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학공통테스트

1. 소개
2. 수학 시험의 큰 변화

1. 소개

대학입학공통테스트(大学入学共通テスト)는 2021학년도부터 적용되는 일본국의 대입시험이다. 센터시험이 폐지됨에 따라 새로 적용되는 시험이다. 일본에서 국공립대학 입학을 원할 경우, 이 시험 점수가 필수적이다. 일부 사립 학교도 요구한다.

일본어수학 과목에 기술식(논술) 문제 도입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한해 50만명이 응시하는 시험에서 기술식 답안을 어떻게 다 일일이 채점하느냐는 현실적 문제에 부딪혀 결국 무산되었다. 그래서 센터시험과 다를 게 뭐냐는 소리가 나오는 상황. 관련기사

대학입학 공통 테스트 도입 초안에는 서술(논술)형 문제 도입과 토플, 토익 같은 민간 공인어학시험 성적 활용이 주안점으로 있었다. 하지만 공인어학시험 성적 활용 역시 보류되었다고 한다. 토플 같은 경우 응시료가 비싸서 공평성 문제가 대두되었기 때문이다.

2021년 1월에 최초 실시 예정이다.

아시아 최초로 IB 논술형 교육 과정을 공교육에 도입하기 위한 개혁 과정의 일환이다.

수능에 논술문제 도입한 일본, '혁명'이라 부르는 이유

아시다시피 한국 국내의 사회 제도는, 미국일본의 제도를 벤치마킹해서 적당히 뜯어고쳐 도입하는 경우가 매우 많기 때문에, 일본 대입 시험의 개편에 대해서 국내에서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2. 수학 시험의 큰 변화

한국일본이 서로를 답습하는 모습이 보이는데, 일본에서도 이과 필수 범위가 대거 빠져버린 것. 2022학년도에 새로 적용되는 교육과정에선 또 어찌 될지 장담 못 한다. 또 어차피 일본의 대입은 수능 같은 센터시험이나 공통테스트가 합격을 좌우하는 게 아니라 대학별 본고사에서 크게 좌우된다. 당연히 상위권 대학 시험에선 얄짤없이 수학 Ⅰ, 수학 Ⅱ, 수학 Ⅲ, 수학 A, 수학 B, 수학 C 전 범위에서 출제된다.

시험 범위는 이전의 센터 시험과 비슷하지만 다소 선택형이라는 변화가 생겼다. 이 시험부터 기술형(논술형) 시험이 도입된다.

아래 3개의 시험 유형 중 하나를 선택해서 고르는 형식이며, 그 속의 문제까지 3개의 단원 내용을 주고 자유롭게 단원 두 개를 선택하여 대답하는 식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고득점을 따내려면 세 개 영역 모두 대답해야 한다.

  • 유형 1
    • 출제 범위: [수학 I], [수학 II]
    • 각각의 과목의 모든 내용을 출제 범위로 한다.
    • [수학 Ⅰ]에서 반드시 기술식(논술형) 문항이 출제된다.
  • 유형 2
    • 출제 범위: [수학 I], [수학 A]
    • 단, [수학 A]는 '경우의 수, 확률', '정수의 성질', '도형의 성질' 단원 중 2개 이상을 선택시켜 해답시킨다.
    • [수학 Ⅰ]에서 반드시 기술식(논술형) 문항이 출제된다.
  • 유형 3
    • 출제 범위: [수학 Ⅱ], [수학 B]
    • 단, [수학 B]는 '수열', '벡터', '확률 분포와 통계적 추정'의 단원 중 2개 이상을 선택시켜 해답시킨다.
    • 기술식 시험 여부는 밝혀진 바가 없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3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