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포지션

1. 포지션 구분 일반론
1.1. 포지션 수행의 현실
2. 포지션 세분

1. 포지션 구분 일반론

농구포지션 분류

가드

포인트 가드
(PG, 1번)

슈팅 가드
(SG, 2번)

포워드

스몰 포워드
(SF, 3번)

파워 포워드
(PF, 4번)

센터

센터
(C, 5번)

플레이 스타일에 따른 분류

듀얼 가드
(1번+2번)

스윙맨
(2번+3번)

코너맨
(3번+4번)

스트레치 포워드
(3번+4번)

포인트 포워드
(1번+3번,4번)

빅맨
(4번+5번)

프론트 코트
(3번+4번+5번)

식스 맨

트위너

농구에서 코트에 동시에 서는 5명은 선수들의 장점과 작전 수행능력에 따라 포지션을 구분한다.

크게 농구의 포지션 구분은 가드, 포워드, 센터로 구분한다. 이후 가드중에서도 포인트 가드(PG), 슈팅 가드(SG), 포워드 중에서 스몰 포워드(SF), 파워 포워드(PF)로 세분화가 되어 가장 이상적이고 일반적인 형태의 포지션 구성으로 정립되있다. 포지션을 숫자로 나타내는 경우에는 PG를 1번, SG를 2번, SF를 3번, PF를 4번, C를 5번으로 부른다.

한국에서는 만화 슬램덩크의 주인공 팀 북산의 선수 멤버가 이상적인 팀이라는 고정관념이 생겼는데 꼭 그렇지는 않다. 사실 슬램덩크도 포인트 가드의 비중을 지나치게 높게 묘사하긴 했지만, 굉장히 다양한 팀구성을 보여주었다.[1] 현실에서도 팀에 따라서는 뛰어난 기량을 가진 센터를 중심으로 4명의 3점 슈터의 전략을 구사하는 팀도 있고,[2] 1PG - 2스윙맨 - 2빅의 팀, 쿠로코의 농구의 주인공 팀 세이린처럼 3가드-1포워드-1센터의 팀 등 다양하이다. 그러나 가드, 포워드, 센터는 하프코트에서의 위치와 전술적인 역할이 확연하게 구분되기 때문에 최소한의 안정된 조합을 갖추려면 확실한 가드-포워드-센터가 1명씩은 있어야 한다. 포지션을 아무리 뭉쳐서 표현한다고 해도 결국 가드-포워드-센터로 구분된다는 점에서 이 세 포지션이 확연하게 나눠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존 홀린저 같은 대표 농구 APBR메트릭션의 경우에는 스몰 포워드슈팅 가드, 센터파워 포워드의 구분이 애매하므로 현 시대 농구 트렌드에 맞지 않아서 아래와 같은 포지션 카테고리 구분을 주장하고 있다. 이런 분류법에 대해 기존의 가드-포워드-센터 분류법의 변형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1.1. 포지션 수행의 현실

선수에 따라 한 포지션밖에 못 보는 선수들이 있는가 하면 전술에 따라 두 가지 이상의 포지션을 소화해 내거나 뛰는 포지션과 하는 플레이 성향이 다른 선수들도 있다. 골밑 플레이를 하면서 사이즈와 운동능력까지 겸비한 경우 센터파워 포워드를 둘 다 소화해 내는 식이나, 포인트 가드슈팅 가드다 소화 가능하다거나 한 식이 그런 예.

보통 한포지션의 역할에 충실한 포지션을 퓨어, 두가지 포지션의 역할을 해내는 것을 듀얼이라고 부른다. 예를 들어 포인트 가드의 경우 공격력에 치중되어 있다면 듀얼 가드, 볼배급, 경기조율등에 집중한 포인트 가드는 퓨어 포인트 가드(클래식 포인트 가드)라고 부르는 것.

