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잭 스윙

1. 음악의 장르
2. 대표가수
3. 역사

1. 음악의 장르

New Jack Swing

R&B힙합을 적절히 섞은 미국의 하이브리드 음악으로 80년대부터 90년대 초반까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New Jack Swing의 여성형 표현으로 New Jill Swing이 있는데, 이는 Jack & Jill (미국판 철수와 영희)를 응용한 표현이다.

2. 대표가수

이 분야의 대표인물로 바비 브라운, 테디 라일리가 있다. 특히 테디 라일리는 뉴 잭 스윙을 논할 때 빠질 수가 없는 인물이며 이 사람과 마이클 잭슨이 함께 작업한 결과물이 Dangerous. 테디 라일리를 따로 언급한 인물들만 해도 국내에 이현도, 박진영, 유영진, 양현석 등이 있고 해외로 가도 윌아이엠, 로드니 저킨스 등 흑인음악에 발을 걸친 사람들이라면 모두가 한때 그를 추종하거나 좋아한 적이 있었다.

이 음악하면 떠오르는 춤으로 토끼춤이 있으며 토끼춤의 도입과 함께 80년대 말 90년대초반 국내에도 많은 댄스 가수가 활동했다. 서태지와 아이들, 현진영, 양준일, 듀스도 뉴 잭 스윙의 영향을 받은 아티스트. 그 외에도 Guy, Bell Biv DeVoe, Ralph Tresvant, Johnny Gill, Wrecks-N-Effect 등이 있다.

당시 유행하던 패션은 채치수를 연상시키는 헤어컷(hightop fade라고 한다)과 어깨뽕이 크게 들어간 자켓과 펑퍼짐한 바지 등이 있다.

3. 역사

1980년대 후반이 되면서 이전과는 다른 형태의 R&B가 등장한다. 기존의 소울 음악에 보다 새로운 펑크, 랩을 더한 것으로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HIPHOP R&B를 이끌어온 뉴 잭 스윙(New Jack Swing)이라는 장르가 있다. 뉴 잭 스윙하면 가장 먼저 언급되는 블랙스트릿(BlackStreet)의 테디 라일리(Teddy Riley)는 뉴 잭 스윙의 대명사라고 불리울 정도다. 블랙스트릿의 프로듀서이기도 했던 테디의 음악은 미국, 유럽, 아시아의 음악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1991년 발매한 마이클 잭슨Dangerous는 뉴 잭 스윙을 확고한 주류장르로 올리는데 성공했다.

테디 라일리가 프로듀싱한 바비 브라운(Bobby Brown)의 앨범을 뉴 잭 스윙 스타일로 선보여 전성기를 맞기도 했다. 특유의 강렬한 비트는 바비 브라운의 <bobby> 앨범 이후 유순한 모양으로 바뀌어 컨템퍼러리 R&B의 접목이 가능하다는 걸 대중에게 어필했다. 태생부터 이것저것 섞여 잡종성을 띄는 뉴 잭 스윙은 R&B와 힙합의 접목이 두드러진다. 여심을 녹이는 섹시한 힙합의 대가 퍼렐 윌리엄스가 그 뒤를 따르는 후배 프로듀서이다.

뉴 잭 스윙은 기존의 리듬과 블루스에 힙합을 도입하여 느린 템포에서도 흥겨움을 주는 음악이다. 80년대 말 리듬 앤 블루스 뮤지션들은 교회에서 성가대 활동과 힙합을 즐기는 주위의 환경에서 자라났다. 따라서 뉴 잭 스윙이 80년대 말 90년대 초 유행하게 된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 있다. 소울이 과거의 리듬 앤 블루스를 대체하였듯이 뉴 잭 스윙이 리듬 앤 블루스를 대체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993년 '나를 돌아봐'로 데뷔한 듀스가 가장 뉴 잭 스윙답게 구현하던 그룹이다. 듀스의 음악 스타일은 뉴 잭 스윙 힙합으로, 드럼 비트 위에 랩을 곁들여 힙합 리듬에 화성을 합한 것이다. 최근에는 미술, 영상 아티스트이자 힙합 아티스트 집단 Salon01의 일원인 기린이 2010년 싱글 <Please Stay>를 시작으로 첫 번째 정규앨범 <그대여 이제>를 내면서 90년대 뉴 잭 스윙을 재현해 주목받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2.1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