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스타디움

  미국 테네시주에 위치한 미식축구 경기장에 대한 내용은 닛산 스타디움(내슈빌)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2002 FIFA 월드컵 한국/일본|{{{#000000 {{{#B78203 2002}}} {{{#B78203 FIFA 월드컵}}} 한국/일본}}}]] 경기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서울 월드컵 경기장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

인천 문학 경기장

대구 스타디움

대전 월드컵 경기장

광주

울산

수원

전주

서귀포

광주 월드컵 경기장

울산 문수 축구 경기장

수원 월드컵 경기장

전주 월드컵 경기장

제주 월드컵 경기장

일본

요코하마

사이타마

오사카

미야기

고베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

오사카 나가이 스타디움

미야기 스타디움

고베 윙 스타디움

시즈오카

오이타

이바라키

니가타

삿포로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

오이타 스포츠공원 종합경기장

가시마 사커 스타디움

니가타 스타디움

삿포로 돔

}}}

닛산 스타디움

NISSAN STADIUM

요코하마 F. 마리노스

개장일

1998년 3월 1일

소재지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코호쿠구 코즈쿠에초 3300
神奈川県横浜市港北区小机町3300

홈구단

요코하마 F. 마리노스

경기장형태

종합운동장

잔디

천연잔디

수용규모

72,327석

건설비용

603억엔

AFC / FIFA / IOC 명칭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1]
(International Stadium Yokohama)

1. 개요
2. 특징
3. 용도
4. 일본 최대 규모, 최고 난이도의 콘서트 장소
4.1. 콘서트 일화
5. 둘러보기

1. 개요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코호쿠구 신요코하마공원에 있는 종합 경기 시설. 1998년 개장했고, 모두 72,327명을 수용할 수 있다. 2001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한국/일본2002 한일 월드컵의 결승전이 열렸으며[2], 2001년부터 2004년까지 토요타컵과 그 후의 FIFA 클럽 월드컵 결승전이 이곳에서 열리고 있다. 현재는 J리그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의 홈 구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2004년 10월 7일 닛산자동차가 5년 간 약 23억 5,000만엔에 명명권을 취득해, 2005년 3월 1일부터 닛산 스타디움(日産スタジアム)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일본 최대의 경기장으로서 부지면적 14만 2000㎡에 지상 7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고 높이는 약 52m에 이른다. 요코하마시 중심부에서 6km 떨어진 신요코하마역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1994년 1월 17일에 착공하여 1997년 10월 완공하였으며, 건설비용은 총 603억엔(부대시설 포함)이 소요되었다.1년 뒤인 1998년에 열린 제53회 국민 체육 대회의 주경기장으로 사용되었다.

2. 특징

관중석 72,327석의 4분의 3을 스테인리스 금속판 지붕으로 덮었는데, 이는 FIFA(국제축구연맹)의 기준에 따른 조치로, 관객을 비바람으로부터 지켜줄 뿐 아니라 소리와 조명의 효과를 높여주기도 한다.

일본에서 최초로 2층식 구조로 설계되어 2층 관중석을 돌출시켰으며, 육상 트랙과 관중석 높이도 75㎝ 가량 낮추어 선수와 관중 사이의 거리감을 좁힘으로써 스탠드 최상단에서 운동장까지의 거리가 60m에 지나지 않는다. 영상 스크린(9m×19m), 공기구동식 자동 이동 카메라(100m당 7초의 고속장치), 폐기물 이용 발전시설(1시간당 1,100kw)을 설치하고, 스포츠의학센터를 병설하였다. 관객들의 출입은 컴퓨터로 자동 통제되며, 주차장은 8,700대(근린 주차장 포함) 규모이다.

