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블리치의 참백도에 대한 내용은 단풍(블리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丹楓[1]

Autumn leaf color

1. 잎의 변색 현상
1.1. 원인
1.2. 시기
2. 단풍나무의 준말

1. 잎의 변색 현상

기온 변화로 식물의 잎이 붉은빛이나 누런빛으로 변하는 현상. 또는 그렇게 변한 잎. 화투에서는 10월을 의미한다. 섰다에서 단풍 2패를 조합하면 장땡이 된다.

1.1. 원인

단풍은 온도 변화로 인해 잎 속의 엽록소가 분해되고, 새로 안토사이안이 생성되기 때문에 일어난다. 식물의 종류가 달라도 안토사이안은 크리산테민 1종뿐이다. 식물의 종류마다 단풍 빛깔이 다른 것은 이 홍색소와 공존하고 있는 엽록소나 노란색·갈색의 색소 성분이 양적으로 다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안토시아닌 색소를 만들지 못하는 나무들은 비교적 안정성이 있는 노란색과 주황색의 카로틴 및 크산토필 색소를 나타내게 되어 투명한 노랑의 잎으로 변한다. 또한, 붉은색의 안토시아닌과 노란색의 카로틴이 혼합되면 화려한 주홍색이 되는데 이것은 단풍나무류에서 관찰할 수 있다.

어떤 수종에 있어서는 엽록소와 카로티노이드가 동시에 파괴되고 새로운 카로티노이드가 합성되기도 한다. 그래서 녹색의 색소가 없어지고 노랑의 색소가 나타나며, 또 적색의 색소가 형성되고 이것들이 서로 어울려 여러 가지 빛깔의 단풍을 만들게 된다. 참나무류와 너도밤나무에 있어서는 탄닌 때문에 황갈색을 나타낸다.

1.2. 시기

단풍은 가을에 낙엽 직전에 일어나지만 초봄에 새로 싹트는 어린 잎에서도 볼 수 있다. 가을의 대표적인 단풍 식물은 단풍나무과 단풍나무속에 속하는 식물들이다. 또한 진달래과·노박덩굴과·옻나무과·포도과 등에도 아름답게 단풍이 드는 것이 많다. 또 초봄에는 남천 등의 단풍도 아름답다. 노란 잎으로는 가을의 은행나무가 대표적인데, 느릅나무·포플러·고로쇠나무·피나무·버즘나무 등도 들 수 있다. 초봄에 새로 싹트는 어린 잎은 거의 다 노란 잎이지만 금방 엽록소가 생겨 신록으로 변하므로 눈에 잘 띄지 않는다.

북쪽으로 갈수록, 고도가 높을수록 단풍이 먼저 물든다. 서울보다 평양에서 단풍이 빨리 드는 이유도 이것이다. 때문에 한국은 보통 10월경이 단풍 절정기지만 일본홋카이도도호쿠 지역을 제외하면 대체로 11월 중순~11월 말~12월 초가 단풍 절정기다. 보통 11월 말~12월이면 완연한 겨울로 접어드는 한국과의 차이점. 물론 위도가 남쪽이라도 높은 산으로 올라가면 제주도나 일본도 일찍이 10월 혹은 그 전부터도 단풍이 흐드러진다.

2. 단풍나무의 준말

문서 참조. 일반적으로 단풍잎이라고 하면 이 단풍나무의 잎을 의미한다.


  1. [1] 바람 風이 아닌 단풍나무 楓을 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3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