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목걸이 사기사건

1. 개요
2. 상세
3. 그 외

1. 개요

문제의 그 목걸이. (남아있는 디자인에 따라 복원된 것)

프랑스 역사상 희대의 사기 사건이자 프랑스 혁명의 발판을 놓은 사건.

2. 상세

사건의 발단은 1772년 부르봉 왕조 프랑스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국왕 루이 15세는 자신의 애첩인 뒤바리 부인을 위해 왕실 보석상인 뵈머에게 유럽에서 가장 훌륭한 다이아몬드들을 모아서 목걸이를 만들어 오라 명했다. 뵈머는 신바람이 나서 무려 600개의 값비싼 다이아몬드로 목걸이를 만들었는데, 그만 루이 15세가 갑자기 사망하는 바람에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사줄 사람이 없어져 버렸다. 뵈머는 새 국왕의 왕비인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이 목걸이를 사달라고 간청했지만 프랑스의 재정 상태를 알고 있던 앙투아네트는 이 목걸이가 너무 비싸다며 거절했다. 일설에는 앙투아네트가 거절하면서 '차라리 그 돈으로 해군의 군함을 1척 사는게 더 낫겠다.'라고 말했다는 주장도 있다. 디자인 자체도 그녀가 좋아하는 스타일도 아니었다고 한다. 스카프 같다고 평했다는 말도 있다. [1]

한편, 프랑스 대귀족 출신인 루이 로앙(Louis René Édouard de Rohan) 추기경은 앙투아네트의 신뢰를 얻고자 동분서주했으나 앙투아네트는 이 타락한 추기경을 싫어했다. 이유인즉슨 앙투아네트가 결혼 전 고향인 오스트리아에 있을 때 로앙이 프랑스 대사로 와있으면서 온갖 스캔들과 사치한 생활을 일삼았었고, 이후 앙투아네트의 어머니인 마리아 테레지아의 험담을 하고 다녀서 여제와 마리 앙투아네트의 분노를 샀기 때문이다.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에 시집 온 후로 로앙 추기경을 멀리하고 어머니의 부탁으로 로앙을 프랑스로 소환시켜 버렸다. 로앙의 입장에선 앙투아네트의 마음을 잡지 못하면 출세길이 막힐 위기였다.

이런 정황들을 알고 접근한 여자가 있었는데 바로 잔느 드 발루아 라 모트 백작 부인이었다. 백작과 결혼한 게 아니라 발루아 왕조의 방계 후손이라고 칭했기 때문에 정확히 표현하면 '여백작'이 맞다. 그런데 그녀의 남편은 평민이었음에도 '아내가 백작 부인이니까 나는 백작'이라면서 자신을 백작으로 칭했다. 부르봉 이전의 프랑스 왕조인 발루아 왕조의 후손이라고 주장했던 이 여자는[2] 로앙 추기경에게 접근해서 자신이 앙투아네트의 신임을 받고 있다고 속이는데 성공했다. 잔느는 로앙 추기경에게 앙투아네트가 루이 15세가 주문한 그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사고 싶어한다면서, 그 목걸이를 사다가 바치면 왕비의 환심을 얻을 것이라고 꾀여내는데 성공했다.

그후 잔느는 다른 공범들과 함께 앙투아네트의 필적을 위조하여 여러통의 편지를 위조해 로앙에게 보내서, 앙투아네트가 로앙에게 마음을 연 것처럼 속였다. 그리고 왕비와 닮은 한 소녀를 찾아내 이 소녀를 왕비라 속여 야밤에 로앙 추기경과 베르사유 궁의 숲에서 만나게 해줬다. 로앙은 어두운 밤이라 상대방의 얼굴을 제대로 못 봤음에도 앙투아네트가 완벽하게 자신을 총애하게 되었다고 착각하게 되어버렸다.

결국 로앙은 뵈머의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사서 앙투아네트에게 전해달라며 잔느에게 넘겨주었고, 잔느는 남편을 런던으로 보내 이 다이아몬드를 분해하여 매각해버렸다. 남편은 런던에 머물렀으나 잔느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파리에 그대로 남아서 정부들을 사귀며 사치한 생활을 즐겼다.

로앙은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사서 잔느에게 넘겼음에도 불구하고 몇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소식이 없자, 용기를 내서 앙투아네트에게 자신이 선물한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어떻게 했느냐고 묻게 되었다. 그러나 전혀 그런 사실이 없던 앙투아네트는 분개하며 의회에서 이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게 했다.

