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 로빈슨

전체 이름

너새니얼 코닐리어스 "네이트" 로빈슨
Nathaniel Cornelius "Nate" Robinson

생년월일

1984년 5월 31일

출신지

워싱턴 주 시애틀

출신학교

워싱턴 대학교

신장

172cm (5' 7.75")[1][2]

체중

82kg (180 lbs)

포지션

포인트 가드

드래프트

2005년 드래프트 1라운드 21순위
피닉스 선즈 지명

소속팀

뉴욕 닉스 (2005~2010)
보스턴 셀틱스 (2010~2011)
오클라호마시티 썬더 (2011)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2012)
시카고 불스 (2012~2013)
덴버 너기츠 (2013~2015)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 (2015)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2015)

수상내역

NBA 슬램덩크 콘테스트 챔피언 3회 (2006, 2009, 2010)

2006년 NBA 슬램덩크 컨테스트 우승자

조쉬 스미스

네이트 로빈슨

제럴드 그린

2009년 ~ 2010 NBA 슬램덩크 컨테스트 우승자

드와이트 하워드

네이트 로빈슨

블레이크 그리핀

1. 소개
2. 커리어
2.1. 학창시절
2.2. 뉴욕 닉스
2.3. 떠돌이 신세
2.4. 시카고 불스
2.5. 불스 시절 이후

1. 소개

미국의 전직 농구선수. 평균 신장에도 미치지 못한 작은 키와 여러 약점을 가지고 있어서 한 팀의 붙박이 주전이 되지는 못했지만 3번이나 슬램 덩크 챔피언이 될 정도의 탄력이었다.

위의 프로필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신장에 비해 몸무게가 상당히 많이 나가는 편인데 당연하지만 저게 다 근육이라 점프력과 스피드 뿐 아니라 힘도 덩치에 비해 엄청나게 세다. 그는 2004년 드래프트에 참가했다가 철회하고 다음해에 나왔는데, 드래프트 전 신체검사에서 185파운드(약 84kg) 짜리 벤치프레스를 13번 들어올렸다. 포인트가드 평균은 8.4회, 가장 높은 파워포워드 평균도 12.4회에 불과하다는 걸 감안하면 저 덩치의 작은 선수치곤 어마어마한 힘인 것. 실제로 뉴욕 닉스 소속이었을 당시 덴버 너겟츠와 난투극이 일어났을 때 198cm에 근육질인 J.R. 스미스를 던져버리기도 했다.

2. 커리어

2.1. 학창시절

네이트 로빈슨은 시애틀 태생으로 고등학생 때 1년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걸 제외하면 쭉 시애틀에서 자랐다. 시애틀의 레이니어 비치 고등학교에서 농구, 미식축구, 육상에서 재능을 보인 로빈슨은 2002년에 워싱턴 대학교에 입학해 워싱턴 허스키스에서 뛰게 된다. 미식축구팀에서 코너백으로 활동하기도 했으나 이내 농구에 전념하기로 한다.

대학 동기인 브랜든 로이와 함께 백코트 듀오를 결성해 장신 선수들을 앞에 두고 덩크를 꽂아넣는 존재감을 과시햇으며, 2학년과 3학년때 연속으로 NCAA 토너먼트에 팀을 진출시키고 3학년을 마친 다음 NBA 드래프트에 도전장을 내민다. 키가 너무 작았기 때문에 1라운드 내에 지명될 수 있을지 의심스러웠으나 피닉스 선즈에 지명되어 커트 토마스와 트레이드되어 뉴욕 닉스에서 커리어를 시작한다.

2.2. 뉴욕 닉스

루키시즌에 평균 9.3 득점 2.3 리바운드 2.0 어시스트를 기록한걸 시작으로 닉스에서 식스맨으로 뛰었으며, 아이재아 토마스 집권기의 팀은 개판 5분전이었지만 로빈슨의 터지는 날에는 화끈한 공격력과 리그 최장신인 야오밍에게 블록 슛을 먹이는 등의 퍼포먼스로 그나마 팬들을 즐겁게 해주었다.[3] 슬램덩크 콘테스트에 참가해 무려 3번이나 우승하기도 했다. 로빈슨 외에 3번 이상 우승한 선수는 없다.

