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폴란드 무역 전쟁

1. 개요
2. 배경
3. 전개
3.1. 영토분쟁
3.2. 무역전쟁
4. 해결
5. 후폭풍

1. 개요

1925년 1월부터 1934년 3월까지 독일 바이마르 공화국폴란드 제2공화국 간에 벌어진 무역 전쟁.

2. 배경

2.1. 베르사유 조약

베르사유 조약에 따라 폴란드 제2공화국독립을 쟁취했다.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국인 독일오스트리아에는 베르사유 조약으로 이들 패전국에서 독립한 국가들이 패전국으로 수출하는 물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일방적으로 면제해야 한다는 조항이 붙어 있었다. 이 조항은 영국에서 제안한 것이었다. 1차 대전의 패전국, 특히 독일은 매우 싫지만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2.2. 폴란드 제2공화국

베르사유 조약에 따라 독립한 폴란드 제2공화국은 독일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난한 국가였으며 내부적으로도 혼란스러웠다. 소비에트-폴란드 전쟁의 승전으로 폴란드 제2공화국의 영토가 2배로 급증하면서 우크라이나인, 벨로루시인, 리투아니아인 등 소수민족이 대량으로 늘어났다. 폴란드 제2공화국 시절에 폴란드인은 전체의 60%에 조금 못 미쳤다. 특히 폴란드 제2공화국 인구의 20%를 차지한 유대인과 인구의 11%를 차지한 독일인은 폴란드 제2공화국의 최대 난제였다. 폴란드 제2공화국 땅에 사는 독일인들은 계속해서 정부 전복을 시도했고, 유대인은 인구 수를 담보로 폴란드 제2공화국 국회에 의석을 확보하며 정치적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폴란드의 국가상징 직책을 가진 유제프 피우수트스키[1]는 리투아니아 출신으로 소수민족 포용정책을 펼쳤지만, 폴란드의 내각은 피우수트스키의 생각만으로는 돌아가지 않았다. 폴란드 제2공화국 주요 정치인들 사이에서 반유대주의와 반독일 정서가 매우 강했던 것이다.

폴란드는 독일한테 무역을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독일 제국 시절에 만들어진 폴란드의 산업시설들에서 나오는 공산품들은 당연히 독일로 무역을 할 수밖에 없었다. 또한 폴란드의 농산물 수출에 대해서는 폴란드가 워낙 주변국과 전쟁을 많이 해서 소련, 리투아니아, 루마니아 왕국, 헝가리 왕국, 체코슬로바키아 등등 뭐 하나 수출하기 만만한 나라가 없었다. 이들 나라들이 뭐가 좋다고 폴란드 농산물을 무관세로 수입할까? 당연히 대대적인 관세장벽을 걸었다. 결국 농산물 수출입도 무관세가 베르사유 조약에 의해 보장되는 독일로 흘러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2.3. 바이마르 공화국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은 워낙 떨어져 나간 나라가 많아서 어쩔 수 없이 무관세 원칙을 받아들였지만, 독일에서 유럽권 내에서 떨어져 나간 나라는 폴란드 하나 뿐이었다. 바이마르 공화국, 독일은 폴란드를 시간이 언제가 되었든 반드시 재점령하는 것이 목표였다. 1920년대 초반에 바이마르 공화국의 정권을 잡고 있던 독일 사회민주당이나 가톨릭 중앙당 등 사실상 독일의 모든 정파가 언젠가는 폴란드를 멸망시킨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했다.

폴란드 제2공화국을 고깝게 보는 상황에서 독일은 폴란드에 물건 팔 때 관세가 부과되고, 반대로 폴란드의 물건이 독일로 들어오는 데에는 관세를 부과할 수 없다는 베르사유 조약은 그야말로 천부당 만부당한 조항이었다. 당연히 무관세를 적용한 베르사유 조약 경제조항에 대해서 독일 입장에서는 정파를 가리지 않고 격렬한 반대가 터져 나오는 시점이었다.

3. 전개

3.1. 영토분쟁

결정적인 위기상황은 실레시아(독일명 슐레지엔, 폴란드명 실롱스크) 분쟁에서 터졌다. 실레시아 영토 분쟁이 쉽사리 해결나지 않으면서 국제연맹주민투표를 통해 40%의 상부 실레시아는 폴란드로, 10%(톄신 지방)[2]체코슬로바키아로, 나머지 50%는 독일로 넘어가기로 결정됐다. 톄신 지방은 소비에트-폴란드 전쟁으로 폴란드가 정신없던 시절에 체코슬로바키아가 군대를 동원해 전쟁을 일으켜 점거했다. 국제연맹의 실레시아 분할 협정에 따라 공인받은 것으로 체코슬로바키아가 새로 얻은 건 아니었다.

