그램들이 해킹툴이나 다름 없다는 것이다. 캡쳐를 막는답시고 그냥 윈도우의 클립보드 기능 자체를 정지시켜버린다! 더 큰 문제는 뷰어를 종료해도 저 DRM 프로그램들은 안 꺼진 채 리소스를 처먹으면서 클립보드 복사 기능 자체를 먹통으로 만들어 놓는 일이 잦다는 것이다.
  • 웹소설 삽화 누락
네이버 웹소설에서 연재되었던 작품들의 경우 대화형 이미지 활성화 기능이 없는 것은 물론이고 많은 경우 삽화가 누락되어 있다. 일반 소설의 소장 가격이 회당 100원인데 비해 웹소설의 소장 가격은 300원이면서 비싸기만 하고 아무 차이도 없는 셈.
  • 선물 이용권 작품 목록에 작가가 표기되어 있지 않다.
  • Mac OS 다운로드 및 스트리밍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는다.
  • 질 낮은 댓글

댓글 보면서 느끼는건데 시리즈 사용자 절반은 뇌를 어따 빼놓은거임? 네이버 웹툰 댓글은 그나마 맥락 이해는 하고 댓을 다는데 이동네는 웹툰이고 웹소설이고 지가 이해 못하는걸 작품탓을 하고 앉아있음?

이게 이거 하나면 아 그래 이 작가 역량이 딸리는구나 내가 좀 이야기가 연결이 잘 안되도 그냥 넘어갈 정고[5]로 둔감하구나 하는데 작품 병신같다는 댓글이 안보이는 작품이 없음

진짜 뇌빼기하면서 읽고 있으면 댓글 열지 말고 조용히 앱을 닫자

- 네이버 시리즈, 튜토리얼 탑의 고인물 31화 댓글

유난히 댓글에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의 비평이 자주 보인다. 물론 사용자층만의 문제라고 보기는 힘든게, 전반적으로 댓글 갯수가 네이버 웹툰보다 훨씬 적고 추천순이 아닌 최신순으로 댓글을 보여주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4. 관련 문서


  1. [1] 아이튠즈 스토어는 오래된 영화라도 1080p를 제공한다.
  2. [2] 아이튠즈 스토어의 경우 대부분 5.1채널.
  3. [3] 이용권 자체가 사라진 것이 아닌 이용권 구매가 불가능해진 것으로, 각종 이벤트 등으로 이용권을 받을 수는 있다.
  4. [4] 이전에 네이버 독점 연재에 원고료가 지급된다고 적어놨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네이버에서 원고료를 지급하는 소설은 네이버 웹소설 뿐이며 독점 연재작은 해당되지 않는다. 단, 작가들이 거액의 선인세를 미리 지급받고 연재하는 경우는 있다.
  5. [5] 정도를 오타낸 듯 하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네이버 N스토어 문서의 r37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3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