그중에서 가장 유명한게 슈퍼맨 컨셉의 드와이트 하워드에게 맞서 크립토네이트 기믹으로 하워드를 뛰어넘으며 덩크에 성공한 2009년 대회.

08-09 시즌에는 게임당 30분 가량을 뛰며 평균 17.2득점을 올릴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닉스는 다음해 리빌딩을 시작하고, 마이크 댄토니 감독과 불화를 겪은 로빈슨은 보스턴 셀틱스로 트레이드된다.

2.3. 떠돌이 신세

보스턴에서 로빈슨의 비중은 확 줄어들고 2010년 플레이오프에서 반짝 활약을 하기도 했지만 다시 버림받으면서 2011년 2월 24일에 오클라호마시티 썬더로 향한다. 썬더에는 다치지도 않는 듀얼가드러셀 웨스트브룩이 확고한 주전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백업멤버들도 차고 넘쳤기 때문에 로빈슨이 나설 기회가 거의 없었고, 2011-12 시즌이 시작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썬더에서 방출된 로빈슨은 2012년 1월 4일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계약해 발목부상을 당한 스테판 커리의 땜빵역할을 맡았다. 이 시즌 로빈슨의 성적은 11.2 득점 4.5 어시스트로 어시스트 커리어 하이 기록을 세웠지만 워리어스에 자리잡지는 못했다.

2.4. 시카고 불스

12-13 시즌이 시작되기 전 팀의 에이스 데릭 로즈가 플레이오프에서 ACL 파열부상을 당해 가드 포지션이 휑해진 시카고 불스가 네이트 로빈슨을 부른다. 1.14M, 그것도 비보장 계약이라는 초라한 조건이었지만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전 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13.1득점을 올리며 결국 로즈가 끝까지 돌아오지 않은 불스의 버팀목이 되었다.

불스는 동부 컨퍼런스 5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고 1라운드에서 브루클린 네츠와 만났다. 불스는 부상당한 선수들이 상당히 많아 상태가 영 좋지 못했는데 로빈슨은 이 시리즈에서 주전급 포스를 내면서 네츠 격파의 일등공신이 된다. 특히 4차전 4쿼터에서 연장까지 29점을 꽂는 대활약이 압권. 2차전 상대는 압도적으로 우세한 디펜딩 챔피언 마이애미 히트였는데, 1차전에서 27득점을 올리며 시카고의 깜짝 승리를 이끌었다. 그 다음부터는 분노한 마이애미에게 탈탈 털렸지만

시즌을 마친 후 덴버 너겟츠와 2년 4M 계약을 맺고 이적했다. 등번호를 10번으로 바꿨는데, 메시처럼 작지만 위대한 선수가 되고 싶어서였지만 ACL 파열로 시즌 아웃되었다. 이젠 부상소식이 놀랍지도 않다. 부상이 지배하는 2013-14 시즌

2.5. 불스 시절 이후

2015시즌에는 클리퍼스와 10일 계약했다 이후 쫒겨나고 뉴올리언스와 계약했으나 2경기 무득점을 기록하면서 다시 쫒겨나 버렸다. 십자인대파열 부상이후 급하게 몰락해버렸다. 그 후 빅3리그에서 TRI-STATE라는 팀에서 뛰었다.


