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노벨상

물리학상

화학상

생리의학상

문학상

평화상

경제학상

수상자

수상자

수상자

수상자

수상자

수상자

1. 소개
2. 비판
3. 한국인 수상 가능성
4. 기타
5. 수상자 일람

한국어: 노벨문학상(Nobel 文學賞)

스웨덴어: Nobelpriset i litteratur

영어: Nobel Prize in Literature

1. 소개

노벨상의 한 분야.

역사학자인 2대 수상자 몸젠이나 철학자인 베르그송러셀이 받은 적도 있어 인문학상 요소도 가지고 있다. 1953년 윈스턴 처칠 이후 소설가, 시인들이 독점하다[1] 2015년 벨라루스의 에세이스트 알렉시예비치가 수상하면서 반세기만에 비문학계열 수상자가 나왔다. 2016년에는 미국의 포크가수 밥 딜런이 깜짝 수상하여 오랜만에 비 작가가 수상하게 되었다. 밥 딜런의 수상을 계기로 초창기처럼 스펙트럼이 넓어지지 않겠냐는 예상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노벨문학상은 작품성도 고려되지만 당시 시대 상황 등 작품 외적 요소도 많이 고려된다. 일례로 수상을 거부한 바 있는 사르트르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했었고, 94년 수상자인 오에는 핵무기 반대 운동을 펼쳤었다.

주의해야 할 것은 노벨문학상은 작가에게 주는 상이지 절대 특정 작품에 주는 상이 아니다. 하지만 노벨문학상 심사평마다 수상 작가의 문학적 업적을 논하는 과정에서 직접적 혹은 간접적으로 언급되는 작품들이 있긴 하다. 예를 들면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과학분야와는 달리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고도 자의적으로 수상을 받지 않은 사르트르같은 케이스도 있다. 이는 과학과는 달리 인간의 감성적, 철학적인 부분에 기인한 인문학적 특성 때문이다.[2]

공동연구와 협업이 중시되는 과학 분야와는 달리 작가 개개인의 상상의 나래와 언어적 지식을 기반으로 하는 문학의 특성상 주로 단독수상자가 주를 이룬다.

2. 비판

평화상만큼은 아니지만 정치적인 논란이 꽤 많이 제기되는 상이다. 문학적 성취이전에 20세기 중반 이후 자기네 정부를 비판하는 인사들에게 상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이며 이로인해 해당 작가의 문학이전에 정치적 문제와 얽혀서 말이 많이 나온다. 1958년 파스테르나크소련정부와의 관계때문에 수상을 거부하려 하는걸 강제로 수상시킨 사례나 2012년 수상자인 모옌의 친정부적 행보에 대한 논란이 대표적이다[3].

작가의 사상 문제로 수상이 반려된 경우도 있는데 1회의 최유력후보였던 톨스토이무정부주의를 지지했기 때문에 후보에 오르고도 받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으며 남미의 대문호 보르헤스는 독재정권을 지지한 우파 성향 때문에 수상하지 못했다. (사실 이것도 오류가 있는 것이 보르헤스는 이러한 사상들을 찬양을 빙자한 비아냥으로 비판하였는데도 잘못 받아들여진 것이다.) 근데 그래놓고 스탈린이나 모택동같이 죽인 사람 숫자에서 남미 독재정권은 발끝에도 못미치는 사회주의 독재자들을 옹호한 작가에겐 상을 줬다. 조지 버나드 쇼는 아무리 모르고 한 일이라지만 스탈린에 히틀러까지 찬양했던 전력이 있고 장 폴 샤르트르는 소련 옹호, 북한 지지, 문화대혁명 지지의 3연타석 홈런을 쳤지만 본인이 거부했을 뿐 노벨상 받는데는 아무런 걸림돌이 되지 못했다.

초창기에는 낙천적인 작품이라는 모호한 기준 때문에 많은 문학가들이 수상에서 제외되었다. 사회문제를 다루는 현대 희극의 창시자인 헨리크 입센이나 사실주의 문학의 대표주자였던 에밀 졸라 둘 다 작품이 사회의 어두운 부분을 조명하고 있다는 이유로 문학사적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상을 받지 못했다.

