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보르 슈케르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DD1D29 20%, #FFFFFF 20%, #FFFFFF 40%, #DD1D29 40%, #DD1D29 60%, #FFFFFF 60%, #FFFFFF 80%, #DD1D29 80%)"

다보르 슈케르의 수상 이력}}}

{{{#!folding ▼

둘러보기 틀 모음

팀 수상

개인 수상


{{{#!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3px 3px; border-radius: 2px; background: #131A3C; font-size: 0.9em"

FIFA 월드컵 실버볼 1998}}}


{{{#!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3px 3px; border-radius: 2px; background: #131A3C; font-size: 0.9em"

FIFA 월드컵 골든슈 1998}}}

베스트팀


{{{#!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3px 3px; border-radius: 2px; background: #FFFFFF; font-size: 0.9em"

UEFA 유로 1996}}}


{{{#!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3px 3px; border-radius: 2px; background: #004099; font-size: 0.9em"

1998 FIFA 월드컵}}}


1998 Ballond'or

수상
지네딘 지단

2위
다보르 슈케르

3위
호나우두

1998 FIFA 올해의 선수상

수상
지네딘 지단

2위
호나우두

3위
다보르 슈케르

1998 FIFA 월드컵

골든 볼
호나우두

실버 볼
다보르 슈케르

브론즈 볼
릴리앙 튀랑

1998 FIFA 월드컵 득점왕

다보르 슈케르


}}}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9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FFFFF 20%, #DD1D29 20%, #DD1D29 40%, #FFFFFF 40%, #FFFFFF 60%, #DD1D29 60%, #DD1D29 80%, #FFFFFF 80%)"

크로아티아 축구 국가대표팀}}}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9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2B323A 20%, #313F5C 20%, #313F5C 40%, #2B323A 40%, #2B323A 60%, #313F5C 60%, #313F5C 80%, #2B323A 80%)"

Hrvatska nogometna reprezentacija}}}

{{{#!wiki style="margin: -5px -10px"

}}}

이름

다보르 슈케르
Davor Šuker

출생

1968년 1월 1일 (52세)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 공화국 오시예크

국적

크로아티아

신체

183cm / 체중 78kg

주로 쓰는 발

양발 (왼발)

직업

축구선수(스트라이커 / 은퇴)

소속

선수

NK 오시예크 (1984~1989)
GNK 디나모 자그레브 (1989~1991)
세비야 FC (1991~1996)
레알 마드리드 CF (1996~1999)
아스날 FC (1999~2000)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FC (2000~2001)
TSV 1860 뮌헨 (2001~2003)

스태프

크로아티아 축구 연맹 (2015~ / 회장)

국가대표

2경기 1골(유고슬라비아 / 1990~1991)
69경기 45골[1](크로아티아 / 1992~2002)

1. 개요
2. 선수 시절
2.1. 자국리그
2.3. 라리가 이후
4. 플레이 스타일
5. 이야깃거리

1. 개요

유고슬라비아, 크로아티아 국가대표를 지낸 레전드 축구선수로, 크로아티아 축구의 상징이다. 現 크로아티아 축구 연맹 회장.

굵직굵직한 메이저급 국가대항전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고국을 이변의 주인공으로 만들었다. 루마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 당시 강호들을 상대로도 중요한 골들을 박아넣으며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하였다.

여담으로 과거에는 '수케르'라고 표기하기도 했지만 국립국어원의 세르보크로아트어 표기법이 제정되면서 '슈케르'로 정착되었다.

2. 선수 시절

2.1. 자국리그

1984년 유고슬라비아 시절 때 NK 오시예크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했다. 1989년 자국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디나모 자그레브로 이적했고 청대 시절의 활약과 1990 월드컵 대표 승선을 계기로 성장했지만, 1991년 유고 내전 발발로 인해 자국에서 축구에 집중하기 어려운 환경이 되어, 해외진출을 모색했고 프리메라 리가의 세비야 FC로 이적했다.

2.2. 라리가

세비야 FC로 이적한 슈케르는 첫해에는 인상적이지 못했지만 세 번째 시즌인 1993-94 시즌 리그 24골로 호마리우(FC 바르셀로나, 30골)에 이은 득점 2위로 시즌을 마치며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성적을 끌어올려 95-96 챔피언스 리그에서 6경기 출장해 4골을 넣은 슈케르는 국가대표의 활약과 함께 전성기를 맞으며 1996년 레알 마드리드 CF로 이적한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구 유고 연방 몬테네그로 출신 스트라이커 프레드락 미야토비치와 투톱을 짠 슈케르는 96-97 시즌 24골로 득점 3위에 올랐고 97-98 시즌에는 리그에서는 기대에 못 미쳤지만 챔피언스 리그에서 4골을 터뜨리며 건재를 과시, 레알 마드리드가 유벤투스 FC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오르는 데 한몫했다. 그리고 1998 월드컵에서 생애 최고의 활약을 했다. 하지만 월드컵 이후 부상에 시달리고, 레알 마드리드의 혼란기로 인해 슈케르는 스페인 무대를 떠나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아스날로 이적한다.