한데 포지션 별로 리그 상황에 따라 어느정도 높이가 되어야 수비가 되는지라 포지션과 키가 맞지 않는 경우 이를 극복해내는 경우도 간혹 있지만 이도 저도 아닌 어정쩡한 모습으로 이른바 트위너(tweener)[3]로 전락하는 경우가 많다. 영락없는 공격력 좋은 슈팅 가드인데 키는 포인트 가드밖에 못 볼 키라서 결국 수비에서 구멍이 되어 프로에서 자리를 잡지 못한다거나, 플레이는 센터인데 키는 포워드급이라 결국 포워드를 보기엔 운동능력이 모자르고 센터를 보기엔 키가 모자라서 결국 어정쩡하게 이도 저도 아니게 된다거나 일이 그런 경우.

이렇게 신장이 모자라서 상위리그에 정착못한 대표적인 예가 KBL의 레전드 외국인 선수인 조니 맥도웰, 피트 마이클. 맥도웰의 플레이는 전형적인 PF였으나 신장이 NBA 기준으로는 포워드도 아닌 가드 수준이었다. 피트 마이클 역시 포워드지만 키는 맥도웰과 비슷한 193cm. 이때문에 신체조건이 미국보다 많이 뒤떨어지는 KBL에서는 자신의 운동능력과 농구실력을 살려 맹활약 했지만. 디트로이트 피스톤즈의 배드 보이스 2기를 이끌었던 센터 벤 월러스 역시 인사이더 치고는 작은 키 때문에 대학과 프로 초창기에 두각을 못 드러냈지만 이쪽은 아예 자기 강점인 빠른 리커버리 수비와 영리한 로테이션 이해를 극도로 갈고 닦아서 키를 극복했다. 찰스 바클리의 경우도 비슷한 경우. 심지어 찰스는 가드인 마이클 조던과 비슷하다![4] 반대로 가드를 보기엔 너무 키가 커서 스피드나 수비[5]에 약점을 드러내는 경우도 많다.[6][7]

하지만 2010년대 중반 이후로는 흐름이 바뀌어서 키가 작아도 긴 팔(윙스팬), 두툼한 몸통으로 밀어붙이는 몸빵과 점프력, 기동력으로 다양한 포지션의 수비를 할 수 있는 트위너는 만능 수비수로 환영받게 되었다. 드레이먼드 그린이 대표적인데, 이 선수는 키는 전형적 트위너 사이즈지만 트위너의 약점인 수비쪽에선 오히려 괴물같은 실력으로 팀을 이끌 정도. 그린,P.J터커등이 주도하는 만능 트위너 중심의 전천후 수비수 라인업 운영이 대세가 된 2010년대 후반의 NBA에서는 그린,터커,르브론 제임스처럼 모든 포지션의 선수가 6'8"~9"대에 스피드와 파워를 겸비해서 누구랑 1대1을 붙어도 차이가 없는 토털 수비형태로 NBA가 흘러갈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다.[8]

2. 포지션 세분

2.1. 가드

가드라는 이름의 유래는 농구가 아직 룰이 정립되지 않았을때 코트를 반으로 나누어서 자기 편의 코트에서만 머무르며 골대를 지키는 포지션이었기 때문이다. 당시에 학교체육으로 고안된 농구에서 공격에 유리한 키 큰 학생들은 포워드가 되어서 공격하러 상대편 코트에 갔고 키 작은 학생들이 자기 코트를 지켰기 때문에 이후로도 역할은 변했으나 상대적으로 키 작은 선수들이 가드라는 명칭을 이어받게 되었다. 중앙에서 봤을때 자기 진영인 뒤쪽에 머무르는 선수들이었기 때문에 현재까지도 백코트진이라는 용어로 부른다. 전통적으로 포인트 가드슈팅 가드로 나뉜다. 현대 농구가 발전하면서 이 두가지 능력을 다 갖춘 멀티플레이어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들을 일컬어 듀얼 가드, 콤보 가드라는 말로 표현하기도 한다.

자세한 내용은 가드(농구) 항목 참조.

