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삭스

  팬티 & 스타킹 with 가터벨트 등장 악마에 대한 내용은 니삭스 데이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발에 신는 의류

양말

버선

타비

반스타킹

하이 삭스

루즈삭스

사이 하이 삭스

오버 니 삭스

스타킹

검은색 스타킹

흰색 스타킹

망사 스타킹

투명 스타킹

타이츠

레깅스

보디 스타킹

1. 개요
2. 현실의 니 삭스
3. 2차원의 니 삭스
4. 니 삭스를 착용하는 캐릭터
5. 관련 문서
6. 외부 링크

Knee Socks

ニーソックス

ニーハイ 니 하이("니 하이 삭스"의 줄임말)

1. 개요

무릎까지 올라오는 양말을 가리키는 말인 knee-high socks의 일본식 영어다. 오버 더 니 삭스(over the knee socks[1])의 줄임말로 쓰는 경우가 많은데 보통은 무릎 길이의 양말이나 무릎 바로 아래에 오는 양말을 말한다. 서구권에서는 thighhigh라고 하는 쪽이 오버 니 삭스를 검색하는 것보다 찾기 쉽다. 아니 거의 99.9%는 저걸로만 찾아진다. 일본에서는 1993년부터 여학생들이 신었다고 한다.

오버 니 삭스나 사이하이 삭스까지 일컬어서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으나 요즈음에는 미니스커트스타킹, 레깅스의 유행과 더불어 미니스커트에 어울리는 다양한 종류의 양말을 매치하는게 유행이므로 혼용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드물어졌다. 보통 요새는 오버 니 삭스는 줄여서 오버니라고 칭하고 무릎 아래 길이의 양말만 니 삭스라고 한다. 단, 무릎 아래/ 위 길이의 양말에 대해서는 하이 삭스 / 오버 니 삭스 문서에서 설명하는 관계로 본 문서에서는 무릎 위아래 양쪽 다 설명하고 있다.

일본의 인터넷상에서는 일본어로 いいニーハイ(좋은 니 하이)의 발음이 11월 28일과 비슷하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11월 28일을 "니 하이(니 삭스)날"로 정하여, 그 날만 되면 자신의 트위터,블로그 등에 자신이 니 하이(니 삭스)를 신고 찍은 사진을 올리는 문화가 있다참조

2. 현실의 니 삭스

색상의 바리에이션이 다양하지만 보통 검은색 니 삭스가 많이 판매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효리가 흰 라인이 들어간 니삭스를 신으면서 급 유행, 2000년대 중후반 즈음엔 다양한 제품 출시로 검은색 단일로 된 제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스타일의 제품이 많이 출시되어 있으며 끝에 레이스가 달려있는 제품이나. 스프라이트 프린트. 끝 라인에 흰색 줄이 들어간 제품 등도 보급되는 추세이다.

미니스커트 뿐만 아니라 반바지 등에도 많이 조합해서 입으며 2000년대 중반 즈음엔 미니 스커트와 반바지에 부츠를 갖춰 입는 코디네이션이 유행, 겨울에는 비교적 눈에 많이 띄이는 아이템이 되었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중고생들 사이에서도 잠시나마 하이 삭스와 더불어 니삭스를 신고 등교하는 것이 유행이 된 적이 있다. 다만 하이 삭스와 마찬가지로 지금은 거리에서 보기 힘들고 드라마나 교복 광고 같은 곳에서나 볼 수 있게 되었지만(...) 다만 젊은 여성들이 주로 착용하는 한국과 다르게 일본에서는 여자 사무원들과 아줌마들도 흔히 신기도 한다. 물론 요즘은 초등학교 이하 학생들이 간혹 신는 편, 어린이합창단이나 음악회, 그리고 스카우트 같은 청소년단체에서 볼 수 있으며, 가끔 가을운동회나 학예회, 재롱잔치에서도 볼 수 있다.