1924년 10월 26일, 독일 신문 프랑크푸르터 차이퉁(Frankfurter Zeitung)에서 처음으로 폴란드에 대한 무역 공격 사설이 나왔다. 해당 사설에서는 "폴란드의 무례함을 짓밟기 위해" 폴란드의 모든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매기고 이를 통해 폴란드한테 "결정적인" 타격을 입힐 수 있다고 했다. 그리고 당시 한스 루터 수상은 1924년 11월 비밀리에 폴란드산 물건에 대한 수입거부 조치 준비를 지시했다.

3.2. 무역전쟁

실레시아의 절반만 차지하게 된 독일에서는, 베르사유 조약을 무시하고 1925년 1월 6일부터 폴란드의 석탄, 철광석강철에 대해 무관세를 철폐하고 수입을 거부했다. 다시 말하지만 바이마르 공화국이다. 폴란드의 브와디스와프 그라브스키 수상은 격렬하게 항의했다. 그러나 빌헬름 마르크스 독일 수상은 "더 이상 물러서지 않겠다." 며 "단치히, 폴란드 회랑, 실레시아 전체를 폴란드가 독일한테 돌려줄 때까지 수입거부와 관세를 유지한다." 고 발표했다. 폴란드에서는 영토를 단 한 뼘도 줄 수 없다며 버텼다. 독일이 무역전쟁을 철회할 의사가 없는 것이 명백해지자 폴란드 역시 1925년 5월 독일산 공산품에 대해 대대적인 보복관세를 매겼다. 그러자 독일은 기다렸다는 듯 1925년 6월 폴란드의 모든 제품에 대해서 최소 50%~최대 200%에 달하는 수입관세를 매기기로 결정했다. 나라 무역의 40%를 독일에 의존하던 폴란드 제2공화국은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다.

1925년 7월이 되자 폴란드는 독일한테 영토 문제에 대한 협상을 할 테니 무역전쟁을 철회하자고 제안한다. 그러나 독일은 "즉각적인 단치히, 폴란드 회랑, 실레시아 전체 반환이 없으면 무역 협상 자체가 없다." 며 단칼에 거절했다. 1925년 8월 당시 독일 중앙은행인 라이히스방크(제국은행)의 총재인 얄마르 샤흐트는 "폴란드에 대한 공세의 고삐를 약간이라도 늦춘다면, 독일이 영토 회복하는 것은 영원히 불가능할 것이다." 고 당시 파울 폰 힌덴부르크 대통령한테 진언했다. 그리고 힌덴부르크 대통령은 폴란드와의 협상 시도 자체를 중단할 것을 내각에 요청했고, 그대로 승인되었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폴란드는 국제연맹에 도움을 청했다. 마침 1926년에 독일 바이마르 공화국이 국제연맹에 가입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국제연맹에서는 주변국과 전쟁을 지속한 폴란드의 국제적 어그로 때문에 베르사유 조약을 깨버린 독일에 대해 더 온정적인 반응이 대세였다. 결국 국제연맹은 "독일과 폴란드의 평화적 해결을 주문한다"며 차일피일 시간만 끌었다. 국제연맹에서는 세계 대공황 때까지 무역전쟁의 결론을 못 낸다.(...)

3.3. 세계 대공황

1929년 9월 세계 대공황이 터지자 결국 무역전쟁은 돌이킬 수가 없게 되어버렸다. 독일, 폴란드 둘 다 대공황으로 인한 후폭풍이 어마어마했기 때문이다. 독일 폴란드는 더욱 더 보호무역 조치를 강화했고, 이 때문에 무역량은 바닥을 치게 됐다. 결국 독일과 폴란드는 미국, 영국, 프랑스보다 더욱 큰 GDP 하락을 보이게 된다. 특히 폴란드가 심각해서 1929년부터 1933년까지 폴란드의 총액 GDP는 47%나 감소했다. 그런데 당시 폴란드는 대공황에도 불구하고 인구가 줄기차게 늘고 있어서 1인당 GDP는 무려 68%나 감소했다. 그야말로 대재앙이었다.

대공황이 터지면서 독일에서는 아돌프 히틀러나치당독일 공산당의 세가 급격히 커지고 독일 사회민주당가톨릭 중앙당은 정치력을 상실한다. 결국 독일 내부에서는 폴란드와의 협상? 그거 먹는 건가요 분위기가 되어버렸다.