2.1.1. 포인트 가드 - PG, 1번

2.1.2. 슈팅 가드 - SG, 2번

2.2. 포워드

명칭의 유래는 상술된 가드와 마찬가지로 상대방 코트에서만 머무르면서 공격을 하는 선수들이었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공격에 유리한 상대적으로 키 큰 선수들이 맡았으며 중앙에서 봤을 때 전방에 있는 선수들이었기 때문에 프론트코트진이라고 부른다. 전통적으로 스몰 포워드파워 포워드로 나뉘며, 현대 농구에서는 스윙맨, 코너맨, 스트레치 포워드, 포인트 포워드등 다양한 분류로 나뉜다.

자세한 내용은 포워드(농구) 항목 참조.

2.2.1. 스몰 포워드 - SF, 3번

2.2.2. 파워 포워드 - PF, 4번

2.3. 센터 - C, 5번

명칭의 유래는 양쪽으로 나뉘어져서 수비하는 가드, 공격하는 포워드와 달리 상황에 따라 양쪽을 오갈 수 있는 유일한 포지션이었기 때문에 중앙을 뜻하는 센터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항목 참조.


  1. [1] 1~5번의 역할이 뚜렷하게 분화된 북산, 1번 한 명에 포워드/센터 4명으로 구성된 상양, 1번부터 5번까지 커버 가능한 사기급 1번과 이를 뒷받침하는 5번 고민구를 제외하면 포지션 구별이 어려운 서포팅캐스트 4명으로 구성된 해남대부속고, 3~5번의 강력함에 비해 가드진 두 명이 좀 떨어져 3번이 1번 역할도 맡곤 하는 능남 등 각 팀마다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줬다.
  2. [2] 드와이트 하워드가 뛰었던 시절의 올랜도 매직이 대표적인 예다.
  3. [3] 일반적으로 부정적으로 사용한다. 예를 들자면 피닉스의 마이클 비즐리.
  4. [4] 마이클 조던에 비해 작진 않다. 바클리는 맨발 키가 194cm 정도 되는데 이는 조던이 스스로 밝힌 키와 비슷하다. 물론 실제로 두 선수가 나란히 서있는 장면을 보면 바클리가 작아 보이는 것도 있지만 반대로 바클리가 더 커보이는 사진도 있다. 둘 중 누가 더 크다고 할 정도로 의미있는 신장 차이는 없다.
  5. [5] 키에 비해 낮은 수비자세를 계속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선수의 무릎에 악영향을 끼치기 쉽다.
  6. [6] 포지션에 비해 키가 커서 수비에서 불리한 경우의 대표적인 예가 전설적인 포인트 가드중 한명인 매직 존슨이다. 매직 본인이 자신의 농구 인생에서 한 최악의 선택으로 포인트 가드를 주 포지션으로 고른 것을 꼽았을 정도. 실제로도 공격시 유리함을 안겨주었던 큰 사이즈는, 수비에서는 빠른 선수들에게 고전한다는 약점과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안겨주었다. 앤퍼니 하더웨이 같은 비슷한 류의 장신 포인트 가드나, 야오밍 같이 정말로 키가 큰 선수들도 똑같은 이유로 무릎 부상이 고질병.
  7. [7] 다만 매직은 장신이라 수비에서는 불리했지만 그 이상으로 공격에서 이득을 봤기 때문에, "키가 커서 불리했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특히 매직은 포스트업의 달인이었는데, 206cm 장신이 포스트업으로 밀고 들어오는 것은 상대 가드들의 입장에선 재앙이었다. 역대 최고의 수비수 중 한명인 마이클 조던조차 이를 부담스러워해, 성장중이던 스카티 피펜과 번갈아 막을 정도. 그리고 팀도 매직이 상대팀 PG 수비가 힘들걸 인정하고 매직을 수비시 상대의 PG가 아닌 SF를 주로 마크하게끔 했다.
  8. [8] 실제로 이런 토탈 수비는 2018년 휴스턴 로키츠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서부 파이널에서 어느정도 보여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4.3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