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콩-방디트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최상단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시기 바랍니다.

Daniel Cohn-Bendit

프랑스신좌파 운동가, 정치인, 학자이다. 1968년 5월 프랑스에서 일어난 소요사태 당시 대표적 학생지도자로 활동했으며 '빨갱이 대니'(Dany le Rouge)라는 별명으로 불렸다.[1]

프랑스와 독일 이중국적자로 프랑스 녹색당(EELV)과 독일 녹색당에 모두 속해있다.

본래는 비마르크스계열 자유지상주의적 극좌파였으나 21세기에 와서는 사회민주주의 내지 온건한 생태주의 성향으로 바뀌었다.

2018년 에마뉘엘 마크롱이 (특히 좌파진영에서) 추락하는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환경장관직을 제안했으나 마크롱을 직접 만나서 거절했다고 한다.[2] 애초에 마크롱이 너무 신자유주의적인데다가 권위주의적 꼰대 이미지도 있어 신좌파를 포함한 사회주의자들 사이에선 이미지가 매우 좋지 않다.

1. 같이 보기


  1. [1] 원래는 보수우익의 비아냥이였는데 학생운동 진영에서도 그냥 빨갱이 대니라고 장난삼아 불렀다고 한다.
  2. [2] 마크롱, 68혁명 주역에 환경장관 제안했다가 거절당해 - 연합뉴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