문제는 대구스타디움이나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급으로 관중석이 필드에서 떨어져 있어서 시야가 상당히 안 좋다는 거다. 홈 팀인 마리노스의 인기 덕에 관중 동원에는 문제가 없지만, 축구전용구장이 아닌 종합운동장 쓰는 팀들이 다 그렇듯이 분위기를 잘 타지 못 한다. 반대편 골대에 홈팀의 선수가 골 넣었는데 팬들이 파악하고 환호하기까지 시차가 있는건 다반사다. 그래서 요코하마 F. 마리노스도 일부 경기를 여기가 아닌 닛파츠 미츠자와 구기장에서 치루기도 한다.

이벤트 달력 홈페이지를 통해 닛산 스타디움에서 어떠한 행사가 개최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3. 용도

일본 최대의 육상 경기장이며, 일본 육상연맹 공인 1종 경기장이다. 일본에서 국가대표 경기를 개최할 때 이용하기도 한다. 경기장 자체의 규모가 큰 덕에 여러 체육행사를 맡고 있다. 현재 J리그 디비전 1 소속 팀인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의 홈 구장으로 사용 중이다. 도쿄국립경기장이 철거되어 천황배 결승전 경기가 열리게 되었다.

체육 이외에 활용되기도 하며, 개장 이후로 콘서트 도전 장소로도 이용되고 있다.

2019년 일본에서 개최하는 럭비 월드컵 대회 결승전으로 사용하였다.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조별리그 경기장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4. 일본 최대 규모, 최고 난이도의 콘서트 장소

일본의 공연장 규모

라이브 하우스

1,000~2,000석

Zepp, STUDIO COAST, LOFT, SHELTER, BLITZ, SHIBUYA-AX,
TSUTAYA O-EAST/O-WEST/O-nest/O-crest, WWW,Quattro 등

1,500~10,000석

시민회관, 국제회의장 등

무도관

7,000~8,000석

일본무도관[1]

아레나

6,000~30,000석

국립 요요기 경기장, 요코하마 아레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오사카성 홀, 마린 멧세 후쿠오카, 그린돔 마에바시

30,000~50,000석

일본 5대 돔구장
도쿄 돔, 후쿠오카 돔, 교세라 돔 오사카, 나고야 돔, 삿포로 돔

스타디움

30,000~72,000석

도쿄국립경기장, 닛산 스타디움,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1] 일본 무도관에서 공연한다는 건 일본 음악시장, 일본의 음악계에서 메이저 진입을 의미한다.

위 항목에 서술한 대로 콘서트 목적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축구 기준 관중석이 7만 2천석 가량인데 콘서트로 사용할 때는 필드에 의자를 까는 등 임시 자리를 더해서 개최한다. 이때 수용인원은 무대 구성에 따라 아무리 적게 잡아도 7만석에서 최대 7만 5천석에 달하기 때문에 아티스트는 매우 높은 관객 동원력이 요구된다. 그리고 말이 7만 5천명 모으기이지, 웬만하면 이틀을 대관해서 하다보니 최소 14만명을 끌어 모을 수 있어야 한다. 상대적으로 도쿄돔과 차원이 달라지는 난이도이다. 현재 일본에서 야외 특설무대를 통한 방법이 아닌 한 공인 구조물로 닛산 스타디움의 객석 숫자를 넘는 구조물은 아직 없다. 2020년 도쿄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으로 사용 될 리모델링 되는 국립경기장도 7만석 이상이 되지가 않는다.

여기서 공연을 한 가수들과 횟수는 미스터 칠드런(10회), B'z(10회), 사잔 올 스타즈(8회), SMAP(6회), 모모이로클로버Z(5회), 동방신기(5회), EXILE(4회), 야자와 에이키치(2회), GLAY(2회), 라르크 앙 시엘(2회), 유즈(2회), SEKAI NO OWARI(2회), 후쿠야마 마사하루(2회). X JAPAN(2회)[3], 범프 오브 치킨(2회), AKB48(1회), 케츠메이시(1회) 등이 있다. 도쿄돔에 비해서 도전한 가수가 정말 적을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다.