역시 초창기에는 스웨덴이나 북유럽 출신들을 암암리에 밀어주는 경향도 있었다. 초창기에는 아동문학가에 불과한 셀마 라게를뢰프가 수상한 적도 있었으며[4], 포스트 모더니즘의 산파라 할 수 있는 나보코프는 스웨덴인이며 노벨위원회 위원이었던 에위빈드 욘손과 하뤼 마르틴손[5]에게 밀려 수상하지 못했고 마르셀 프루스트는 노르웨이 출신 크누트 함순에게 밀려 수상못했다. 더우기 함순은 나치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노벨문학상 최고의 흑역사이다. [6]

3. 한국인 수상 가능성

시인 고은이 꾸준히 후보로 언급되었으나, 처음부터 정치질과 언론 플레이로 문인으로서 자질부족에 대한 지적을 깔아 뭉개고 올라간 자리였으며 숨겨오던 치부가 드러난 뒤에는 누구도 그를 거론하지 않는다. 자세한 내용은 고은노벨상의 한국인의 수상 가능성 참조.

이렇게 되면서 2016년에 맨부커상을 수상한 전적이 있는 한강에게 언론의 스포트라이트가 향할 것으로 보인다.

4. 기타

다른 노벨상 분야와 마찬가지로 뽑을 만한 인물이 없으면 뽑지 않으며 제2차 세계대전의 여파로 수상자를 뽑을 수 없었던 해도 있었기 때문에 그 해 수상자가 없을 때도 있다.

흔히 아시아 최초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일본의 가와바타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은데, 이미 55년 전에 '시성' 타고르가 시집 〈기탄잘리〉(봉헌하는 노래)를 통해 세계 문학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수상했다. 그 이외에도 이미 이스라엘에서도 가와바타 이전에 수상한 적이 있다. 만약 '동아시아'에서라고 한다면 최초는 맞다.

할복하기 전의 미시마도 한 때 제법 거론되던 후보였는데, 이런 분위기를 반영해서 복거일의 대체역사소설 《비명을 찾아서》에서는 그가 86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설정되어있다. 그 외에 음악가로는 밥 딜런이 몇 번 후보에 오른 적이 있고 2016년에 수상했다.

노벨상 수상을 하지 못한 유명 작가들도 많다. 러시아 출신임에도 영어로 걸작을 집필한 나보코프를 비롯해 프루스트, 보르헤스, 조이스, 톨스토이, 졸라, 체호프, 쿤데라 등. 트웨인은 후보에 열 번 가량 올랐으나 수상에 실패했고 프로스트[7]로스도 못받아서 그런지 미국에서는 노벨위원회가 미국에 인색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그래도 수상자는 꽤 배출한 편이지만 [8]. 전설급의 작가들이 못 받은 경우가 하도 많다보니 카프카[9]나 보르헤스의 경우, 그들이 노벨문학상을 못 받은 것은 그들의 수치가 아니라 노벨문학상의 수치라는 말이 있기도 하다. 물론 카프카나 보르헤스뿐만이 아니다.

20세기 후반부터의 수상자 트렌드를 잘 살펴보면, 자신의 나라나 정부의 정책등을 적극적으로 비판하는 작가들이 수상하는 일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노벨상을 받자 정작 본국의 정부는 떨떠름한 표정을 짓는 경우가 제법 있다. 파무크[10]오에, 그라스, 가오싱젠,[11] 옐리네크,[12] 알렉시예비치[13] 등이 좋은 예이며, 노벨문학상 소문이 간간이 도는 무라카미 하루키도 일본의 과거사나 원전문제 등에 대해서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친정부적이라고 평가되면서 상을 받은 사람이 중국의 모옌인데, 그 점 때문에 그의 수상에 대해서는 뒷말이 좀 있었다.

사족으로 가장 수상자가 많이 나온 언어는 2017년 기준으로 31명이 해당하는 영어다.[14] 즉, 영미권 내지는 못해도 영어 공용어 사용국이 상대적으로 유리한 셈.