2.3. 라리가 이후

하지만 아스날 FC에서는 9번의 저주+부상 후유증으로 총 22경기 8골의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고, 먹튀라는 오명을 쓴 채 한 시즌만에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FC로 이적한다. 하지만 이미 부상 악화로 내리막길에 있던 슈케르는 웨스트햄에서도 자기 기량을 회복하지 못했고, 분데스리가 TSV 1860 뮌헨으로 이적했지만 제대로 출장 기회도 잡지 못하고 두 시즌 동안 후보로 전락한 뒤 02-03 시즌을 마치고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3. 국가대표

유고슬라비아 축구의 황금 세대라고 할 수 있는 1987년 FIFA U-20 월드컵 우승의 핵심 멤버 중 한명. 이 대회에서 6골로 득점 2위에 올랐다. 1988 서울 올림픽에도 올림픽 대표로 출전했으며, 1990년 U-21 유로 대회에서 6골로 득점왕에 올랐고 팀의 준우승을 이끌어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되는 등 유럽 최고의 축구 유망주로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22세의 나이에 유고 대표팀에 선정되었지만 당시 대표팀 주전인 다르코 판체프, 즐라트코 부호비치가 있었기 때문에 벤치에서 경험을 쌓는 정도였다.

국가대표 커리어의 시작은 유고 내전의 시작으로 인해 모국 크로아티아가 독립을 선언하면서부터다. 모국인 크로아티아 소속으로 국가대표에 나서기 시작한 슈케르는 유고 내전으로 인해 유고슬라비아 연방 전체가 메이저 대회 출전 정지를 먹어 UEFA 유로 1992,1994년 미국 월드컵에는 참가하지 못했지만, 본격적으로 크로아티아 국기를 달고 참가한 UEFA 유로 1996에서 크로아티아의 황금세대 멤버인 투톱 콤비 알렌 보크시치, 유럽 최고의 미드필더중 한 명이었던 즈보니미르 보반, 윙어 로베르트 프로시네츠키라는 화려한 공격진의 리더로 크로아티아의 8강을 이끌었다.

이후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최대의 황금기인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는 조별리그에서는 아르헨티나에게 아깝게 패하긴 했지만 자메이카, 일본전에 1골씩 넣고 2승 1패로 16강에 안착한 후, 16강 루마니아전 결승골, 1998년 최대 이변 중 하나인 8강 독일전에서 3번째 골로 독일을 3:0으로 대파하는 주역이 되었고, 4강전 프랑스전에서도 선제골을 넣었지만, 하필 이날 인생게임을 한 릴리앙 튀랑 때문에 1:2로 역전패하고, 3,4위전 네덜란드 상대로 결승골을 넣어 2:1 승리를 이끌었다. 결국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6골로 득점왕에 올라 1998년 실버 볼에 선정되는 등 크로아티아 축구 국가대표팀리즈 시절을 지휘했다.

아쉽게도 1999년 부상 이후 노쇠화까지 겹쳐 기량이 내리막을 걸으면서 UEFA 유로 2000에 출전했지만 예선 탈락했고,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는 이비차 올리치에게 주전 자리를 내주고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뒤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4. 플레이 스타일

뛰어난 위치 선정과 순간적인 침투로 수비진을 교란했으며, 특히 발바닥을 쓰는 데 능해서 엇박자로 타이밍을 흐트려서 수비수를 제쳐내곤 했던 기술적인 최전방 공격수였다.

5. 이야깃거리

현역 은퇴 후 지도자 생활은 하지 않고 자국에서 청소년 축구교실 등으로 활동하였고, 2014년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의 회장으로 선출되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과도 각별한 사이로 유명하며 홍명보의 경질 이후 차기 국가대표팀의 감독으로 국가대표 동료였던 로베르트 프로시네츠키를 추천하기도 했다.

2015년 당시 크로아티아 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정운에게 귀화해서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선수로 뛸 것을 대리인을 통해 요청하기도 했다. 다만 이는 에이전트의 언플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정운 선수는 고민 후 거절. 이후 K리그1제주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다.

한국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선수로서의 레전드급 활약과는 별개로 행정가로서의 평가는 나쁘다. 흐려진 판단력과 부정부패로 인해 크로아티아 축구팬들은 되려 암걸려 한다고 어 잠깐 이거 누구 생각나는데 이것 때문에 UEFA 유로 2016 당시 체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크로아티아 훌리건들이 홍염을 던져서 난동을 부린 적이 있었다.


  1. [1] 크로아티아 축구 국가대표팀 역대 최다 득점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8.8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