그나마도 팬덤이 세고 동원력이 좋은 남자가수들이 대다수이고, 여자가수 쪽은 사실상 가능한 가수가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당장 저 리스트의 에케비나 모모크로만 봐도 걸그룹이고, 솔로 여가수는 한 명도 없다. 최전성기의 하마사키 아유미도 돔투어에 이어 스타디움 전국 투어를 연달아 했음에도 이곳에서는 공연을 열지 않았다. 은퇴직전 화력 만땅이었던 아무로 나미에 정도가 제일 유력한 가수였으나 본인 스스로 돔투어로 마무리 짓겠다고 공식 발표하면서 현존하는 솔로 여가수 중에서는 닛산 공연이 가능한 가수는 한 명도 없는 상황.

일본에서 총 160만명에 달하는 관중을 동원했고 도쿄돔 24회 매진기록이 있고 투어 때마다 일본에서 매진을 기록하는 마이클 잭슨이라면 저 정도를 채우는 것이 충분하고도 남을 수 있었겠으나[4] 그가 닛산 스타디움에서 투어를 진행할 일은 없었다.[5]

동방신기의 TOHOSHINKI LIVE TOUR 2013 ~TIME~ FINAL in NISSAN STADIUM에서

그러니까... 여기서 콘서트 해서 성공했다 소리 들으려면 이 정도는 채워야 한다는 소리(...). 짤은 B'z의 LIVE-GYM Pleasuer 2013 투어 파이널. 끄트머리 부분이 잘려있는 모습이다.

B'z의 25주년 공연 파이널 공연에서

국민 밴드 사잔 올 스타즈의 2008년 30주년 콘서트 한여름의 대감사제 에서 당시 관람객 중 한명이 찍은 현장 사진. 구도상 뒤쪽이 잘려있다.

국민 밴드 미스터 칠드런의 2015년 Mr.Children Stadium Tour 2015 未完에서 관람객들이 찍은 현장 1

국민 밴드 미스터 칠드런의 2015년 Mr.Children Stadium Tour 2015 未完에서 관람객들이 찍은 현장 2

이건 낮에 찍은 사진. AKB48 콘서트 도중 사진이다.

4.1. 콘서트 일화

이 경기장의 개장 후 첫 콘서트 이벤트는 B'z가 가진 전국투어 콘서트 B'z LIVE-GYM '99 ~Brotherhood~ 투어였다. 당시 삿포로 돔 완공 이전의 전국 4대 돔투어 도중에 가진 이틀 공연이였다. 솔로 가수로 첫 공연은 B'z의 공연이 끝난 이후 가진 야자와 에이키치의 50세 기념 콘서트. 두 공연 모두 완공하여 개장하고 1년 뒤인 1999년에 개최한 콘서트였다. 이 덕분에 B'z는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에서 개장 이후 최초로 콘서트 목적으로 대관하여 음악 공연을 한 가수 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첫번째로 콘서트를 개최한 또다른 기록까지 가져갔다.

2018년 8월까지 현재는 미스터 칠드런B'z가 닛산 스타디움에서 가장 많은 콘서트를 한 연차와 횟수 기록을 가지고 있다. 미스터 칠드런은 2004년 첫 공연 이래 / 2007년 / 2011년 / 2015년, 2017년. B'z는 1999년 개장 첫 공연 이래 / 2002년 / 2008년 / 2013년, 2018년에 공연했다. 참고로 일본의 국민 아이돌이라는 SMAP이 2003년 / 2005년 / 2006년으로 햇수로 3년차였는데... 2016년에 그룹 해체로 공연이 끝나버렸다. 누적 공연 횟수로는 미스터 칠드런과 B'z가 10회로 최다 공연, 그 다음 누적 횟수로 2위는 사잔 올 스타즈의 8회이다.

닛산 스타디움은 도쿄돔과 달리 해외 가수의 공연기록이 없었는데, 동방신기가 2013년에 처음으로 공연을 연속 2일동안 개최하여 일본에서 외국인 가수 최초로 그리고 유일하게 이틀 대관 공연을 한 기록을 가지고 있었다. 뒤이어서 2018년 Begin Again 투어를 통해 3일 연속 공연을 확정하며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동 스타디움에서의 3일 연속 공연은 해외 아티스트는 물론이고 일본 아티스트를 통틀어도 전무하며 개장 이래 최초 기록을 동방신기가 처음으로 이뤄냈다.