2018년에는 심사를 담당하는 스웨덴 한림원의 종신 위원 중 한 명인 카타리나 프로스텐손의 남편이자 한림원과 끈끈한 네트워크를 유지하던 장클로드 아르노가 여성 18명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은 것으로 한림원 파문이 시작되었으며[15], 한림원의 미온적 대응에 항의한 종신위원들이 여럿 사퇴하였다. 이로 인해 한림원이 내부 심사를 진행할 수 없을 정도로 마비되어 문학상 시상이 취소되었으며 그 대신 내년에 2명을 시상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5. 수상자 일람

역대 수상자 목록은 역대 수상자에서 참고바람.


  1. [1] 사실 원어를 따져보면 '문학'이라는 범위보다는 더 넓게 전반적인 '글'의 범위에 가깝다. 초기의 문학상이 그래서 인문학적인 글에도 수상했다.
  2. [2] 노벨평화상에서도 사르트르와 마찬가지로 수상을 거부한 베트남의 정치지도자 레득토가 그 케이스.
  3. [3] 다만, 모옌 역시 어용작가라고 보기엔 친정부 성향의 중국인들이 보기에 충공깽한 내용의 글을 꽤 쓴 사람이다.
  4. [4] 이후 다시는 아동문학가는 수상하지 못하고 있다. 단, 한국에서는 파랑새로만 알려진 메테를링크나, 정글 북의 키플링 등은 아동문학가와는 매우 거리가 멀다. 라게를뢰프도 아동문학가가 아니라고 우길 수도 있겠으나 그녀의 작품 중 닐스 말고 무엇이 있는가?
  5. [5] 노벨문학상계의 닐로라 불러도 과언이 아닌 자로, 스웨덴 대표가 그의 시를 낭송해서 골든 레코드에 몰래 탑승했지만, 정작 이걸 만든 칼 세이건 등은 이 사람이 노벨문학상을 받았다는 사실조차 몰랐다.
  6. [6] 죄로 따지자면 사형을 당해도 시원치 않았으나, 종전 당시 86세였던 덕분에 이렇다 할 처벌은 받지 않았다.
  7. [7] Robert Frost. 뉴잉글랜드 농촌을 다룬 시들로 미국에선 꽤 알려진 시인이다.
  8. [8] 2017년 기준으로 문학상 수상자 국적만 따지면 영국과 같이 2위이다 (1위는 프랑스).
  9. [9] 사실 카프카의 경우엔 생전엔 그다지 유명하지 않다가 후대 비평가들이 사르트르의 실존주의를 지지하려는 목적으로 가치가 세상에 드러났다. 원래부터 죽은 사람에게 노벨상을 수여하지 않는다. 본래 취지 자체가 살아 있는 사람에게 더 잘하라는 뜻이기 때문이다.
  10. [10] 파무크가 터키의 아르메니아,쿠르드 학살 문제를 계속 끄집어내기 때문에 터키 정부는 그를 굉장히 싫어한다. 그래서 신변문제상 타지에서 십수년째 망명생활을 하고 있다. 국민들도 찬반이 나뉠 정도.
  11. [11] 반체제 인사로 프랑스에 망명했다. 중국에서 그의 작품은 금서로 지정되어 있다.
  12. [12] 오스트리아에서는 그녀를 좋아하는 사람보다 싫어하는 사람이 훨씬 더 많다는 평이 있을 정도로 자국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작가이다.
  13. [13] 벨라루스의 반체제 작가로 정권의 탄압을 받아 10년간 망명생활을 했다. 알렉시예비치가 수상했을 때, 루카셴카 벨라루스 대통령은 그녀의 수상에 대해 하기 싫은 티를 팍팍 내면서 축하를 보냈다.
  14. [14] 수상 시점 기준으로 미국/영국 국적자는 2017년까지 각각 12명.
  15. [15] 무려 스웨덴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빅토리아 공주를 성추행하고 노벨 문학상 수상자 명단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의혹까지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