단, 무릎 위로 올라가는 오버 니 삭스사이 하이 삭스의 경우는, 관리상의 문제가 많은 편이라 비교적 보기 힘든 편. 오버 니 삭스나 사이 하이 삭스는 잘 흘러내린다. 보통 외출할 때 신는데 예쁜 모양을 유지하려면 남들이 안 볼 때마다 땡겨올려줘야 하는데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차라리 스타킹이 더 코디하기에도 편하고 덜 불편하다. 무엇보다 키가 작거나 다리가 짧은 사람이 입으면 입지 않을 때보다 더 다리가 짧고 굵어보인다는 치명적인 약점이 존재한다(…). 이런 불편함을 없애려고 소쿠타치[2]란 이름의 풀을 발라 고정하기도 한다.[3] 착용자에 따라서는 살구색 스타킹을 신은 위에 니삭스를 덧신어서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한다. 사이 하이 니 삭스나 오버 니 삭스부터는 가터벨트로 고정가능. 미적인 부분을 제외하고 보온상의 이유라면 흘러내릴 걱정이 없는 팬티 스타킹이나 타이즈가 낫다. 때문에 한국에서는 처음 유행했던 2004~2008년의 폭발적인 인기에 비해 요새는 팬티 스타킹과 타이즈에게 밀린듯하다.

니 삭스는 잘 신으면 다리의 각선미도 돋보일 뿐더러 허벅지도 가늘어 보이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고 짧은 양말보다는 보온 효과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들어 겨울에 착용하는 여성의 수가 늘어나는 중이라고 한다.[4] 실제 착용하면 제법 잘 흘러내리는 편이다.

일반적으로 보통 일반인이 미니스커트오버 니 삭스사이 하이 삭스를 갖춰 입어봤자, 2차원 세계에서 나오는 모에스러운 느낌이 나오지를 않는데 이는 인간의 신체 비율에 기인한 것이다. 2차원 캐릭터들은 대체적으로 신체비율이 과장되어 있다. 평균적인 보통 사람보다 상체가 짧고 하체가 길게 그려지기 때문에 니삭스를 신으면 예쁘게 보이지만, 롱다리 모델[5]이라면 몰라도 일반인들에게는 이를 기대하기 어렵다. 오버 니 삭스를 신는 캐릭터들의 코스프레를 해도 원래 캐릭터의 느낌이 잘 살지 않는 것은 이런 이유.

실제로 연예인들도 걸그룹 계열의 아이돌들이나 한창 어린 시절인 데뷔 초때나 자주 신을 뿐, 어느 정도 나이를 먹으면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수두룩하다. 다만 켠김에 왕까지에 출연 중인 류경진은 1983년생임에도 불구하고 거의 니 삭스를 신고 출연한다! 하지만 랩퍼나 댄서의 경우에는 나이 여하에 관계없이 자주 착용하는 편.

골프하는 여성들도 많이 착용한다. 딱히 실용성이 있어서 착용을 하는 것보다는 이뻐서 착용하는 경우가 많은 편.

니 삭스를 신고 싶은데 흘러내리는 게 싫은 여성들을 위해 니삭스처럼 보이는 팬티스타킹도 판매되고 있다. 니삭스 부분만 검정색이고 그 위로는 살구색인 스타킹이다.

군용 보급품(...) 군대에서는 전투화 목이 길기 때문에 양말을 목이 긴 것으로 보급해주기 때문에 현역을 다녀온 군인이라면 익숙할 것이다. 다만, 전투화를 신었을때만 목을 길게하고, 활동복으로 활동할 때는 목을 단정히 접어서 짧게 만든다.

축구 선수들에게도 필수요소이자 트레이드 마크이다. 골키퍼의 경우 규정상 긴 바지가 허용되므로 그 경우 눈에 안 띌 수는 있겠지만.

3. 2차원의 니 삭스

2차원의 세계에서는 모에속성의 한가지로 취급받고 있다. 미니스커트핫팬츠 같은 의상과 함께 갖춰입은 니 삭스는 절대영역을 만들어내어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 이 경우 상의는 다 갖춰입는 경우가 많으며[6] 때문에 가장 많은 조합은 교복이나 제복 종류.

4. 니 삭스를 착용하는 캐릭터

오버 니 삭스사이하이 삭스 속성은 해당 문서 참조.

니 삭스/캐릭터참고

5. 관련 문서

6. 외부 링크


  1. [1] Kneehighs라고도 쓴다.
  2. [2] 제품명에 SockTouch라고 써있다.
  3. [3] 응급용으로 문구용 딱풀을 사용한다는 경우도 있다. 흠좀무
  4. [4] 하지만 동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의학계에서는 피할 것을 권장한다.
  5. [5] 왠만한 키 170cm 이상에 다리가 평균보다 가늘어야 한다.
  6. [6] 하의도 짧은데 상의까지 노출이 많은 복장을 입으면 그냥 여름 복장으로 보여서 니삭스가 안 어울리는 것이 큰 이유인 듯하다. 솔직히 더워보인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4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