다른 진기록으로는 2008년에 사잔 올 스타즈가 데뷔 30주년을 맞았으나 무기한 활동 중단을 발표한 이후 닛산 스타디움에서 토일 이틀씩 2주로 구성된 4일간 콘서트를 발표했었다. 2008년 8월 16일-17일, 23일-24일로 공연을 했다. 당시 일본 국민밴드인 사잔 올 스타즈가 영원히 은퇴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관측이 커서 하루당 최소 7만석 이상의 티켓 4일치가 순식간에 매진되었다.[6] 그와 함께 주요 방송사까지 취재진이 깔릴 정도로 엄청난 주목을 받았다. 그랬다가 2013년에 사잔이 5년만에 컴백 전국투어를 발표하면서 이곳을 컴백 첫 무대로 선택했다. 당시 마지막 공연장이었던 닛산 스타디움에서 컴백 첫무대를 가졌던 탓에 당시 경기장 일대는 5년 전과 똑같이 또 혼돈의 카오스가 됐다(...).

SEKAI NO OWARI는 2015년도 Twilight City 투어로 일본 뮤지션 사상 최단기간에 닛산 스타디움에 입성해서 전석 매진을 2일 동안이나 이어나갔다.

이어 2016년에는 BUMP OF CHICKEN이 'BFLY' 단독공연을 하였고 케츠메이시는 15주년 단독공연을 했다. 둘 다 관객 7만명을 넘었고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쳤다.

5. 둘러보기

역대 FIFA 월드컵 결승전 개최 경기장

16회

17회

18회

1998 FIFA 월드컵 프랑스
스타드 드 프랑스

2002 FIFA 월드컵 한국/일본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

2006 FIFA 월드컵 독일
올림피아슈타디온 베를린

역대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결승전 개최 경기장

1999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멕시코

2001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한국/일본

2003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프랑스

에스타디오 아스테카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

스타드 드 프랑스

역대 FIFA 클럽 월드컵 결승전 개최 경기장

2000

2005~2008

2009~2010

이스타지우 두 마라카낭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

2009~2010

2011~2012

2013~2014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

스타드 드 마라케시

2013~2014

2015~2016

2017~2018

스타드 드 마라케시

요코하마 국제 종합경기장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


  1. [1] AFC와 FIFA, 그리고 IOC의 규정에 따라 해당 기관 주관 대회에서는 스폰서의 이름이 포함 되어있는 명칭을 사용하지 못한다.
  2. [2] 월드컵 개막식은 대한민국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한국이 개막전을 가져갔고, 일본이 결승전을 갖고 간 셈.
  3. [3] 거의 유일하다시피 표도 못 팔고 오히려 적자를 냈다. 지못미. 거기에다 다른 아티스트들의 라이브와 비교해보면 의자사이의 간격등도 훨씬 넓어서 보통 말하는 7만5천석의 기준에는 한참 미달인 편.
  4. [4] 실제로 데인저러스 투어 당시 아르헨티나에서 3일간 30만명, 멕시코에서 5일간 50만명 1일당 10만명이라는 관중동원능력을 보여줬고, 히스토리 투어의 첫날이었던 1996년 9월 7일에는 체코 letna park에 무려 12만5천명이나 입장하였다.
  5. [5] 왜냐면 닛산 스타디움은 1997년 10월에 완공되었는데 그 당시 히스토리 월드 투어는 1996년 9월에 시작해서 1997년 10월에 끝났고 닛산 스타디움이 완성될 당시 마이클은 남아공에 있었다. 히스토리 투어 당시 일본 공연은 총 6번이었는데 도쿄돔에서 4번 진행했고 후쿠오카 돔에서 2번 진행했다.
  6. [6] 공식 홈페이지의 콘서트 기록 서술칸에 의하면 약 30만명 동원이라고 적혀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2.3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