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혼게이자이신문

리먼 브라더스 쇼크 당시 발행된 2008년 9월 16일자 지면.

1. 개요
2. 상세
3. 기타
3.1. 파이낸셜 타임즈 인수

홈페이지

1. 개요

日本経済新聞(일본경제신문), The Nikkei.

일본경제신문. 줄여서 닛케이(日経)라고 부른다. 경제 전문지답게 경제, 산업, 상업 분야에 특화된 보도를 하며, 일본 표준 주식 지표로서 인정받는 닛케이 225를 산출하고 있다.

2. 상세

1876년 창간됐다. 당시 중외물가신보(中外物価新報)란 이름이었으며 현재의 이름이 된 것은 1946년이다. 가격은 조간이 160엔, 석간이 70엔이다. 부수는 조간이 277만부, 석간이 139만부 수준(2014년 1월~6월 평균). 독자들의 경우 경제지라 그런지 일본의 평균 소득보다 높은 층이 많은 편이며, 기업 등에서 구독하는 비율도 높다고 한다. 성향은 경제신문이 흔히 그렇듯 시장, 기업을 중시하는 친기업 스탠스를 취하는 경우가 많다.

2015년 파이낸셜 타임즈를 인수하면서 종이 신문 발행/판매 부수 296만 부 이상, 인터넷 유료 구독자수 93만 명[1] 이상을 보유한 세계 최대 경제 신문사로 급부상했다. 참고로 일본 신문들은, 물론 여기도 21세기 들어 스마트폰의 보편화 등으로 인해 발행부수가 떨어지고 있는 추세긴 하지만, 상대비교 측면에선 발행부수가 높은 편이다. 미국이나 중국, 인도 같은 인구 대국의 경우 지방지가 상대적으로 강세이기도 해서 전국지 발행부수는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편.

산케이신문보다는 덜하지만 반한 보도가 심심찮게 나오는 편이다. 본사보다는 계열 주간지 닛케이 비즈니스 쪽이 심한데, 이 쪽은 인기기사 순위에서 중국과 한국을 비방하는 기사가 빠지지 않는다. 그러나 친기업/재계 스탠스 탓인지 2019년 일본의 대한국 수출 통제 국면에서는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해 우려와 완만한 반대의 목소리를 내비치기도 했다. 닛케이의 온라인 기획 기사.

3. 기타

TV 도쿄와 연관이 깊다. 때문에 TV도쿄에서 방영하는 은혼/애니메이션에선 신문 권유에 안 본다며 '닛케이 아니면 돌려보내고 닛케이면 아침 해[2]처럼 돌려보내라'(...)는 개그를 치기도 했다.

각종 공고가 많이 실리는 신문이기도 한데, 특히 재무상태표부동산 공매 같은 일이 있으면 니혼게이자이신문에 실리는 경우가 많다.

TESAT과 매경TEST의 기반이 된 경제 경영 테스트 '닛케이TEST'를 주관하는 곳이기도 하다.

에버노트 연동기능이 가장 잘 되어 있는 신문사이다.

3.1. 파이낸셜 타임즈 인수

2015년 7월, 영국 최대이자 최고의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경제신문 파이낸셜 타임즈(FT)를 전격 인수하였다. 당초 FT의 지주회사인 피어슨 그룹이 자신들의 주력 업종인 교육 부문에 집중하기로 하면서 FT를 매각하리란 소식이 널리 퍼져 있었고 미국의 블룸버그, 독일의 악셀 슈프링거, 캐나다의 톰슨 로이터와 같은 세계구급 언론 재벌들이 주요 인수자 후보로 거론되던 중이었는데, 전혀 거론되지 않던 닛케이가 뜬금없이 나타나 FT를 사버리자 세계 언론 관계자들은 물론이고 FT 직원들까지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인수 금액은 FT의 2014년 영업이익의 35년치에 해당하는 거금 8억 4400만 파운드(1조 원 이상). 협상 막판에 닛케이 그룹 회장 키타 츠네오(喜多恒雄)가 전액 현금으로 지르겠다는 제안하자 피어슨 측이 그 자리에서 받아들여 성사되었다고 한다.

닛케이는 향후 자사의 강점인 동양권에서의 영향력과 300만에 육박하는 오프라인 구독자에 더하여, FT의 서양권 영향력과 온라인 구독자 70만 명이란 요소를 합쳐 글로벌 신문사로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후 TV 도쿄에서 파이낸셜타임즈와 협력하여 보도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등 닛케이의 영향력이 강해지고 있다.


  1. [1] 일본 국내 5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닛케이의 유료 구독 상품이 최소 4000엔부터 시작하는 점을 고려하면 매우 높은 편.
  2. [2] 아사히 신문의 아사히가 아침 해란 뜻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7.5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