  1. [1] 2004년 드래프트 측정 결과 맨발 신장 5' 7.75" = 172cm, 착화 신장 5' 9" = 175.2cm NBA의 심판들보다 작다. 심판들도 190cm를 웃돈다.. 여담이지만 NBA경기는 세계 어느 리그보다도 경기시간이 길고 페이스가 빨라 바로 옆에서 뛰어다니며 자세히 봐야 하는 심판들의 피지컬도 장난 아니다. (르브론 제임스가 전광석화같은 속도로 속공을 찍는데 옆에 케빈 듀란트가 바싹 따라와 블럭을 시도한다고 생각하자. 반대쪽 코트에 있던 심판도 부리나케 따라와 바로 옆에서 봐줘야지, 힘들다고 안 따라오고 멀리서 대충 보면 심판 실격이다) 이 인터뷰 기사는 심판들이 어떤 삶을 사는지에 대해 전직 심판의 목소리로 잘 묘사하고 있다.
  2. [2] 여담이지만 국내 농구 커뮤니티 한정으로 돌고 있는 "190동농센터 드립"이 있는데, 과거 한 뉴비가(진짜 몰랐을수도 있고 고의적인 어그로일수도 있다) 질문게시판에 "네이트 로빈슨이 아무리 대단해도 175밖에 안되는데 190인 한국 동네농구 센터와 하면 발리지 않을까요?"란 말도 안되는 드립을 친 것을 비꼬는 것. 설명할 필요도 없는 얘기지만 NBA는 맨투맨 수비가 기본이고 당연히 로빈슨의 평상시 매치업 상대에는 190cm 포인트가드들도 포함되어 있다.(평소에 막는 선수들만 해도 대부분 185~188이다) 당연히 신장의 열세로 막기 힘들어하긴 하지만 이런 선수들을 막지 못한다면 NBA에서 절대 못 살아남는다. 실제로 로빈슨의 스피드와 점프력은 역대급이고 힘은 거의 탈가드급이기 때문에 아무리 키가 큰 선수라도 실제 경기를 보면 맘대로 농락하진 못한다. 포스트업은 힘으로 버틸 수 있고 키가 작다고 포인트가드가 매번 묻지마 3점을 던질수도 없느니...(물론 키가 작아서 패스를 쉽게 허용하고 골밑에서 놓치면 거의 실점하는 등 애로사항은 많다. 완전구멍까진 아니라는 거지 저 키면 수비에서 문제가 꽃핀다) 문제는 그 키로 NBA 선수들을 막는 로빈슨을 해외리그 용병, G리그, NCAA, KBL국내선수도 아닌, 심지어 국내 대학농구의 발끝에도 못미치는 동네농구에서 뛰는 선수와 비교한 것. 자세히 들어갈 이유도 없지만, 동농에서 190으로 센터보는 일반인들은 당연하지만 키빨로 센터보는거고 기본기라도 해봐야 한국 고등학교 수준에도 못 비친다. (밥먹고 농구만 하는 아마추어들의 수준은 무시할게 못된다. 남자고교 농구부는 여농 국대를 상대하는 수준이다) 게다가 꽤 이름있는 동호회 출신이라도 중거리슛 정도가 한계, 거기다가 이건 동네농구 수준의 수비를 받을 때 얘기다. 80kg의 근육으로 똘똘 뭉친 로빈슨이 대놓고 막으면 키만 큰 일반인이 골밑으로 갈수나 있을까? 프로가드에게 공을 지킬수나 있겠는가? 차라리 "로빈슨이 KBL을 지배할 수 있나" 정도 논란이 될만한 떡밥이면 몰라도, 최소한의 상식만 있으면 실소할 정도로 너무나 택도없는 드립이었기에 몇년이 지난 현재도 살아남아 로빈슨 영상이나 키 작은 선수의 영상, 얘기가 올라오기만 하면 "그래봐야 동농센터엔 안되는데요" 운운하는 댓글이 달린다. 비슷한 케이스가 그 유명한 "유도선수 최민호 vs 복싱 3개월배운 185남친 (...)" 운동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은 프로나 국가대표의 무시무시함을 잘 모르고 주변에 운동 좀 하는 사람들 기준으로 생각하기에 이런 말도 안되는 드립을 치는 것이다.
  3. [3] 야오밍과 로빈슨의 키차이는 단순 서류상으로도 무려 60cm 차이이다. 운동능력이 얼마나 놀라운지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0.2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