로앙은 고등법원에서 재판을 받았지만 자신은 그저 속았을 뿐이라고 주장하여 무죄로 풀려났고, 오히려 앙투아네트만 궁지에 몰렸다. 백성들은 평소 사치스런 이미지로 유명한 왕비라면 그런 엄청난 금액의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가로채고도 남으며, 로앙이 앙투아네트에게 이용당하고 버림받았을 거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잔느는 사기혐의로 체포되어 감옥에 갇혔지만 혁명세력에 의해 탈옥하여 영국으로 도망친후 "잔느 발루아의 회고록"이라는 책을 내서 자신은 앙투아네트가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더구나 목걸이 사건과는 별도로 앙투아네트가 매우사치하고 방탕하며 남자애인은 물론이고 여자애인까지 여러명 거느리는 등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식의 이야기들을 퍼뜨렸다. 이렇게 날조된 앙투아네트의 이미지는 다시 프랑스로 유입되어 그녀를 창녀로 묘사하는 포르노 찌라시가 인쇄되었고, 이는 파리의 하층민을 중심으로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며 왕실의 권위 추락으로 이어졌다.[3] 거짓투성이 책이 날개 돋친 듯 팔려서 잔느는 짭짤한 수입을 거두었다.

다이아몬드 목걸이 사건의 최대 피해자는 결국 앙투아네트라고 할수 있는데, 나중에 프랑스 혁명 때 혁명정부는 앙투아네트를 심문하면서 잔느와의 관계 및 다이아몬드 목걸이 사건에 대해서 심문했다. 앙투아네트는 당연하게도 결백을 주장했지만 민중은 그것을 믿지 않았다. 그리고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편취하고 앙투아네트를 구렁텅이로 밀어넣은 잔느도 방탕한 생활로 재산을 탕진한 후 파리에서 빚쟁이들을 피하다가 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3. 그 외

사건 전개에 대해 다른 이설도 있는데, 백작부인이 보석상으로부터 왕비에게 목걸이를 팔아주겠다고 받아 가로챈 뒤, 보석상이 목걸이의 외상값을 왕실에 청구하면서 사건의 전모가 밝혀졌다는 것이다. 이후 루이 16세는 조용히 덮을 수도 있었던 사건을 보복심에 고등법원을 끌여들이며 세간의 화제로 키운데다 (자신이 왕비와 밀회를 했다고 믿는) 로앙이 무죄판결을 받으면서 졸지에 왕실, 특히 왕비의 지조에 대한 평판이 땅에 떨어지며 왕실의 권위가 크게 실추되었다는 것이다.[출처]

무죄의 배경에는 왕의 아우들인 아르투아 백작, 프로방스 백작과 왕의 사촌인 오를레앙 공 등이 왕의 퇴위와 왕위를 탐하며 고등법원이 루이를 무능력자로 만들도록 획책했다고도 한다. 졸지에 프랑스 사회에 왕비를 유혹하려는 시도는 죄가 안 된다는 인식을 심어준데다, 스트라부스 조폐국에선 루이 금화를 주조하며 당시 간통하는 아내를 둔 남편의 상징으로 초상화에 뿔을 달아놓는 등 왕실 권위의 추락은 겉잡을 수 없게 된다.[출처]

베르사이유의 장미에서도 나온 에피소드이다. 물론 사건의 결말은 작가의 오리지널로 끝났지만.

알렉상드르 뒤마의 소설 삼총사에서도 이 사건에 모티프를 얻은 듯한 에피소드가 있다. 루이 13세의 왕비가 버킹엄 공작에게 12개의 다이아몬드가 달려 있는 브로치를 주는데, 리슐리외와 붙은 밀라디가 음모를 꾸며 브로치의 다이아몬드 2개를 자르고, 왕이 왕비에게 브로치가 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도록 한다. 이거 때문에 삼총사와 달타냥은 서둘러서 런던으로 달려가 공작에게 브로치를 받고, 모자란 다이아몬드도 급하게 다시 만들어 달아서 수습한다는 이야기다.

모리스 르블랑의 초기작 <여왕의 목걸이>의 소재가 되었으며, <어페어 오브 더 넥클리스(원제 The Affair of the Necklace. 2001년작)>라는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힐러리 스왱크, 조너선 프라이스, 사이먼 베이커, 에이드리언 브로디 출연. 대체 각본가가 무슨 생각을 했는지, 영화가 절대적으로 잔느의 편을 들고 있다. 그래봤자 사기친 게 정당화는 안 될 텐데. 그래서인지 몰라도 각본을 쓴 존 스윗이란 사람은 이 영화 뒤로 10년이 넘도록 영화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경력을 보면 10년에 한번 각본을 쓰는 정도이니...다른 일로 벌어먹는 듯) 르블랑의 대표작인 뤼팽 시리즈에서는 아르센 뤼팽이 생애 첫 도둑질을 한 물건으로 설정되어 간접적으로 등장한다. 그 때 뤼팽의 나이는 겨우 6살.


  1. [1] 사실 지금 기준으로나 그때 기준으로나 디자인이 후지긴 하다. 비싸서 아무도 안 사는게 아니라 비싼데 안 이뻐서 아무도 안 산거다
  2. [2] 라모트 백작부인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일단 후손인 것은 맞다. 물론 백작 작위는 사칭.
  3. [3] 여기에는 물론 앙투아네트가 프랑스의 전통적인 라이벌이었던 오스트리아의 합스부르크 왕가 출신이라는 점도 한몫했다.
  4. [출처] 4.1 4.2 노명식 저 '프랑스 혁명에서 파리 코뮌까지.'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1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