4. 해결

놀랍게도 1933년 집권한 아돌프 히틀러바이마르 공화국에 비해 폴란드 제2공화국에 유화적인 입장을 취했다.재군비도 안 한 상황에서 폴란드와 무역전쟁을 지속하는 것은 당시 열강인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한테도 이미지가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히틀러가 먼저 당시 폴란드의 국가상징 유제프 피우수트스키 앞으로 독일-폴란드 무역전쟁을 해결하자는 전보를 보냈다. 피우수트스키는 좋아서 즉시 폴란드 정부에 독일과의 협상을 시작할 것을 '요청'했다. 독일-폴란드 무역 전쟁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1933년 10월 먼저 독일이 최고 200%까지 매겼던 폴란드 제품에 대한 관세를 20%로 낮추고, 폴란드 제2공화국 역시 11월 독일 제품에 대한 관세를 20%로 낮췄다. 그 상태에서 독일과 폴란드는 독일-폴란드 불가침조약을 맺고, 부속 조약으로 독일-폴란드 자유무역협정을 맺었다. 이 조약은 1934년 3월 2일부로 효력을 발휘했고, 독일-폴란드 무역 전쟁은 무려 9년 2개월만에 해결이 됐다. 독일-폴란드 자유무역협정은 독일과 폴란드의 공산품에 대해서는 상호 무관세, 농산물에 대해서는 상호 5%의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5. 후폭풍

독일과 폴란드 모두 무역 전쟁으로 심한 타격을 받았다. 독일은 결국 무역 전쟁으로 폴란드한테서 영토를 빼앗지 못했다. 무역 전쟁을 9년이나 지속했기 때문에 독일 내부에서도 독일 제국 시절 폴란드 땅에서 사업을 하던 수많은 기업들이 파산할 수밖에 없었다. 폴란드 제2공화국은 무역 전쟁으로 인해 공업화 목표 자체가 불가능해졌다. 원래 폴란드는 1920년대에 바로 공업화를 할 목표였다. 그러나 무역 전쟁으로 외화 수입이 끊기자 폴란드는 1933년까지 농업 국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폴란드는 독일과의 무역 전쟁이 해결되고 나서 "히틀러가 장기적으로 폴란드와의 화평 분위기를 유지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히틀러를 믿는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폴란드가 시간은 벌었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던 게 바이마르 공화국 시절의 총리들은 아예 폴란드와의 무역 협상 자체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폴란드는 이른바 '중앙 산업지구'라고 하는 우치 - 르부프 라인 쪽에 대대적인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독일은 폴란드를 집어삼키겠다는 목표를 결코 버리지 않았다. 아돌프 히틀러에게도 폴란드라는 나라는 1차 세계대전의 패배로 인해 잃어버린 언젠가는 수복해야할 영토에 불과하였다. 결국 1939년, 아돌프 히틀러는 독일-폴란드 불가침조약을 1939년 3월 1일부로 파기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폴란드에서는 격렬하게 항의했지만 히틀러는 폴란드 회랑 문제를 걸고넘어지며 불가침조약 파기를 유지했다. 그러나 히틀러는 신기하게도 독일-폴란드 자유무역협정은 계속해서 유지했다.(...) 6개월후에 폴란드를 통째로 먹으면 되기 때문.

아돌프 히틀러요아힘 폰 리벤트로프모스크바에 보내서, 1939년 8월 24일 이오시프 스탈린폴란드를 나눠먹자는 조약을 맺었다. 폴란드의 운명은 독소 불가침조약이 발표된 그 순간 정해져 버렸다. 그리고 1939년 9월 1일, 히틀러는 폴란드를 침공했다. 당연히 독일-폴란드 자유무역협정은 휴지조각이 되어 버렸고, 이는 곧 제2차 세계 대전의 시작이었다.


  1. [1] 피우수트스키의 쿠데타1926년이고 쿠데타 이후에도 피우수트스키는 1926년부터 1928년까지 국방장관을 역임한 것 이외에는 이른바 폴란드의 국가상징이라는 일본천황 비스무리(...)한 직함만을 가졌다. 사실상 공식적으로 공직을 맡은 건 없는 셈이다. 이 직함은 1935년 피우수트스키가 사망하면서 폐지된다.
  2. [2] 이 지방은 1938년 뮌헨 협정으로 폴란드가 체코슬로바키아한테서 삥뜯는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9.98ms)